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학혁명에 얽힌 소년 소녀들의 이야기

『녹두밭의 은하수』 안오일 작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정말 쓰고 싶은 이야기가 생기면 힘이 생기는 것 같아요. 써야 되니까 쓰는 게 아니고 쓰고 싶어서 쓰게 되면 마음과 손이 일치되어 막 힘을 내죠. 그리고 캐릭터들이 살아 움직이면 내 자신도 막 설레면서 이야기 속에서 함께 뛰어다녀요. (2020.09.04)


우리 역사 속에는 시대의 전환을 맞을 때마다 앞장선 영웅들, 그리고 그 곁에서 함께 싸우고 이름 없이 죽어 간 수많은 이가 있다. 그중에서는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당당히 싸운 청소년들이 있다. 이러한 청소년들의 삶에 주목한 안오일 작가가 동학혁명 마지막 혈전이라 할 수 있는 장흥 석대들 전투를 배경으로, 청소년 역사소설 『녹두밭의 은하수』를 출간했다. 

1894년 전봉준이 중심이 되어 일으킨 동학혁명은 전라도 고부 군수 조병갑의 착취와 동학교도 탄압에 대한 불만이 도화선이 되어 일어났다. 이는 조선 봉건사회의 억압적인 구조에 맞선 농민운동으로 확대되었으나 청나라와 일본 군대가 들어와 진압하면서 실패에 이르고 말았다. 그리고 이후 일본 세력이 우리나라에 더 깊이 침투하게 되었다. 이토록 아픈 역사 속에서 고통을 겪고, 갈등하고, 결국 온몸을 던져 헌신한 용감한 소년 소녀들의 이야기.  『녹두밭의 은하수』에서 담아낸 이들의 이야기는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를 성장시키고 더 좋은 세상을 꿈꾸게 하는 힘이 되어 줄 것이다.



이름이 너무 멋지세요. 요즘에는 초성퀴즈 많이 하는데, 작가님 성함은 초성으로 하면 ㅇㅇㅇ이 되시잖아요. 특별한 것 같아요. 성함의 뜻이 궁금해요!

이름이 독특하다는 말은 많이 들었어요. 다들 필명인 줄 알아요. 하하. 외할아버지가 지어주셨는데 성은 순흥 안씨고 이름은 나 ‘오(吾)’자에 가진 한 ‘일(壹)’자예요. 내 자신이 가졌다, 즉 자기 자신을 소중하게 여겨라, 하는 뜻에서 지어주셨다고 해요. 

작가님께서 소설을 쓰시는 힘, 그러니까 원동력은 어디서 나오나요?

정말 쓰고 싶은 이야기가 생기면 힘이 생기는 것 같아요. 써야 되니까 쓰는 게 아니고 쓰고 싶어서 쓰게 되면 마음과 손이 일치되어 막 힘을 내죠. 그리고 캐릭터들이 살아 움직이면 내 자신도 막 설레면서 이야기 속에서 함께 뛰어다녀요.

『녹두밭의 은하수』에 나오는, 동학혁명에 얽힌 소년 소녀들의 이야기가 참 마음이 아픕니다. 이렇게 아픈 역사를 배경으로 소설을 쓰신 이유가 있으신가요?

알아야 하니까요. 아픈 역사도 알아야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커지니까요. 그리고 그런 역사 속에서 청소년들이 당당히 해낸 몫에 대해서도 이야기하고 싶었어요. 특히 동학 석대들 전투에서 활약했던 당시 청소년들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아픔 속에서 힘을 키우는 그 심지를 느꼈습니다. 그래서 그 심지에 불을 지피고 싶었어요. 이 소설이 제대로 불을 지폈으면 좋겠네요.

소설 속에는 탄, 설홍, 희성, 진구, 준 등 많은 인물이 나오는데요. 이 중 특별히 더 마음이 가는 인물이 있으신가요?

아무래도 탄인 것 같네요. 모두가 성장해 가는 과정이고 인물들마다 다들 사연이 있지만 제가 탄의 어깨에 너무 많은 짐을 얹어준 것 같아요.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노를 저어갈 거라고 믿습니다.(웃음)

소설에서 인물들은 ‘날아가는 화살’처럼 각자의 길을 향해 가잖아요. 소설을 다 읽고 나서도 그들이 어떤 삶으로 계속해서 나아가고 있는 것만 같았어요. 작가님께서 그리신 인물들은 어떤 어른이 되었으리라 생각하시나요?

