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꾸밈없이 그대로 드러내는 무대, 이달의 소녀(LOONA) 올리비아 혜

당당한 젊은 여성들의 아이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나를 귀찮게 만드는 것들을 눈앞에서 치워버리겠다는 듯 검지 손가락을 양옆으로 무심하게 흔드는 소녀의 모습은 그야말로 요즘 10대, 20대 여성들의 모습이다. (2020.11.19)

출처: 올리비아 혜 공식 SNS

걸그룹 이달의 소녀의 멤버 올리비아 혜는 멤버들 중 가장 긴 이름을 가졌다. 한 번 들으면 잘 잊히지 않는 독특한 이 이름은 길이와 영어 단어를 헷갈리는 팬들 덕분에 여러 가지 별명을 낳았고, 멤버 중 가장 마지막으로 공개된 멤버라는 특이점과 함께 팬들의 관심을 얻는 데에 큰 몫을 했다. 혜주라는 본명이나 혜라는 짧은 단어로도 자주 불리는 이 소녀는 그렇게 열두 명의 이달의 소녀 멤버들 중 한 명으로 남아, 열두 개의 매력적인 퍼즐을 완성하는 마무리 피스가 되었다.

우아한 이름을 지닌 다인원 그룹의 한 조각. 올리비아 혜의 역할은 언뜻 보기에 여기까지인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말이 별로 없는 데다 무표정으로 있으면 차가운 느낌을 풍기기까지 하는 이 소녀는 이달의 소녀 yyxy의 발랄했던 데뷔를 지나 “왜 안 돼?”라고 묻는 ‘Why Not?’이라는 도전적인 메시지를 담은 무대 위에서 자신의 장점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 ‘Why Not?’에서 검은색 긴 머리를 카리스마 있게 휘날리거나 헝클어진 한 올의 머리카락도 없이 깔끔하게 빗어 묶은 머리로 당차게 동선을 옮겨 다닐 때, 그는 특별히 웃지 않으면서 “왜 안 되는데?”라고 묻는 곡의 핵심 메시지를 매우 간결하게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이달의 소녀 앨범 <MIDNIGHT>의 티저 사진 

춤을 잘 추는 멤버임에도 불구하고 본인만이 지닌 그루브를 과장하는 대신에 곡의 퍼포먼스가 담고 있는 메시지를 깔끔하게 정돈된 동작으로 보여주는 올리비아 혜의 모습은 센터 자리로 나올 때마다 눈에 띄지 않으려야 않을 수 없다. 특별히 튀려는 노력을 하지 않고, 꾸미지도 않으면서 춤을 추는 이 멤버가 평소에 애교 부리기를 어색해하고 멤버들에게 툭툭 장난을 거는 솔직한 성격이라는 점은 쉽게 알아챌 수 있을 정도다. 힘이 필요한 후크 부분의 안무 동작에서도 오버스럽지 않게 안무를 보여주면서 자신이 맡은 랩 파트에서 “다 똑같지”라며 카메라를 향해 산뜻한 한 마디를 건넬 때 살짝 웃는 그는 실제로 묻는 것처럼 보인다. ‘Why Not? 내가 이 정도로 춤을 춰야만 이 노래가 매력적이지 않아?’

골반을 쓰지 않거나 자칫하면 곡과 어울리지 않을 수도 있는 과도한 신체 웨이브가 전혀 없는 퍼포먼스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 노래는 올리비아 혜와 같은 멤버들의 노력에 의해 담백한 메시지 그 자체를 전달할 수 있게 된다. “Don’t kill my vibe / that’s no no.” 그중에서도 혜주이자 올리비아 혜인 소녀의 랩 파트는 마치 이달의 소녀가 가고자 하는 길에 훼방을 놓지 말라는 듯이 당당하다. 나를 귀찮게 만드는 것들에 대한 거부감, 나아가 귀찮은 것들은 눈앞에서 치워버리겠다는 듯 검지 손가락을 양옆으로 무심하게 흔드는 소녀의 모습은 그야말로 요즘 10대, 20대 여성들의 모습이다. 2001년생 손혜주와 올리비아 혜를 보면서 눈길이 간다면, 남들 앞에서 애써 꾸며지지 않아도 당당한 내 모습에 자신감이 생긴 나를 칭찬해주어야 할 때인지도 모른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희아

전 웹진 IZE 취재팀장. 대중문화 및 대중음악 전문 저널리스트로, 각종 매거진, 네이버 VIBE, NOW 등에서 글을 쓰고 있다. KBS, TBS 등에서 한국의 음악, 드라마, 예능에 관해 설명하는 일을 했고, 아이돌 전문 기자로서 <아이돌 메이커(IDOL MAKER)>(미디어샘, 2017), <아이돌의 작업실(IDOL'S STUDIO)>(위즈덤하우스, 2018), <내 얼굴을 만져도 괜찮은 너에게 - 방용국 포토 에세이>(위즈덤하우스, 2019), <우리의 무대는 계속될 거야>(우주북스, 2020) 등을 출간했다. 사람을 좋아한다.

오늘의 책

다시 정유정을 읽을 시간

정교하고 치밀한 구성과 압도하는 서스펜스, 여기 다시 정유정이 쌓아올린 믿음직한 세계가 펼쳐진다. 소설은 자신의 행복을 위해 타인의 삶을 휘두르는 자가 만들어내는 비극, 일상의 악을 그리며 '완전한 행복'에 대해, '행복의 책임'에 대해 묻는다. 인간 심연의 깊은 어둠을 직시하는 이야기

소중한 것들은 언제까지고 사라지지 않아

마지막 운행을 마친 우주 관람차는 어디로 가게될까? 아이의 끝없는 상상력은 관람차를 진짜 우주로 데려가는데... 아이에게는 우주처럼 무한한 상상력을, 어른에게는 별처럼 아름다운 추억을 선물하는 그림책. 어느 결에 놓쳐 버린 줄 알았던 빛나는 기억을 내 마음속 우주에서 다시 만나게 된다.

황금나무 숲 속 달곰이와 친구들의 이야기

『보노보노』 작가 이가라시 미키오와 이은 시인이 함께 만든 성장동화. 반달곰 달곰이와 친구들은 숲과 호수, 모래사막이 있는 '황금나무숲'에서 사이좋게 살아간다. 아름다운 자연에서 날마다 새로운 사건을 겪으며 지내는 개성적인 동물들의 모습을 통해 잔잔하게 전해지는 지혜를 배울 수 있다.

마침내 마주하는 여성의 오늘, 새로운 얼굴들

젊은작가상, 현대문학상 수상 작가 최은미 소설집. 이야기는 십대 소녀부터 자녀가 있는 기혼 여성까지, 각 인물이 가진 새로운 얼굴들과 그들이 가족의 안팎에서 맺는 여러 관계를 조명하고, 그 속에서 그간 우리가 발견하지 못했던 예상 밖의 감각들을 끌어올리며 공감의 영역을 확장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