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예술 / MD 김태희 추천] 방탄소년단 RM 미술투어

『풍경의 깊이』 『살아남은 그림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방탄소년단 RM이 주목한 작품들은 무엇이었는지, RM 미술투어를 함께 할 예술서를 소개합니다. (2020.10.07)

최근 방탄소년단 RM이 국립현대미술관문화재단을 통해 1억원을 기부했다는 기사가 났습니다. RM은 평소 미술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실제로 다양한 전시회를 다니며 소식을 전해, RM이 본 전시와 안 본 전시로 나뉜다는 말이 나올 정도였죠. 예술계의 거장들뿐만 아니라 신진 작가들에게도 관심을 보이며 한국 미술계에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RM이 주목한 작품들은 무엇이었는지, RM 미술투어를 함께 할 예술서를 소개합니다. 




RM이 최근에 빠져있는 책이라고 소개한 강요배 화백 예술 산문 『풍경의 깊이』 입니다.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강요배. 「제주 민중 항쟁사」 연작으로 4.3항쟁 화가로 불리게 된 그는 제주에서 나고 자라 제주의 역사와 자연의 아름다움을 그려왔습니다. 강요배의 작품을 전시하는 갤러리에 들어서면 그의 압도적인 작품 스케일에 놀라게 됩니다. 작품에 몰입하기 전 관객들의 발걸음을 멈춰 세우는 것이 또 하나 있습니다. 바로 작가의 심상을 표현한 생생하고 강렬한 글입니다. 그림만큼이나 풍요로운 마음이 담긴 글은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고 있습니다. 『풍경의 깊이』는 그 글과 130여 점의 작품을 함께 만나는, 강요배 화백의 삶과 예술을 응축한 첫 산문집입니다.

저항은 삶을, 생존을 위한 것 아닌가. 어떠한 이념, 낙관, 슬픔, 비극, 이런 것들을 넘어서서 ‘생존 그 자체’에 가치를 둬야 하지 않겠느냐. 즉 우리는 ‘삶을 부정하거나 치장해서는 안 된다’라는 시각으로 먼 고려 시대부터 현대사까지 바라보자는 것이 착수하면서의 마음이자 끝나서의 마음이었다.

--- p.160




*지금 예스24에서 구매하시면 강요배 화백의 작품이 담긴 엽서 세트를 드립니다.

http://www.yes24.com/campaign/01_book/dirPresent/dirPresent.aspx?EventNo=191808&CategoryNumber=001






RM의 기부로 국립현대미술관이 출간한 미술 도서 중 절판되어 구하기 어렵거나 재발행이 필요한 도록을 제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김환기, 이중섭, 변월룡, 유영국, 박래현, 윤형근, 이승조 등 한국 근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작가들의 작품을 책으로 다시 만날 수 있게 된 반가운 소식이었습니다. 올해 RM은 ‘이승조 회고전’, ‘김보희 회고전’, ‘윤형근 회고전’ 등을 관람하기도 했었죠. 

한국 근현대 미술은 우리 역사의 아프고 치열했던 발자취를 담고 있습니다. 『살아남은 그림들』은 각자의 영역에서 뚜렷한 족적을 남긴 미술가 37인의 삶과 작품을 소개합니다. 전쟁과 독재, 가난의 험난했던 시대를 지나온 삶을 담은, 말 그대로 ‘살아남은’ 그림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쉬운 언어로 미술가들의 삶과 숨결이 새겨진 한국 근현대미술의 명작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그럼에도 인간은 선하다

전쟁, 범죄, 불평등, 동물 학대 등 오늘도 뉴스는 불편한 소식으로 가득하다. 인간 본성은 악할까? 네덜란드의 대표 언론인 뤼트허르 브레흐만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밀그램의 복종 실험, 스탠퍼드 교도소 실험 등 기존 연구의 허점을 밝히고 인간의 선함을 입증했다.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법

천문학자에게 천문학이란 어떤 의미일까. 우주의 비밀을 찾아 헤매는 천문학자도 현실은 연구실 안에서 데이터와 씨름하느라 바쁘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비정규직 행성과학자로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천문학자 심채경의 첫 에세이.

가지각색 고민에 대한 요시타케 신스케의 대답

아기부터 어른까지 인생은 수많은 고민들의 연속입니다. 요시타케 신스케는 사람들이 품고 있는 고민들에 유쾌한 해법을 제시합니다. 지쳐서 그런건지 자기 상태를 모를 때는 지친 셈 치고, 아무도 날 봐주지 않으면 큰 소리로 울어보라는 천진한 답변이 유머러스한 그림과 어우러져 깊게 다가옵니다.

생활과 가까운 언어로 전하는 공감과 위로

박솔뫼식 감각으로 선보이는 공감과 위로의 이야기. 작품의 인물들은 눈에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지만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어떤 삶에는 존재하거나 존재했을 수도 있는 또 다른 삶을, 가능성을 그린다. 한번쯤 떠올려보았을 생각과 상상이 활자가 되어 펼쳐지는, 낯설고도 친근한 세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