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랑하는 너 그리고 그것 - 뮤지컬 <유앤잇>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실의에 빠진 규진은 그의 인공지능 로봇을 만들어 집으로 배달시킨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제는 세상을 떠난 미나를 인공지능 로봇으로 만들어 생활하기 시작한 규진은 그를 보며 묘한 감정을 느낀다.


외형은 물론 말투와 사소한 습관까지 내가 사랑했던 사람과 꼭 닮은 로봇을 만들 수 있다면, 세상을 떠난 사람 대신 로봇이 빈자리를 채울 수 있을까?

뮤지컬 <유앤잇>은 가까운 미래에 해야 할지도 모를 이 질문의 답을 생각하게 한다. 사랑하는 사람과 꼭 닮은 인공지능 로봇을 주문한 규진과 미나, 로봇의 갈등이 대구 북성로의 오래된 고택을 배경으로 그려진다. 



택배 도착과 함께 시작된 로봇과의 동거

사랑하는 미나가 죽고 절망에 빠져 있던 규진은 미나와 꼭 닮은 로봇을 만들 수 있다는 말에 솔깃하다. 이메일로 받은 광고를 보고 주문 버튼을 누른다. 택배로 도착한 미나 로봇은 다음 날 아침부터 가동을 시작한다. 

미나의 옷을 입고, 미나가 해주던 음식을 만들고, 그와 나눴던 농담을 던진다. 규진은 꼭 미나가 다시 돌아온 것 같다. 미나와 똑같은 로봇과 즐거운 한때를 보내지만, 종종 자기가 알던 미나와 다른 선택을 하는 로봇을 보며 이질감을 느낀다. 오래돼서 좋다던 집이 낡았다며 리모델링을 시도한다거나, 똑같은 도자기를 만들 순 없다고 말했던 미나가 경제적인 이유를 대며 공산품을 만드는 일에 덥석 계약한다. 하루 만에 외국어를 습득하고, 도진이 알던 미나가 하지 않았을 법한 행동을 한다. 

그럴 때마다 도진은 ‘예전의 너라면 이러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한다. 자신이 죽은 미나 대신 만들어진 로봇이라는 사실을 모르기 때문에 도진의 말이 서운하기만 하다. 




미나였다면 어떻게 했을까

2018년 소개된 뮤지컬 <유앤잇>은 2019년 제13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의 창작지원사업에서 창작뮤지컬상, 2020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올해의 레퍼토리’ 창작뮤지컬 분야 지원작으로 선정됐다. 

사람이 된 인공지능이라는 소재는 많은 창작물에서 쓰인 소재이지만, 규진과 미나의 직업이나, 대구 북성로라는 공간을 넣어 색다른 느낌을 주었다. 


도예가가 직업인 미나는 늘 자신이 만든 것 하나하나가 ‘유일하다’고 말했다. 매번 자신의 영혼을 집어넣어 만드는 작품이 똑같을 리 없다는 확신이 있었다. 그런 미나를 로봇으로 복제한 규진은 꼭 미나가 돌아온 것 같아 행복하지만, 죄책감을 느낀다. 로봇과 미나가 다른 점을 찾아내는 규진의 모습은 마치 죄책감을 덜기 위한 방편을 찾는 것 같다. 만약 미나였다면 복제로봇을 만들지 않았을 텐데. 어쩌면 규진이 했던 가장 큰 걱정이었을 것이다. 



규진은 다시 로봇과 재회할 수도 있지만, 로봇을 존중한다. 머지않아 이들과 함께 살아가야 할 우리는, 이들과 어떤 관계를 맺을 수 있을까. 로봇과 함께 살아갈 이야기를 따뜻하게 풀어나간다. 뮤지컬 <유앤잇>은 드림아트센터에서 9월 27일까지 만날 수 있다. 



뮤지컬 <유앤잇> 공연 예매하러 가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수연

재미가 없는 사람이 재미를 찾지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투자하기 전 꼭 읽어야 할 책

2020년부터 증시가 호황을 맞으며 주식 투자에 나선 사람이 많아졌다. 몇몇은 성공했으나 개인이 기관이나 외국인에 비해 투자에서 실패할 확률이 높다는 건 상식이다. 이를 알면서도 왜 주식 투자에 나설까? 저자는 전업투자자들을 취재하여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 나섰다.

게일 콜드웰, 캐럴라인 냅 우정의 연대기

퓰리처상 수상작가 게일 콜드웰과 『명랑한 은둔자』 캐럴라인 냅 두 작가가 나눈 우정과 애도의 연대기. 캐럴라인 냅이 세상을 떠나자 게일은 함께 한 7년의 시간을 기억하며 그녀를 애도한다. 함께 걷고 이야기하고 기쁨과 슬픔, 위로를 주고받으며 자라난 둘의 우정이 오래도록 마음에 남는다.

떠나고 돌아오고 살아가는 일

삶이, 사랑과 신념이 부서지는 경험을 한 이들이 현실에서 한발 물러나는 것으로 비로소 자신의 상처와 진심을 마주한다. ‘완벽할 수 없고 완벽할 필요도 없’는 생애를 우리도 그들처럼 살아낼 것이다. 떠나고 또 돌아오면서, 좌절하고 흔들리는 누군가에게 기꺼이 내어줄 방을 준비하면서.

존 클라센 데뷔 10주년 기념작

칼데콧 상,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 수상 존클라센 신작. 기발한 설정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 극적인 긴장감과 짜릿한 스릴이 가득한 다섯 편의 이야기를 통해 소통과 교감, 운명에 대해 이야기 한다. 그만의 독창적인 작품의 세계를 한데 모아 놓아 놓은 듯한 뛰어난 작품성이 돋보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