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과거의 조각으로 채우는 가족 희비극 - 뮤지컬 <펀홈>

나와 꼭 닮았고, 하나도 닮지 않았던 나의 아버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앨리슨은 레즈비언임을 커밍아웃한 지 4개월 만에 세상을 떠난 아버지에 대한 기억을 모으기 시작한다.

류수화 배우, 이준용 배우, 유시현 배우, 최재웅배우, 이운재 배우

자신의 정체성을 알리고 4개월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아버지를 마흔셋의 엘리슨이 기록하기 시작한다. 

트럭에 치인 아버지의 죽음은 사고사로 판명 났지만, 앨리슨은 아버지가 자살했다고 생각한다. 열아홉 살에 집을 떠나 대학에 다니며 레즈비언임을 정체화한 앨리슨은 부모에게 편지로 커밍아웃한다. 이후 성 정체성을 숨기고 클로짓 게이로 산 아버지에 관한 이야기를 어머니로부터 전해 듣는다. 4개월 후 아버지가 트럭에 치이는 사고를 당한다. 앨리슨은 이 죽음이 자신의 고백과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마흔셋 앨리슨은 아버지의 이야기를 그림으로 그리며 과거를 되돌아본다. 



마흔셋 앨리슨이 회상하는 아버지와 나

뮤지컬 <펀홈>은 부모의 세계에 머물며 아직 자기 자신을 정립하지 못한 아홉 살 앨리슨과 부모를 떠나 대학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깨달은 열아홉 엘리슨의 이야기가 큰 축을 이룬다. 두 시기의 기억을 마흔셋 앨리슨이 해석하고 설명한다.

마흔셋 앨리슨은 아버지와 추억이 담긴 물건과 자신의 일기장을 토대로 과거의 기억을 부른다. 아버지는 벡델 가문의 가업인 장례식장을 물려받기 위해 다시 고향으로 돌아왔다. 장의사만으로는 수입이 충분치 않아 고등학교 영어 교사 일을 병행한다. 고풍스러운 취향과 남의 눈을 의식하는 성격 덕분에 늘 예민하다. 아름다운 것을 사랑하고, 치마를 입지 않는 앨리슨을 못마땅해한다. 어린 앨리슨은 몇 가지 일화로 아빠의 성향을 추정한다. 지금도 ‘왜 그랬냐’고 묻고 싶은 게 많지만, 대답해줄 아빠가 없다. 

집을 떠난 열아홉 살 앨리슨은 자기 자신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다. 레즈비언 정체성을 인정하자마자 부모에게 편지를 보내지만, 둘 다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 


방진의 배우

커밍아웃한 딸과 벽장 안의 아버지

<펀홈>은 레즈비언이자 페미니스트인 엘리슨 벡델 작가의 그래픽 노블 <펀홈>을 원작으로 한다. 2006년 아버지 이야기를 담은 <펀홈>을 발표했고, 뮤지컬로 만들어지면서 다시 주목받는다.

제목인 펀홈은 아버지의 가업인 장례식장(Funeral Home)에서 따왔다. 극중 벡델가의 아이들이 장례식장을 부르는 이름이기도 하다. 

중앙의 회전무대가 있고 객석을 중심으로 왼쪽 벽은 그림이, 오른쪽은 책장이 배치되어 있다. 낡은 집을 구매해 18년 동안이나 집을 꾸미는 데 시간을 썼다는 브루스 벡델의 취향이 시각적으로 완벽하게 구현된 모습은 아니었지만, 이와 같은 연출이 앨리슨의 회고에 좀 더 집중하게 한다. 


설가은 배우, 성두섭 배우

이경미 배우, 유주혜 배우

앨리슨이 조각을 하나씩 꺼내놓는 방식이기에 시간 순서대로 극이 진행되지는 않지만 마흔셋 앨리슨의 ‘캡션 설명’이 극을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준다. 

“캡션 설명. 아빠와 난 정말 많이 닮았다. 캡션 설명. 아빠와 난 닮은 구석이 하나도 없다.”


이지수 배우, 이아름솔 배우

최유하 배우

아빠의 물건을 발견한 앨리슨이 회상을 시작하는 첫 번째 장면에서 이렇게 말한다. 아빠가 세상을 떠난 지 20여 년 만에 회고를 시작하면서 앨리슨은 자기 자신을 알고 싶었던 것일지 모른다. 사랑하고 미워했던 아빠, 너무 닮았고 하나도 닮지 않은 아빠를 떠올리면서. 

뮤지컬 <펀홈>은 10월 11일까지 동국대학교 이해랑 예술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최재웅 배우, 방진의 배우, 유시현 배우



뮤지컬 <펀홈> 공연 예매하러 가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수연

재미가 없는 사람이 재미를 찾지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게이고답지만 게이고답지 않은 소설

2001년에 발표된 게 믿기지 않는 게이고의 장편 소설. 어느 날 나타난 친구의 ‘여성이지만 남성의 마음을 가졌다’는 고백. 거기다 살인까지. 충격적인 이야기의 뒤엔 젠더, 사회의 정상성, 결혼 등에 대한 질문이 숨겨졌다. 그답게 세심한 미스터리 흐름을 좇게 만드는 소설.

다정한 사람이 더 많습니다

박지현 저자는 15년간 다큐멘터리 디렉터로 일하며 다양한 사람을 만나왔다. 유재석과 같은 인기 연예인에서부터 일반인, 시한부 인생, 범죄자까지. 다채로운 삶을 접하며 확인한 것은 세상은 아직 살 만하고 우리사회에는 다정한 사람이 더 많다는 사실이다.

입지 키워드로 보는 부동산 이야기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 그리고 현대에 이르기까지 입지를 중심으로 한반도의 부동산 역사를 담았다. 교육 환경부터 도시계획까지 5개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역사 속 사건을 통해 부동산 입지 변천사를 보여주며 현대에는 어떻게 변화되었는지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책이다.

광고인 박웅현이 사랑한 문장들

『책은 도끼다』, 『여덟 단어』의 저자 광고인 박웅현이 아껴 기록한 문장들을 소개한다. 그가 ‘몸으로 읽’어낸 문장들은 살아가는 동안 일상 곳곳에서 생각을 깨우는 질문이 되고, 그 답을 찾는 과정의 든든한 안내자가 된다. 이제 살아있는 독서를 경험할 시간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