탄은 감동과 힘이 있는 글을 쓰는 작가가, 희성은 생명을 살리는 멋진 의사가, 진구는 돈을 벌어 제대로 쓸 줄 아는 멋진 사업가가 되었을 것 같네요. 설홍이 죽어서 아쉽지만 친구들의 마음속에 언제나 살아 있어 방황을 할 때마다 옳은 방향으로 틀어줄 거라 생각합니다. 

『녹두밭의 은하수』 에서 독자에게 가장 들려주고 싶은 문장을 꼽아주세요.

아, 좀 어렵네요. (웃음) 좀 여러 군데가 있거든요. 그래도 그 중 꼽는다면 탄 아버지가 탄에게 해준 말이 있죠. 

“파도가 일고 바람이 분다고 겁먹지 마라. 절대로 피하지 마라. 거스르려고도 하지 마라. 가고자 하는 의지가 있다면, 절실함이 있다면 파도와 바람이 방향이 되어 줄 것이다.” 

제 자신에게도 늘 하는 말입니다. 


『녹두밭의 은하수』 를 이제 펼쳐 읽으려는 독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씀이 있으시다면, 한마디 남겨주세요.

녹두밭 윗머리 같은 세상에서 우리 청소년들이 어떻게 살아내고 제 몫들을 당당히 해내는지 꼼꼼히 살펴봐 주세요. 과녁만 보지 않고 날아가는 과정에 대해서도 고민하는 그들의 어여쁜 성장을 지켜봐 주세요. 은하수처럼 어둠 속에서도 반짝 반짝 빛나는 그들의 마음과 함께 해 주세요. 그리고 더 나은 세상을 위해 같이 걸어가 주세요.  


녹두밭의 은하수
녹두밭의 은하수
안오일 저
다른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녹두밭의 은하수

<안오일> 저 11,700원(10% + 5%)

동학혁명, 목숨을 건 최후의 혈전에서 어떤 의병장 못지않게 제 몫을 해낸 청소년들의 이야기 우리 역사 속에는 시대의 전환을 맞을 때마다 앞장선 영웅들, 그리고 그 곁에서 함께 싸우고 이름 없이 죽어 간 수많은 이가 있다. 그중에서는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당당히 싸운 청소년들이 있다. 이러한 청소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방구석에서 만나는 한국미술의 거장들

출간 이후 베스트셀러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방구석 미술관』 이 한국 편으로 돌아왔다. 이중섭, 나혜석, 장욱진, 김환기 등 20세기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10인의 삶과 그 예술 세계를 들여다본다. 혼돈과 격동의 시대에 탄생한 작품 속에서 한국인만이 가진 고유의 예술혼을 만나볼 수 있다.

마이클 샌델, 다시 정의를 묻다

현대 많은 사회에서 합의하는 '기회의 평등과 결과의 차등'은 제대로 작동하고 있을까? 마이클 샌델은 미국에서 능력주의가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한다. 개인의 성공 배후에는 계급, 학력 등 다양한 배경이 영향을 미친다. 이런 사회를 과연 정의롭다고 할 수 있을까?

아이들에게 코로나는 지옥이었다

모두를 울린 '인천 라면 형제' 사건. 아이들은 어떻게 코로나 시대를 헤쳐나가고 있을까? 성장과 소속감의 상실, 자율의 박탈, 친구와의 단절, 부모와의 갈등 등 코로나19로 어른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이들의 외로움과 두려움을 세밀하게 포착한, 우리가 놓치고 있던 아이들 마음 보고서.

올리브 키터리지가 돌아왔다

퓰리처상을 수상한 『올리브 키터리지』의 후속작. 여전히 괴팍하고 매력적인, ‘올리브다운’ 모습으로 돌아온 주인공과 그 곁의 삶들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노년에 이르러서도 인생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지만 그렇게 함께하는 세상은 또 눈부시게 반짝인다는 것을 책은 보여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