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만화 MD 양찬 추천] 생각할 거리가 생겨나는 그래픽노블

『마지막 여름』 『그때 프랑스는 그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오늘은 한 사람의 삶에 포커스를 맞춘 책 두 권을 소개해봅니다. 그 삶에 동조하든 아니든 다 읽고 나면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는 차분한 그래픽노블들입니다. (2020.09.03)


책을 즐겨읽는 사람들이 꼽는 독서의 매력 중 하나는 간접경험입니다. 만화책도 마찬가지죠. 주인공을 따라 울고 웃다 보면 그의 인생을 곁에서 함께 한 기분이 듭니다. 오늘은 한 사람의 삶에 포커스를 맞춘 책 두 권을 소개해봅니다. 그 삶에 동조하든 아니든 다 읽고 나면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는 차분한 그래픽노블들입니다.


내 삶은 행복했을까? 

『마지막 여름』 (토마스 폰 슈테이네커 글/바바라 옐린 그림/이다 역 | 이숲)



양로원에서 지내는 게르다 할머니의 나날은 매일 똑같습니다. TV 앞에서 시간을 보내고, 가끔 휠체어를 타고 마당에 나갑니다. 마치 멈춘 것 같은 시간 속, 게르다 할머니는 기억을 더듬어 오랜 세월 품어온 질문에 대한 답을 찾으려 합니다. "과연 내 삶은 행복했을까?" 라고요. 수학 실력을 칭찬받던 소녀는 물리학에 대한 열정으로 학문의 길을 택합니다. 마치 로봇처럼 공식과 씨름하던 중, 뜻밖의 사랑이 찾아오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결정을 내립니다. 수채화 감성의 담담한 컷 속에 담긴 한 사람의 인생을 보며 다시 나의 삶을 돌아봅니다. 지금 흘러가는 이 시간들, 마지막 여름에 어떻게 회상하게 될까요?


그는 매국노인가, 아니면 애국자인가

『그때 프랑스는 그랬다』 (파비앙 뉘리 글/실뱅 발레 그림/해바라기 프로젝트 역 | 에디시옹장물랭)


프랑스 사상 가장 격렬한 논쟁을 불러일으킨 인물의 삶과 그를 둘러싼 프랑스의 암울한 역사가 생생하게 담긴 그래픽 노블입니다.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프랑스가 독일에게 점령당했습니다. 이때 루마니아 출신 유대인 고철상 조제프 조아노비치는 혼란을 틈타 독일에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억만장자가 되는 한편, 독일의 패망이 다가오자 프랑스 레지스탕스도 지원하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독일의 패망 이후, 전범 재판소에 선 그를 둘러싸고 상반된 증언이 오갑니다. 과거사 청산이란 숙제를 안고 있는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큰 만화입니다. 역사란 무엇이며 우리는 나중에 어떻게 기억될 것인지 생각하게 만듭니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양찬(도서MD)

언젠가는 ‘안녕히 그리고 책들은 감사했어요’ 예스24 MD.

  • 그때 프랑스는 그랬다 <파비앙 뉘리> 글/<실뱅 발레> 그림/<해바라기 프로젝트> 역

    28,800원(1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 마지막 여름 <토마스 폰 슈테이네커> 글/<바바라 옐린> 그림/<이다> 역

    16,200원(1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위로와 희망을 노래하는 시 그림책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SNS에 게재한 시 한 편이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퍼져 나갔다. 많은 사람에게 영감을 주어 다양한 예술 형태로 확산된 이 시는 아름답고 섬세한 그림을 만나 마침내 우리 곁을 찾아왔다.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경험과 희망적인 미래를 기록한 시 그림책이다.

마음을 위로하는 시인 김용택의 시편

‘섬진강 시인’ 김용택의 열세 번째 시집. 『나비가 숨은 어린나무』에 실린 시들은 계절의 색과 자연의 빛을 머금고 시인의 이야기에서 출발하여 우리 보편의 삶으로 확장한다. “누구의 행복도 깔보지 않았을, 강물을 건너가는 한 줄기 바람(「내 눈에 보이는 것들」)”같은 시들이 가득 담긴 책

구글 수석 디자이너, 천재들과 일하며 배운 것들

영어 한 마디 못 하는 채로 미국 유학길에 올랐던 저자가 25년 뒤 구글 본사 수석 디자이너가 되기까지, 세계 최고의 인재들과 함께 일하며 배운 것들을 담은 책이다. 그녀는 미래에 대한 불안과 걱정으로 생각이 너무 많은 서른 살들에게 말한다. 흔들리지 말고 끝까지 나답게 걸어가라고.

삶의 품위를 일깨운 스무 권의 책, 스무 명의 여성

19년차 기자이자 출판팀장, 싱글여성이자 작가, 단단한 한 사람으로서의 곽아람을 만든 여성들을 만난다. 스무 권의 책에서 만난 스무 명의 여성. 그리고 이들에게 배운 '삶의 존엄을 지탱하는 법'. 『소공녀』 세라부터 『배움의 발견』 타라까지 그의 삶을 비추며 우리의 품위를 깨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