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두 줄을 만나기까지

『결혼하면 애는 그냥 생기는 줄 알았는데』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난임인을 주변에 둔 분들에게는 쉽게 묻지 못했던 난임이나 시험관 시술에 대해 알려줄, 난임 때문에 마음 졸이는 분들에게는 희망과 용기를 전해줄 만한 책입니다. (2020. 07. 06)


저출산 시대라 하고 딩크족이 늘고 있는 요즘이지만 이 순간에도 20만 명 이상의 커플이 난임 치료를 받으며 아기 천사를 만난 날을 기다린다고 합니다. 하지만 ‘연예인 누가 시험관을 한다더라’ ‘시험관 시술로 누구네 쌍둥이가 생겼다더라’ 같은 단편적인 이야기만 전해질 뿐 실제로 난임 치료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그리고 그 과정을 당사자들은 어떻게 헤쳐나가고 있는지 그 목소리는 쉽게 들을 수가 없습니다. 어찌 보면 질병인데 난임에 대해서는 왜 이렇게 쉬쉬하는 걸까요? 난임이라는 끝이 보이지 않는 긴 터널을 지나온 작가는 4년여 동안 두 번의 과배란과 여덟 번의 이식을 받으면서 자신에게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를 진솔하게 전합니다. 

피임만 안 하면 금방 임신이 될 줄 알았는데, 생리 주기가 일정해서 괜찮을 줄 알았는데 자연임신 시도부터 자궁근종 수술을 거쳐 시험관 시술까지 매번 계획과는 달리 상황이 흘러갑니다. “이렇게까지 하는데 정말 안 생기느냐”며 분통을 터트리고 “임신테스트기라는 게 대체 두 줄이 뜨기는 뜨는 물건이냐” 하며 포기할 즈음 결국 아기를 만나게 되는 부부. 

『결혼하면 애는 그냥 생기는 줄 알았는데』에는 난임이라는 인생의 난제를 마주한 부부의 이야기가 담겨 있지만 그렇다고 괴롭고 우울하게 지낸 날들에 대한 기록만은 아닙니다. 어려움을 함께 겪으며 더 단단해진 부부의 이야기를, 스트레스에 지지 않기 위해 소소한 행복을 찾아 움켜쥔 기록을 때로는 담담하게, 때로는 유머러스하게 전합니다. 

호르몬제의 영향으로 감정이 널을 뛰거나 하루종일 두통 지옥에 시달리는 등 ‘내 몸이 내 몸 같지 않은 경험’을 하는 신체적인 고충에 대한 부분을 비롯해 친구들과의 단체 채팅방에 올라오는 육아 이야기나 아이들 사진을 보는 순간, 아이를 기다리는 양가 부모님과의 관계, 직장 업무와 병원 일정의 조율 등 인간관계에서 오는 고충까지 두루 담아내 이 시대를 살아가는 30대 여성의 목소리를 생생히 들려줍니다. 

난임인을 주변에 둔 분들에게는 쉽게 묻지 못했던 난임이나 시험관 시술에 대해 알려줄, 난임 때문에 마음 졸이는 분들에게는 희망과 용기를 전해줄 만한 책입니다. 

코로나 때문에 대내외적으로 힘든 시기지만 

모쪼록 무탈히 마음 건강, 몸 건강 챙기시길 바라며,   



결혼하면 애는 그냥 생기는 줄 알았는데
결혼하면 애는 그냥 생기는 줄 알았는데
최가을 저
아우름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임혜지(문학동네 편집자)

낮에는 책을 만들고 밤에는 책을 읽는 사람

결혼하면 애는 그냥 생기는 줄 알았는데

<최가을> 저11,700원(10% + 5%)

모든 임신한 여성과 그 파트너에게는 각자의 이야기가 존재한다 ‘내 몸이 내 몸 같지 않은’ 날들에 대한 기록 N포 시대, 저출산 시대라지만 이 순간에도 20만 명 이상의 커플이 난임 치료를 받으며 아기를 만날 날을 기다린다. 하지만 ‘누가 시험관 시술을 한다더라’ ‘시험관 시술로 누구네 쌍둥이가 생겼다더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시와 소설

매 계절 발표된 좋은 시와 소설, 작가의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를 함께 엮어내는 ‘시소 프로젝트’의 첫 번째 책. 이번 책에는 2021년 봄부터 시작해 지난 한 해를 아름답게 물들인 여덟 작가의 작품을 담았고, 유튜브 영상을 통해서도 비하인드 스토리와 선정과정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포토그래퍼 사울 레이터의 최고 작품들

컬러 사진의 선구자 사울 레이터의 사진 에세이집. 미발표 유작을 수록해 그의 빛나는 순간을 완성했다. 1940년대 초기작부터 2000년대 후기작까지 엄선하여 그만의 시선이 어떻게 변화하고 완성되어가는지 엿볼 수 있다. 시간이 흘러도 여전히 깊은 감동을 줄 사진과 글이 가득한 작품집.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새로운 이야기

추리와 로맨스 장르를 결합한 어린이 소설. 주인공 민준은 첫눈에 세미를 보자마자 마음을 빼앗기지만, 세미의 비밀이 드러나면서 균열이 생기기 시작한다. 주인공을 둘러싼 인물 간의 갈등과 내면을 다룬 이야기가 독특하고 신선하며, 거듭되는 반전은 추리 소설의 묘미를 느끼기에 충분하다.

제대로 움직여야 통증이 사라진다

왜 다들 통증을 달고 살까? 대한민국 최초의 스포츠의학 전문가이자 국내 재활 치료 1인자인 홍정기 박사가 공개하는 움직임 회복 프로젝트. 폭발적인 화제를 모은 EBS 클래스ⓔ 강의를 바탕으로 통증을 해소하고 바른 움직임을 찾을 수 있는 기적의 운동법을 소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