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꿈을 향한 무모한 열정 - 뮤지컬 <프리즌>

어리석고 대책 없는 상황 속에서도 희망을 찾는 청년들의 이야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가수를 꿈꾸던 세 청년은 사채 때문에 은행을 터는 무모한 짓을 벌인다.


순수하고 어리숙한 꿈을 향한 마음

록 밴드를 꿈꾸는 세 청년인 엑슬, 토미, 브라이언은 생활고 때문에 사채를 빌린다. 무대 위에서 공연하던 청년들에게 들이닥친 사채업자들은 말도 안 되게 불어난 이자로 이들을 압박한다. 빚을 갚겠다는 이유로 세 청년은 은행을 터는 무모한 짓을 벌인다. 

뮤지컬 <프리즌>은 은행을 털다 감옥에 들어가게 된 세 청년이 교도소에서도 꿈을 버리지 않고 좇는 과정을 그린다. 은행에서 훔친 돈을 나무 밑에 묻어두었던 청년들은 그 돈만 찾으면 마음 편히 음악을 만들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탈옥을 결심한다. 

가까스로 탈옥에 성공한 그들은 돈을 묻어두었던 은행을 찾는다. 그런데 은행은 온데간데없고, 그들이 돈을 묻었던 나무도 사라져 버렸다. 감옥에 있는 사이 은행은 망해서 없어지고, 그곳엔 나이트클럽이 있다. 돈을 찾기 위해 나이트클럽에 취직한 이들은 탈옥범을 찾는 형사의 눈을 피해 변장을 하고 무대에 오른다. 



무모한 열정에도 화답하는 희망에 대한 이야기

뮤지컬 <프리즌>은 개그맨 정찬우가 만든 뮤지컬로 이름을 알렸다. 극이 진행되는 내내 비일상적이고 굵직한 사건이 빠르게 전개돼 이야기의 속도감을 더한다. 무모하게 꿈을 좇는 등장인물들의 모습이 친근하고 어리숙해 응원하는 마음이 생긴다. 중간중간 밴드로 분한 이들의 공연은 꿈을 노래하는 젊은이들의 순수함이 묻어난다.  

관객들의 참여도를 높이는 시도도 지속한다. 공연 중엔 관객의 호응을 유도하고, 관객 중 한 명을 토미의 첫사랑 영숙으로 지목해 웃음을 주기도 한다. 



낮에는 돈을 찾기 위해 땅을 파고, 밤에는 나이트클럽 무대에서 노래하며 생활하던 이들에게 가수 데뷔의 기회가 생긴다. 클럽 사장의 소개로 무대를 본 프로듀서가 음반 출시 계획을 잡아준 것이다. 

좀처럼 기대할 일이 없을 것 같던 청년들에게도 조금씩 희망이 보인다. 희망을 제시하는 데 아무런 거리낌이 없어 더운 여름을 조금이나마 시원하게 해준다. 

뮤지컬 <프리즌>은 대학로 극장가게(구 문씨어터)에서 6월 29일까지 만날 수 있다. 


뮤지컬 <프리즌> 공연 예매하러 가기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수연

부산에서 상경해 동생과 불편한 동거 중. 조금씩 그리고 꾸준히 글을 쓰고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