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편집자의 기획] 미지의 작가를 만나는 기쁨 - 『리옴빠』

『리옴빠』 미행 출판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미행의 편집자들은 보통 ‘러시아 문학’ 하면 톨스토이, 도스토옙스키만 떠올리는 독자들에게 “올레샤도 있어요!”라고 외치고 싶었다고 한다. 국내에 거의 알려지지 않은 작가를 소개하는 프로젝트는 그렇게 시작됐다. (2020.06.04)


작가 이름도 제목도 생소하기에 상상력을 자극한다. 유리 올레샤의 단편집 『리옴빠』는 문학전문출판사 미행이 선보이는 세 번째 책이다. 미행의 편집자들은 보통 ‘러시아 문학’ 하면 톨스토이, 도스토옙스키만 떠올리는 독자들에게 “올리샤도 있어요!”라고 외치고 싶었다고 한다. 국내에 거의 알려지지 않은 작가를 소개하는 프로젝트는 그렇게 시작됐다.

유리 올레샤는 바실리 칸딘스키 등과 함께 오데사에서 활동한 러시아의 전설적인 소설가다. 비영어권 작가라 원서를 구하는 것부터 쉽지 않았다. 시행착오를 거쳐 러시아에서 일하는 지인의 도움으로 중고 원서를 구할 수 있었다. 배송 중 분실될까 봐 마음을 졸인 끝에 한 달 만에 책을 손에 넣을 수 있었다. 작가 이름과 제목, 강렬한 문구 “당신의 홍채를 나에게 주고 내 사랑을 가져가요”를 강조하기 위해, 표지는 영화 크레딧이 올라가다 잘린 것처럼 심플하게 구성했다. 

미행의 편집자들은 독자들이 편한 마음으로 읽어 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작가 이름에서 풍기는낯섦 때문에 책을 어렵게 느끼는 독자들이 많은 것 같아요. 문학은 교과서가 아니잖아요. 한번 읽어보고 괜찮으면 계속 읽고, 아니다 싶으면 멀리 던져버리는 거죠. 미행의 모토가 ‘글을 읽는 기쁨, 작가를 발견하는 즐거움’이에요. 색다른 해외 문학이 궁금하시다면, 지금 유리 올레샤를 만나보세요.”



리옴빠
리옴빠
유리 올레샤 저 | 김성일 역
미행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주

좋은 책, 좋은 사람과 만날 때 가장 즐겁습니다.

리옴빠

<유리 올레샤> 저/<김성일> 역15,300원(10% + 5%)

유리 올레샤(Юрий K. Олеша, 1899-1960)는 우리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작가이다. 하지만 그는 바실리 칸딘스키, 안나 아흐마토바 등과 함께 오데사에서 활동했던 주요 예술가로 손꼽히는 러시아 문학의 전설이다. 10대 때 오데사문학그룹 ‘녹색 등’에서 활동한 그는 풍자기사를 써서 인기를 끌 당시 첫..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우리들의 N번방 추적기

2020년 3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N번방은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함과 처참한 현실을 일깨워줬다. 이 사건을 알린 최초 보도자이자 최초 신고자인 두 사람이 쓴 이 책은 그간의 취재를 정리하며 보다 안전하고 평등한 사회를 꿈꾼다.

인류 역사와 문화의 시작, 지구

46억 년 전 지구의 탄생에 맞춰 지구의 변천사에 따라 인류의 문명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추적하는 대작. 그간의 역사가 인간 중심이었다면, 철저하게 지구 중심으로 새로운 빅히스토리를 과학적으로 저술했다. 수많은 재해로 불확실성이 커진 지금, 인간이 나아가야할 길을 제시하는 책.

지금 살고 있는 집, 몸도 마음도 편안한가요?

나에게 맞는 공간, 내게 편안한 공간을 만드는 일은 인생을 돌보는 일과 닮았습니다. tvN [신박한 정리] 화제의 공간 크리에이터 이지영이 소개하는 인테리어, 정리정돈, 공간 재구성의 모든 것! 아주 작은 변화로 물건도, 사람도 새 인생을 되찾는 공간의 기적이 펼쳐집니다.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의 범죄 스릴러

마을에서 연이어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 시신 주변에는 사슴 발자국들이 찍혀있다. 누군가의 말처럼 이것은 동물들의 복수일까? 동물 사냥을 정당화하는 이들과 그에 맞서는 인물의 이야기가 긴장감 있게 펼쳐진다. 작가가, 문학이, 세상을 말하고 바꾸는 방식이 선명하게 드러나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