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경제경영 MD 박정윤 추천] 확실히 정리는 많은 것을 편안하게 한다

『나는 꼭 필요한 것만 남기기로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시간도, 관계도, 집이 아닌 차, 사무실 책상의 물건이든 뭐든 좋으니 일단 조금이라도 오늘부터 정리를 시작해보자. (2020.10.22)

언스플래쉬


정리, 미니멀 라이프에 대한 열풍이 굉장했던 때가 있었다. 집 안에 있는 거의 모든 것을 버리고, 정말 정말 최소한의 것들로 살아가는 삶. 한편으로는 그 모습이 너무 극단적인 것처럼 느껴지기도 했다. 그렇게 유행처럼 흘러가는 듯 하더니 얼마전부터 정리에 대한 관심이 다시 높아지고 있는 듯 하다. 넷플릭스에서도 국내 한 예능에서도 정리와 관련된 방송이 기획되고, 실제로 꽤 인기 있는 프로그램이 된 것을 보면 말이다. 코로나19 이후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한정된 이 공간을 더 쾌적하고 자유롭게 만들고 싶은 사람들의 바람일까?

최근 정리와 관련된 자기계발서도 종종 보였기에 이 책을 읽었다. 『나는 꼭 필요한 것만 남기기로 했다』 역시 집에 있는 잡동사니들을 잘 치우고, 그것을 오래 유지하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목차를 보면 1일차부터 21일차까지로 구성되어 책을 한 번에 다 읽는 것보다 하루에 하나씩, 21일 동안 저자와 함께 책 내용을 따라하며 실천하면 더 좋을 것 같다. 워크북처럼 지금 나의 상황을 검토하고, 평가하며 이후의 계획을 직접 적어 볼 수 있는 메모 공간도 있다.

정리 책은 가정 살림으로 분류 되기도 하는데 자기계발로 출간 되는 책의 차이는 정리를 시작할 동기를 부여하고, 방법 이상의 것을 말하고 있다는 점이다. (물론 실제로 사진 이미지를 보며 디테일한 정리법을 배우고 싶다면 가정 살림 쪽이 적합하다.) 그래서 이 책을 보면 물건에 대한 것뿐 아니라 시간과 내 주변 관계에 대한 정리도 함께 이야기하며 일상을 되돌아 볼 수 있게 한다. 정말 생각해보면 과하게 뒹굴 거리는 시간, SNS에서 서로 가끔 댓글만 다는 지인 등 무의미하게 느껴지는 무형에 대한 정리도 필요한 순간이 있으니까.





‘문득 생각하니, 내가 소유한 모든 것은 나를 더 나은 사람으로 만들기는커녕 힘껏 짓누르고 있었다.’ 라는 카피에서 나는 여행 가방을 떠올렸다. 나름대로 내 스스로를 잘 버리고, 정리정돈 습관을 가진 사람이라고 생각하지만 여행 가방을 쌀 때는 가방 문을 닫는 그 순간까지 많-은 것을 담는 편이다. 가져가면 다 필요해 라고 합리화 하며 여행을 떠나지만 집에 돌아와 다시 짐을 풀 때면 무겁게 괜히 가져갔네 하는 경우가 많다. 집은 잠깐 머무는 여행지 정도가 아니니 괜히 가지고 있는, 혹은 집에 있는 지도 모르고 같은 걸 또 사버린 경우가 얼마나 많을 것이며, 그것은 알게 모르게 얼마나 우리의 마음을 불편하게 하고 있을까.

정리를 하는 순간에는 중고로 처분하거나 버리거나 선택하고, 단호히 결정하는 과정이 괴로울 수 있지만 확실히 모든 걸 끝마치고 나면 몸과 마음이 편안해진다. 새로 무엇을 산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새롭다’라는 느낌마저 든다. 그러니 시간도, 관계도, 집이 아닌 차, 사무실 책상의 물건이든 뭐든 좋으니 일단 조금이라도 오늘부터 정리를 시작해보자.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나는 꼭 필요한 것만 남기기로 했다

<조안 타탐> 저/<조민영> 역12,150원(10% + 5%)

어느 순간 주변 가득한 물건들이 내 공간을 침범했다 최근 tvN 예능프로그램 [신박한 정리]가 연일 화제다. ‘이건 추억이 담긴 물건이라’ ‘아이들이 많다 보니’ 꽉 들어찬 공간에는 저마다 사연이 있지만, 말끔히 정리된 집 안을 보고 의뢰인들은 눈물까지 글썽인다. 그렇지 않아도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방구석에서 만나는 한국미술의 거장들

출간 이후 베스트셀러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방구석 미술관』 이 한국 편으로 돌아왔다. 이중섭, 나혜석, 장욱진, 김환기 등 20세기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10인의 삶과 그 예술 세계를 들여다본다. 혼돈과 격동의 시대에 탄생한 작품 속에서 한국인만이 가진 고유의 예술혼을 만나볼 수 있다.

마이클 샌델, 다시 정의를 묻다

현대 많은 사회에서 합의하는 '기회의 평등과 결과의 차등'은 제대로 작동하고 있을까? 마이클 샌델은 미국에서 능력주의가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한다. 개인의 성공 배후에는 계급, 학력 등 다양한 배경이 영향을 미친다. 이런 사회를 과연 정의롭다고 할 수 있을까?

아이들에게 코로나는 지옥이었다

모두를 울린 '인천 라면 형제' 사건. 아이들은 어떻게 코로나 시대를 헤쳐나가고 있을까? 성장과 소속감의 상실, 자율의 박탈, 친구와의 단절, 부모와의 갈등 등 코로나19로 어른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이들의 외로움과 두려움을 세밀하게 포착한, 우리가 놓치고 있던 아이들 마음 보고서.

올리브 키터리지가 돌아왔다

퓰리처상을 수상한 『올리브 키터리지』의 후속작. 여전히 괴팍하고 매력적인, ‘올리브다운’ 모습으로 돌아온 주인공과 그 곁의 삶들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노년에 이르러서도 인생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지만 그렇게 함께하는 세상은 또 눈부시게 반짝인다는 것을 책은 보여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