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화보] 나는 프리랜서입니다

<월간 채널예스> 2020년 5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지금 이순간, 프리랜서는 어떻게 일할까? (2020.05.13)

_T1_7914_final_cmyk.jpg


_T1_7852_final_cmyk.jpg

 

_T1_7812_final_cmyk.jpg

 

 

쪽프레스&고트 발행인 대표 에디터 김태웅, 김미래

 

처음에는 매달 10만 원씩 모아서 책을 만들었어요. 그땐 회사에 뼈를 묻으려고 했거든요. 재미있어서 계속한 건데, 1년이 되기 전에 판매 수익금으로 책을 낼 수 있는 정도가 됐어요. 그때 ‘한쪽책’으로 돈을 벌겠다고 생각했으면, 지금의 쪽프레스는 없을지도 몰라요.

 


_T1_8421_final_cmyk.jpg

 

_T1_8425_final_cmyk.jpg

 

_T1_8347_final_cmyk.jpg

 

 

비주얼 아티스트 아방

 

무작정 포트폴리오 사이트에 그림을 올리고 기다렸어요. 며칠 만에 내 그림을 마음에 들어한 사람들에게 연락이 왔고요. 그 후로 그리고 싶은 대로 그렸어요. 운이 좋았다고 생각해요. 다만 하고 싶은 일이 명확했던 점은 도움이 됐던 것 같아요.

 

 

_T1_7980_final_cmyk.jpg


_T1_8123_final_cmyk.jpg

 

 

콘텐츠&커뮤니티 디자이너 록담


카카오가 주는 우산 효과는 좋았죠. 그런데 나이가 드니까 안전한 울타리가 오히려 불안하게 느껴졌어요. 이 울타리가 없다면 사회에서 뭐가 될까? 동물원 호랑이처럼, 나의 아이덴티티가 아니라 카카오의 아이덴티티를 가진 사람.

 

 

_T1_7589_final_cmyk.jpg

 

_T1_7638_final_cmyk.jpg

 

 

『프리낫프리』 편집장 이다혜

 

『프리낫프리』 독자는 프리랜서를 꿈꾸는 직장인이거나 이미 프리랜서로 일하는 프리랜서잖아요. 전자의 경우 매거진을 읽고 프리랜서가 될지 말지 자체를 진지하게 고민하게 되고, 프리랜서들은 ‘나만 이렇지는 않구나’ 하고 느끼는 것 같아요. 어느 쪽을 위해서든 이야기를 할 기회는 더 많아져야 한다고 생각해요.

 

 

_T1_8682_final_cmyk.jpg


_T1_8574_final_cmyk.jpg

 

 

시네밋터블 운영자 민용준, 이주연

 

‘회사를 그만두면 어떨까?’라는 고민을 하게 된 이후로 당장 현금화가 가능한 자산을 1년 연봉 기준으로 갖고 있는지 체크했어요. 일이 있으면 프리랜서고 일이 없으면 백수이기 때문에 정말 수입이 1도 없을 수 있다는 가정을 전제로, 버틸 수 있는 기초체력을 잔고로 환산해 생각해볼 필요가 있어요.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다운, 문일완

오늘의 책

우리들의 N번방 추적기

2020년 3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N번방은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함과 처참한 현실을 일깨워줬다. 이 사건을 알린 최초 보도자이자 최초 신고자인 두 사람이 쓴 이 책은 그간의 취재를 정리하며 보다 안전하고 평등한 사회를 꿈꾼다.

인류 역사와 문화의 시작, 지구

46억 년 전 지구의 탄생에 맞춰 지구의 변천사에 따라 인류의 문명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추적하는 대작. 그간의 역사가 인간 중심이었다면, 철저하게 지구 중심으로 새로운 빅히스토리를 과학적으로 저술했다. 수많은 재해로 불확실성이 커진 지금, 인간이 나아가야할 길을 제시하는 책.

지금 살고 있는 집, 몸도 마음도 편안한가요?

나에게 맞는 공간, 내게 편안한 공간을 만드는 일은 인생을 돌보는 일과 닮았습니다. tvN [신박한 정리] 화제의 공간 크리에이터 이지영이 소개하는 인테리어, 정리정돈, 공간 재구성의 모든 것! 아주 작은 변화로 물건도, 사람도 새 인생을 되찾는 공간의 기적이 펼쳐집니다.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의 범죄 스릴러

마을에서 연이어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 시신 주변에는 사슴 발자국들이 찍혀있다. 누군가의 말처럼 이것은 동물들의 복수일까? 동물 사냥을 정당화하는 이들과 그에 맞서는 인물의 이야기가 긴장감 있게 펼쳐진다. 작가가, 문학이, 세상을 말하고 바꾸는 방식이 선명하게 드러나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