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꾸밈없이 그대로 드러내는 무대, 이달의 소녀(LOONA) 올리비아 혜

당당한 젊은 여성들의 아이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나를 귀찮게 만드는 것들을 눈앞에서 치워버리겠다는 듯 검지 손가락을 양옆으로 무심하게 흔드는 소녀의 모습은 그야말로 요즘 10대, 20대 여성들의 모습이다. (2020.11.19)

출처: 올리비아 혜 공식 SNS

걸그룹 이달의 소녀의 멤버 올리비아 혜는 멤버들 중 가장 긴 이름을 가졌다. 한 번 들으면 잘 잊히지 않는 독특한 이 이름은 길이와 영어 단어를 헷갈리는 팬들 덕분에 여러 가지 별명을 낳았고, 멤버 중 가장 마지막으로 공개된 멤버라는 특이점과 함께 팬들의 관심을 얻는 데에 큰 몫을 했다. 혜주라는 본명이나 혜라는 짧은 단어로도 자주 불리는 이 소녀는 그렇게 열두 명의 이달의 소녀 멤버들 중 한 명으로 남아, 열두 개의 매력적인 퍼즐을 완성하는 마무리 피스가 되었다.

우아한 이름을 지닌 다인원 그룹의 한 조각. 올리비아 혜의 역할은 언뜻 보기에 여기까지인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말이 별로 없는 데다 무표정으로 있으면 차가운 느낌을 풍기기까지 하는 이 소녀는 이달의 소녀 yyxy의 발랄했던 데뷔를 지나 “왜 안 돼?”라고 묻는 ‘Why Not?’이라는 도전적인 메시지를 담은 무대 위에서 자신의 장점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 ‘Why Not?’에서 검은색 긴 머리를 카리스마 있게 휘날리거나 헝클어진 한 올의 머리카락도 없이 깔끔하게 빗어 묶은 머리로 당차게 동선을 옮겨 다닐 때, 그는 특별히 웃지 않으면서 “왜 안 되는데?”라고 묻는 곡의 핵심 메시지를 매우 간결하게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이달의 소녀 앨범 <MIDNIGHT>의 티저 사진 

춤을 잘 추는 멤버임에도 불구하고 본인만이 지닌 그루브를 과장하는 대신에 곡의 퍼포먼스가 담고 있는 메시지를 깔끔하게 정돈된 동작으로 보여주는 올리비아 혜의 모습은 센터 자리로 나올 때마다 눈에 띄지 않으려야 않을 수 없다. 특별히 튀려는 노력을 하지 않고, 꾸미지도 않으면서 춤을 추는 이 멤버가 평소에 애교 부리기를 어색해하고 멤버들에게 툭툭 장난을 거는 솔직한 성격이라는 점은 쉽게 알아챌 수 있을 정도다. 힘이 필요한 후크 부분의 안무 동작에서도 오버스럽지 않게 안무를 보여주면서 자신이 맡은 랩 파트에서 “다 똑같지”라며 카메라를 향해 산뜻한 한 마디를 건넬 때 살짝 웃는 그는 실제로 묻는 것처럼 보인다. ‘Why Not? 내가 이 정도로 춤을 춰야만 이 노래가 매력적이지 않아?’

골반을 쓰지 않거나 자칫하면 곡과 어울리지 않을 수도 있는 과도한 신체 웨이브가 전혀 없는 퍼포먼스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 노래는 올리비아 혜와 같은 멤버들의 노력에 의해 담백한 메시지 그 자체를 전달할 수 있게 된다. “Don’t kill my vibe / that’s no no.” 그중에서도 혜주이자 올리비아 혜인 소녀의 랩 파트는 마치 이달의 소녀가 가고자 하는 길에 훼방을 놓지 말라는 듯이 당당하다. 나를 귀찮게 만드는 것들에 대한 거부감, 나아가 귀찮은 것들은 눈앞에서 치워버리겠다는 듯 검지 손가락을 양옆으로 무심하게 흔드는 소녀의 모습은 그야말로 요즘 10대, 20대 여성들의 모습이다. 2001년생 손혜주와 올리비아 혜를 보면서 눈길이 간다면, 남들 앞에서 애써 꾸며지지 않아도 당당한 내 모습에 자신감이 생긴 나를 칭찬해주어야 할 때인지도 모른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희아

한국 대중문화 전반에 대해 이야기하지만, 사실상 K-POP 아이돌 전문 저널리스트에 가깝다. 웹진 아이즈(IZE)에서 취재팀장을 맡고 있으며, 현재 KBS 1, 3라디오, TBS 등에서 한국의 음악, 드라마, 예능에 관해 설명하는 일을 한다. <아이돌 메이커(IDOL MAKER)>(미디어샘, 2017), <아이돌의 작업실(IDOL'S STUDIO)>(위즈덤하우스, 2018), <내 얼굴을 만져도 괜찮은 너에게 - 방용국 포토 에세이>(위즈덤하우스, 2019) <무대 위의 아이돌>(머니투데이퍼블리싱, 2019) 등을 작업했다. 동화책을 좋아한다.

오늘의 책

방구석에서 만나는 한국미술의 거장들

출간 이후 베스트셀러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방구석 미술관』 이 한국 편으로 돌아왔다. 이중섭, 나혜석, 장욱진, 김환기 등 20세기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10인의 삶과 그 예술 세계를 들여다본다. 혼돈과 격동의 시대에 탄생한 작품 속에서 한국인만이 가진 고유의 예술혼을 만나볼 수 있다.

마이클 샌델, 다시 정의를 묻다

현대 많은 사회에서 합의하는 '기회의 평등과 결과의 차등'은 제대로 작동하고 있을까? 마이클 샌델은 미국에서 능력주의가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한다. 개인의 성공 배후에는 계급, 학력 등 다양한 배경이 영향을 미친다. 이런 사회를 과연 정의롭다고 할 수 있을까?

아이들에게 코로나는 지옥이었다

모두를 울린 '인천 라면 형제' 사건. 아이들은 어떻게 코로나 시대를 헤쳐나가고 있을까? 성장과 소속감의 상실, 자율의 박탈, 친구와의 단절, 부모와의 갈등 등 코로나19로 어른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이들의 외로움과 두려움을 세밀하게 포착한, 우리가 놓치고 있던 아이들 마음 보고서.

올리브 키터리지가 돌아왔다

퓰리처상을 수상한 『올리브 키터리지』의 후속작. 여전히 괴팍하고 매력적인, ‘올리브다운’ 모습으로 돌아온 주인공과 그 곁의 삶들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노년에 이르러서도 인생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지만 그렇게 함께하는 세상은 또 눈부시게 반짝인다는 것을 책은 보여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