검색

평범을 비범으로 만드는 BTS의 서사, BE

방탄소년단(BTS) <B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빌보드 차트 역시 이들에게 발매 첫 주 앨범과 싱글 차트 정상을 내어주며 새로운 대기록을 선사했다. 평범을 비범하게 만드는 BTS의 서사는 이토록 강력하다. (2020.12.23)


삶은 계속된다. BTS의 성공도 계속된다. 3개월 사이 빌보드 싱글 차트 1위 두 곡을 거머쥔 후 발표한 <BE>는 전인미답의 성과 대신 팬데믹 시기 소박하고 친근한 팝 밴드로의 역할에 집중한다. 코로나19로 웃음이 사라진 세상 속 아미(A.R.M.Y)를 격려하고 희망을 노래하는 이들은 적극적인 감사의 메시지 <MAP OF THE SOUL : PERSONA>와 방황하고 고민하던 청춘의 <화양연화> 시리즈를 다시 가져온다.

BTS의 언어는 팬덤 지향적이지만 이제 그들은 메시지를 확장하여 대중적으로 풀어내는 데 익숙하다. 잔잔한 기타 연주와 차분한 비트 위 '어느 날 세상이 멈췄어'라는 구절로 2020년을 요약하며 거리두기 일상 속 일곱 멤버들을 교차해 보여주는 'Life goes on'은 아미와 대중 모두에게 유효한 보편의 감동을 지향한다. 코스모스 미드나잇(Cosmo's Midnight)의 참여로 톤을 한껏 낮춰 아기자기한 '내 방을 여행하는 법', 안정을 돕는 보컬과 불안을 위로하는 랩을 교차하는 'Blue & grey' 모두 팬들에게는 익숙한 감각을, 새로이 '방탄 스타일'에 입문한 이들에게는 특별한 감각을 선사한다.

강한 퍼포먼스의 'On'을 거쳐 친근한 'Dynamite' 이후 한 해를 조화롭게 마무리하는 작품으로 이어지는 이 흐름은 앨범 후반부에서 더욱 유연하게 연결된다. 펑키(Funky)한 반주의 '잠시' 속 흥겨움은 챈스 더 래퍼의 'No problem'으로 이름을 알린 프로듀서 브라스트랙(Brasstracks)의 기타 리프로 주조된 랩 트랙 '병'으로 이어진다. 오랜만에 퓨처 하우스를 가미한 유닛곡 'Stay'로 거리두기 속 벅차오르는 희망을 노래한 다음 성공 신화 'Dynamite'를 마지막에 배치한 것 역시 감동을 배가하는 장치다. 빌보드 1위의 감동을 옮긴 스킷은 다소 과하기도 하지만 앨범의 선명한 목적과 탄탄한 스토리텔링을 방해할 정도는 아니다.

<더 가디언> 지가 언급한 대로 이처럼 다채로운 이미지를 자유로이 오갈 수 있다는 점이 BTS를 글로벌 시장에서 더욱 돋보이게 만든다. 주목받는 케이팝 팀 중 거대한 세계관, 흥겨운 팝스타, 삶을 고민하는 청춘의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가져가는 그룹은 BTS가 유일하다. 이례적으로 앨범 작업기를 사전 공개하고 멤버들에게 프로듀싱 파트를 배분한 면모 역시 아티스틱한 강점을 살린다.

앨범은 케이팝의 '진정성'을 의심하는 시선, 팬덤 위주 소비에 대한 반감을 훌륭히 파훼하는 작품으로 커리어 상 꼭 필요했던 순간을 십분 수행하고 있다. 물론 꾸준한 작업을 통해 어느 정도 내공을 쌓은 멤버의 결과물 - 슈가의 '잠시', 제이홉의 '병' - 에 비해 뷔의 'Blue & grey'나 정국의 'Stay'는 미숙한 면을 보이지만 그 역시 '성장하는 팝스타'의 상징으로 설득이 가능하다. 빌보드 차트 역시 이들에게 발매 첫 주 앨범과 싱글 차트 정상을 내어주며 새로운 대기록을 선사했다. 평범을 비범하게 만드는 BTS의 서사는 이토록 강력하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조남주, 산다는 것의 의미를 묻다

작가 조남주가 선보이는 부동산 하이퍼리얼리즘 소설. 『서영동 이야기』는 「봄날아빠를 아세요?」에서 시작된, 가상의 동네 서영동을 배경으로 한 연작소설 일곱 편을 엮은 책이다. 집, 부동산, 그에 얽혀있는 보통 사람들의 삶과 욕망, 현실과 맞닿은 이야기들이 생생하게 펼쳐진다.

한국 정치, 어디로 가야 하나

뽑을 사람은 없는데, 저 사람이 뽑히는 건 막아야 한다. 한국 정치의 현주소이자, 선거 때마다 반복되는 풍경이다. 김민하 저자가 조국 사태, 한일 외교 분쟁 등 주요 사회 현안을 두고 전개된 갈등을 분석했다. 한국 정치, 무엇이 문제이고 어디로 나아가야 할지 모색한다.

“나는 이 세계의 결말을 아는 유일한 독자였다.”

웹소설이 현실이 되어 펼쳐진 새로운 세상, 갑작스러운 혼란과 공포 속에서 오직 한 명의 독자만이 이 세계의 결말을 알고 있다. ‘웹소설의 현재 진행형 레전드’ 〈전지적 독자 시점〉 소설책 출간! 출간 기념으로 선보이는 ‘제4의 벽 에디션’에는 올컬러 일러스트와 책꽂이, 파일 키트를 함께 담았다.

10년 후 미래를 이끌 새로운 기술

새로운 시대, 새로운 기술들로 세상은 급격히 변하고 우리의 삶도 영향을 받지만, 용어에 대한 개념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다. 메타버스부터 바이오테크까지. 미래를 바꿀 4가지 기술을 다양한 사례를 통해 개념을 설명하고 투자를 위한 전망까지 한 권에 모두 담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