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공중그늘, 어둡고 강한 노스텔지어

공중그늘 <연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밝고 강한 에너지가 아닌 조금은 어둡고 강한 이들의 노스텔지어. 서정적인 '연가'가 찬 바람 부는 가을날 더없이 좋은 음악적 환유를 불러온다. (2020.09.29)



잔잔한 물결이 조용히 밀려오듯 낮고 깊은 파고를 지녔다. 엄격히 수록곡들의 면면을 살피자면 자연스레 많은 음악가가 연상된다. 3호선 버터플라이가 그들의 명반 <Dreamtalk>(2012) 등에서 보여줬던 이미지의 음악화. 즉, 가사를 통한 이야기 전달이 아닌 어떤 순간을 곡으로 포착해냈던 공감각적 심상이 여기에 있다. 지난해 <김일성이 죽던 해>를 통해 자전적 스토리를 녹여낸 천용성, 파라솔과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가 들려줬던 위트와 상상을 겸비한 노랫말. 사운드적으로는 신해경, 실리카겔이 선보인 몽환적 분위기가 음반의 전반을 감싼다.

기타 다양한 음악 동료들과의 교차점을 교류하지만 이 작품은 그 에센스를 끌어모아 지극히 자신들의 것으로 만든다. 예를 들어 '연가'는 '이 바람 속에 파란 싹은 뭘까 / 맞대진 사랑 속에 포근한 덩굴인가'라는 문학적이고 감성적인 글로 문을 연다. 이어 레게리듬에 힘없이 무너져 내리는 보컬을 뿌리로 삼아 빳빳한 신시사이저를 밀어붙인다. 그룹의 작법은 이 세 개의 튼튼한 꼭짓점을 바탕으로 한다. 은유와 비유에 푹 젖은 말들, 곡에 슬며시 빠져들게 하는 불순물 없는 보컬, 이 모든 요소의 색감을 한층 살리는 건반. 굳이 하나의 특징을 더 꼽자면 공중그늘의 합은 아주 훌륭하다. 각 악기가 힘을 겨루지 않고 어우러지는 덕에 안개 같은 부유함이 부담스럽지 않다. 노래가 쉽고 그래서 잘 와 닿는다.

'공중그늘'은 그들이 자주 모이던 장소의 이름을 합친 것이라고 한다. 어린 시절부터 함께 '공중캠프', '나무그늘 카페' 등에서 시간을 보내던 이들은 2016년 밴드를 결성, 2년 후인 2018년 첫 싱글 '파수꾼'을 발매했다. 이 세월과 같이 꾸린 추억은 그대로 그룹의 정수가 된다. 리드미컬한 신시사이저가 돋보이는 '타임머신', '소꿉장난 같은 세상 속에서 / 내겐 돌아갈 곳이 없어' 노래하는 '모래', 장난스런 선율 사이 씁쓸함을 녹여낸 '비옷' 등 대다수의 곡은 그때 그 시절의 기억과 경험을 노래 안으로 소환한다. 향수 어린 회고는 일면 지독한 독백이 되기 십상. 허나 이들은 그 개인성을 보편적 익숙함으로 돌려내며 보다듬을 전한다. 호소력은 진정성에서 나온다. 경력이 오래되진 않았지만 분명 밴드에게는 허술한 겉멋이나 허세가 없다.

음악 커리어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이들의 첫 번째 정규 음반. 선명한 인상을 남길 튼튼한 곡들이 가득 차 있다. 세월을 돌아보게 하는 보이스 장필순이 보컬로 참여한 '연가 2'가 결코 앨범에서 튀지 않을 만큼 이 5명의 루키들은 완숙된 역량을 펼쳐낸다. 아스라이 묻어 나오는 그리움, 쓸쓸한 사랑, 텁텁한 순간들을 옅은 회색빛 어조로 노래하지만 그 편린이 싫지만은 않다. 밝고 강한 에너지가 아닌 조금은 어둡고 강한 이들의 노스텔지어. 서정적인 '연가'가 찬 바람 부는 가을날 더없이 좋은 음악적 환유를 불러온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김혼비 작가의 다정한 세계

김혼비 작가가 다정에 대한 소감과 작고 소중한 감정들을 한 권의 책으로 엮었다. 다정에 조금 유난스럽지만, 잘 보이지 않고 잊혀지기 쉬운 희미한 것들이 보여준 다정은 작가에게 글을 쓰게 하는 힘이 되어주었다. 다정을 다짐하게 하는 김혼비의 다정한 세계에 천천히 빠져든다.

다가오는 2022년, TIGER OR CAT

대한민국 대표 트렌드서로 자리매김한 『트렌드 코리아 2022』는 2021년 트렌드 상품을 선정해 소비자의 니즈를 분석하고, 2022년 비즈니스 시장을 예측한다. ‘바른생활 루틴이’, ‘러스틱 라이프’ 등 읽으면 읽을수록 공감되고 재미있는 트렌드 키워드 10가지를 제시한다.

의문의 네 번째 마카롱, 그 정체는?

요네자와 호노부의 학원 청춘 미스터리 ‘소시민’ 시리즈의 스핀오프. 일상의 평온을 위해 소시민을 지향하는 오사나이와 고바토, 책은 두 주인공의 1학년 가을부터 겨울까지의 시간을 배경으로, 학교와 디저트 가게, 전통 찻집 등 일상의 곳곳에서 발견하는 미스터리와 수수께끼 풀이를 그린다.

자꾸자꾸 커지는 로켓을 타고 우주로 출발!

천체 망원경으로 별을 살펴보던 아이비는 뚝딱뚝딱 만든 우주선으로 모험을 떠납니다. 그리고 쓰레기로 가득한 행성에서 외계인들을 만나 새로운 로켓을 만들게 됩니다. 새 로켓은 날마다 커져서 마침내 100층이 되는데... 거대한 로켓이 우주를 날아 도착한 곳은 어디일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