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두 줄을 만나기까지

『결혼하면 애는 그냥 생기는 줄 알았는데』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난임인을 주변에 둔 분들에게는 쉽게 묻지 못했던 난임이나 시험관 시술에 대해 알려줄, 난임 때문에 마음 졸이는 분들에게는 희망과 용기를 전해줄 만한 책입니다. (2020. 07. 06)


저출산 시대라 하고 딩크족이 늘고 있는 요즘이지만 이 순간에도 20만 명 이상의 커플이 난임 치료를 받으며 아기 천사를 만난 날을 기다린다고 합니다. 하지만 ‘연예인 누가 시험관을 한다더라’ ‘시험관 시술로 누구네 쌍둥이가 생겼다더라’ 같은 단편적인 이야기만 전해질 뿐 실제로 난임 치료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그리고 그 과정을 당사자들은 어떻게 헤쳐나가고 있는지 그 목소리는 쉽게 들을 수가 없습니다. 어찌 보면 질병인데 난임에 대해서는 왜 이렇게 쉬쉬하는 걸까요? 난임이라는 끝이 보이지 않는 긴 터널을 지나온 작가는 4년여 동안 두 번의 과배란과 여덟 번의 이식을 받으면서 자신에게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를 진솔하게 전합니다. 

피임만 안 하면 금방 임신이 될 줄 알았는데, 생리 주기가 일정해서 괜찮을 줄 알았는데 자연임신 시도부터 자궁근종 수술을 거쳐 시험관 시술까지 매번 계획과는 달리 상황이 흘러갑니다. “이렇게까지 하는데 정말 안 생기느냐”며 분통을 터트리고 “임신테스트기라는 게 대체 두 줄이 뜨기는 뜨는 물건이냐” 하며 포기할 즈음 결국 아기를 만나게 되는 부부. 

『결혼하면 애는 그냥 생기는 줄 알았는데』에는 난임이라는 인생의 난제를 마주한 부부의 이야기가 담겨 있지만 그렇다고 괴롭고 우울하게 지낸 날들에 대한 기록만은 아닙니다. 어려움을 함께 겪으며 더 단단해진 부부의 이야기를, 스트레스에 지지 않기 위해 소소한 행복을 찾아 움켜쥔 기록을 때로는 담담하게, 때로는 유머러스하게 전합니다. 

호르몬제의 영향으로 감정이 널을 뛰거나 하루종일 두통 지옥에 시달리는 등 ‘내 몸이 내 몸 같지 않은 경험’을 하는 신체적인 고충에 대한 부분을 비롯해 친구들과의 단체 채팅방에 올라오는 육아 이야기나 아이들 사진을 보는 순간, 아이를 기다리는 양가 부모님과의 관계, 직장 업무와 병원 일정의 조율 등 인간관계에서 오는 고충까지 두루 담아내 이 시대를 살아가는 30대 여성의 목소리를 생생히 들려줍니다. 

난임인을 주변에 둔 분들에게는 쉽게 묻지 못했던 난임이나 시험관 시술에 대해 알려줄, 난임 때문에 마음 졸이는 분들에게는 희망과 용기를 전해줄 만한 책입니다. 

코로나 때문에 대내외적으로 힘든 시기지만 

모쪼록 무탈히 마음 건강, 몸 건강 챙기시길 바라며,   



결혼하면 애는 그냥 생기는 줄 알았는데
결혼하면 애는 그냥 생기는 줄 알았는데
최가을 저
아우름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임혜지(문학동네 편집자)

낮에는 책을 만들고 밤에는 책을 읽는 사람

결혼하면 애는 그냥 생기는 줄 알았는데

<최가을> 저11,700원(10% + 5%)

모든 임신한 여성과 그 파트너에게는 각자의 이야기가 존재한다 ‘내 몸이 내 몸 같지 않은’ 날들에 대한 기록 N포 시대, 저출산 시대라지만 이 순간에도 20만 명 이상의 커플이 난임 치료를 받으며 아기를 만날 날을 기다린다. 하지만 ‘누가 시험관 시술을 한다더라’ ‘시험관 시술로 누구네 쌍둥이가 생겼다더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소설가 김훈이 그린 인간 안중근

“안중근을 그의 시대 안에 가두어놓을 수는 없다.” 말하는, 작가 김훈이 선보이는 또 한 편의 역작. 『하얼빈』은 안중근이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순간과 그 전후의 시간에 집중해 ‘동양 평화‘를 가슴에 품은 청년을 그린다. 기록된 역사 그 너머의 안중근을 바라보게 하는 소설

당신의 세계가 사라지지 않기를

미술 에세이스트 이소영 작가가 이번에는 '아웃사이더 아트' 이야기로 찾아왔다. 강자들의 독식으로 주목받지 못하고 소멸해가던 예술가들의 이야기. 작가의 서랍에서 꺼내진 세계들은 각각 톡톡 튀는 매력을 내뿜는다. 그들의 세계가 이제라도 응원으로 더 커져가기를.

다누리호의 여정을 응원하며

한국 최초 달 탐사선 다누리호가 2022년 8월 5일 발사됐다. 예로부터 달은 인류에게 상상력의 원천이었고 지금도 그러하다. 달 너머로 펼쳐진 광활한 우주를 알기 위해서 우리는 달에 가야 한다. 탁월한 이야기꾼 곽재식 작가가 안내하는 달 여행으로 독자를 초대한다.

위기를 기회로 바꾼다!

급변하는 국제 정세와 인플레이션 등 경제 위기 징후가 곳곳에서 나타나는 지금, 경제 전문가 8인의 식견과 통찰을 담은 책이다. KBS 라디오 <홍사훈의 경제쇼>를 통해 소개된 이슈를 잘 골라 정리했으며, 현재의 경제 흐름을 정확히 보고 대비하는 가이드가 될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