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만화 MD 양찬 추천] 생각할 거리가 생겨나는 그래픽노블

『마지막 여름』 『그때 프랑스는 그랬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오늘은 한 사람의 삶에 포커스를 맞춘 책 두 권을 소개해봅니다. 그 삶에 동조하든 아니든 다 읽고 나면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는 차분한 그래픽노블들입니다. (2020.09.03)


책을 즐겨읽는 사람들이 꼽는 독서의 매력 중 하나는 간접경험입니다. 만화책도 마찬가지죠. 주인공을 따라 울고 웃다 보면 그의 인생을 곁에서 함께 한 기분이 듭니다. 오늘은 한 사람의 삶에 포커스를 맞춘 책 두 권을 소개해봅니다. 그 삶에 동조하든 아니든 다 읽고 나면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는 차분한 그래픽노블들입니다.


내 삶은 행복했을까? 

『마지막 여름』 (토마스 폰 슈테이네커 글/바바라 옐린 그림/이다 역 | 이숲)



양로원에서 지내는 게르다 할머니의 나날은 매일 똑같습니다. TV 앞에서 시간을 보내고, 가끔 휠체어를 타고 마당에 나갑니다. 마치 멈춘 것 같은 시간 속, 게르다 할머니는 기억을 더듬어 오랜 세월 품어온 질문에 대한 답을 찾으려 합니다. "과연 내 삶은 행복했을까?" 라고요. 수학 실력을 칭찬받던 소녀는 물리학에 대한 열정으로 학문의 길을 택합니다. 마치 로봇처럼 공식과 씨름하던 중, 뜻밖의 사랑이 찾아오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결정을 내립니다. 수채화 감성의 담담한 컷 속에 담긴 한 사람의 인생을 보며 다시 나의 삶을 돌아봅니다. 지금 흘러가는 이 시간들, 마지막 여름에 어떻게 회상하게 될까요?


그는 매국노인가, 아니면 애국자인가

『그때 프랑스는 그랬다』 (파비앙 뉘리 글/실뱅 발레 그림/해바라기 프로젝트 역 | 에디시옹장물랭)


프랑스 사상 가장 격렬한 논쟁을 불러일으킨 인물의 삶과 그를 둘러싼 프랑스의 암울한 역사가 생생하게 담긴 그래픽 노블입니다.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프랑스가 독일에게 점령당했습니다. 이때 루마니아 출신 유대인 고철상 조제프 조아노비치는 혼란을 틈타 독일에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억만장자가 되는 한편, 독일의 패망이 다가오자 프랑스 레지스탕스도 지원하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독일의 패망 이후, 전범 재판소에 선 그를 둘러싸고 상반된 증언이 오갑니다. 과거사 청산이란 숙제를 안고 있는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큰 만화입니다. 역사란 무엇이며 우리는 나중에 어떻게 기억될 것인지 생각하게 만듭니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양찬(도서MD)

언젠가는 ‘안녕히 그리고 책들은 감사했어요’ 예스24 MD.

  • 그때 프랑스는 그랬다 <파비앙 뉘리> 글/<실뱅 발레> 그림/<해바라기 프로젝트> 역

    28,800원(1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 마지막 여름 <토마스 폰 슈테이네커> 글/<바바라 옐린> 그림/<이다> 역

    16,200원(1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무라카미 하루키 6년 만의 소설집

무라카미 하루키가 새 소설로 돌아왔다. 장르를 넘나드는 음악과, 작가가 꾸준히 응원해온 야구팀 등 하루키 월드를 구성하는 다채로운 요소들을 한데 만나볼 수 있는 단편집. 특유의 필치로 그려낸 소설들과, 이야기를 아우르는 강렬한 표제작까지, 그만의 작품 세계가 다시 열린다.

변화의 핵심, 새로운 주도주는 무엇?!

올 한해 주식은 그 어느 때보다 우리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벤저민 그레이엄 역시 변덕스러운 사람에 빗대었을 정도로 예측이 어려운 시장, 미스터 마켓. 앞으로 또 어떻게 전개될까? '삼프로TV'로 입증된 전문가들이 양질의 분석과 통찰을 통해 2021년 변화의 핵심에 투자하는 방법을 공개한다!

김소연 시인의 첫 여행산문집

『마음사전』으로 시인의 언어를 담은 산문집을 선보였던 김소연 시인이 지난날에 떠난 여행 이야기를 담은 첫 여행산문집을 출간했다. 시인이 소환해낸 자유롭고 따뜻했던 시간들은 기억 속 행복했던 여행을 떠오르게 한다. 지금 당장 떠나지 못하는 답답한 일상에 더 없이 큰 위안을 주는 책.

차라투스트라, 니체 철학의 정수

니체를 다른 철학자와 구분짓는 두 가지는 혁명적인 사상과 이를 담은 문체다.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는 두 가지가 극대화된 작품으로, 니체 산문의 정수다. 니체 전문가 이진우 교수와 함께 차라투스트라를 만나자. 나다움을 지킬 수 있는 지혜를 얻게 될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