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표정훈 칼럼] 단락 강박증 환자의 고백

<월간 채널예스> 2020년 5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지금까지 이 코너에 내가 쓴 글들은 지금 이 글과 다른 한 편을 제외하면 9단락으로 이뤄져 있다. 지금 이 글은 아래 긴 인용 때문에 8단락이다. (2020. 05.11)

1.png

 

 

글 쓸 때 생각의 최소 단위가 한 문장이다. 전체 구성과 주제 전개의 최소 단위가 한 단락이다. 글을 내용에 따라 나눌 때 짧은 이야기 한 토막이 한 단락이다. 바꿔 말해 한 단락만으로도 짧은 이야기 하나가 되는 것이 좋다. 잘 쓴 글은 한 단락만 따로 떼어놓고 읽어보아도 완결성이 어느 정도 있다. 비교적 완결성 있는 단락들이 잘 연결되어 있으면 좋은 글이다.

 

나는 ‘단락 길이 강박증(?)’이 있다. 가급적 각 단락 길이, 분량을 비슷하게 해야 한다는 강박. 처음엔 의식적으로 그렇게 했다. 지금은 의식하지 않아도 한 단락 길이는 원고지 1~1.2매 정도이며 1.5매 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어떨 때는 강박적으로 각 단락 분량을 정확히 같게 만든다. 이를 위해 각 단락의 글자 수를 강박적으로(!) 미세 조정할 때도 있다.

 

물론 이건 글 쓰는 사람 각자 스타일 소관이다. 다만 내 기준으론 한 단락 1~1.2매 정도가 쓰기도 읽기도 편하다. 단락이라는 ‘부분’과 글 한 편이라는 ‘전체’가 서로 응하며 돕는 글이 좋다. 그런 글이 ‘짜임새 좋은 글’이다. ‘뺄 것도 더할 것도 없는 글’이다. 한 조각 한 조각(문장)을 잘 결합해 부분을(단락) 만들고, 그 부분들을 다시 잘 연결 지어 만드는 레고 완구 비슷하다.

 

지금까지 이 코너에 내가 쓴 글들은 지금 이 글과 다른 한 편을 제외하면 9단락으로 이뤄져 있다. 지금 이 글은 아래 긴 인용 때문에 8단락이다. 다른 한 편도 10단락이니 모든 글의 한 단락 길이가 거의 같다. 내가 쓰는 글 대부분이 그러하다. 다시 말하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내 스타일, 그것도 다분히 강박적인 스타일이자 습관일 뿐이니 본받을 필요 없다.

 

“책을 닥치는 대로 읽어치우는 독자라면 정신의 바벨탑에 듀이 십진분류법 같은 것은 없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미로 같이 복잡한 서가 사이를 걷고 있으면 아주 오래전에 읽은 방대하고 수없이 많은 책을 덮고 있는 티끌에서 먼지를 뒤집어 쓴 토끼처럼 생각이 우리 앞으로 튀어나오는 법이다. 어떤 의미에서는 이 책에 내가 읽은 모든 책과 내가 품은 모든 생각을, 즉 나 자신의 전부를 쏟아부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런 까닭에 의식적으로든 무의식적으로든 내가 평생 흡수한 자료를 일일이 항목을 밝혀 완벽한 참고문헌을 작성하는 일은 불가능한 일이 되었다. 하지만 이 책을 위해 일부러 찾아본 자료들도 있다. 나는 주로 일차적인 자료, 즉 내가 다루는 인물이 쓴 편지, 일기, 개인적인 글들을 참고하려 했다. 대부분 저작권이 소멸된 글들이다. 그리고 이를 보충하기 위해 전기와 이차 논문의 도움을 받았다. 후자의 저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2.jpg

 

 

원고지 2.3매 분량 한 단락이다. 내 기준으론 길지만 대단히 훌륭한 단락이자 글이며 또한 번역이다. 마리아 포포바의 『진리의 발견』 (지여울 옮김, 다른)의 ‘참고문헌’ 부분. ‘강력 추천’하고픈 책이다. 요컨대 한 단락의 길고 짧음이 글의 좋고 나쁨을 판단하는 기준이 될 수는 없다. 그럼에도 단락 길이에 집착하는 개인적 이유는 첫째, 한 부분에 힘을 싣기 보다는 글 전체의 균형감을 확보하고 싶기 때문이다.

 

둘째, 내 생각의 갈피를 정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른 분야, 다른 작업에서도 그런 경우가 많지만 글에서도 형식이 내용을 좌우하곤 한다. 단락 길이란 글의 양적 형식 측면이 될 터인데, 그 측면을 일부러라도 신경 씀으로써 나의 생각 그러니까 글의 내용을 좀 더 깔끔하고 분명하게 정리할 수 있다. 비유하자면 나에게 단락 길이는 내 생각을 달아보고 재보는 저울이자 자라고 할 수 있겠다.

 

셋째, 내 글을 읽는 독자에 대한 배려, 일종의 서비스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일기나 개인적 비망록을 제외하면 사실상 모든 글은 독자를 전제로 한다. 더구나 글 쓰는 일이 직업인 작가라면 자신의 글을 돈을 주고 구매하는, 글 소비자로서의 독자들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글 소비자들께서 내 글을 가급적 쉽고 편안하게 읽을 수 있게 하려면?’ 단락 길이 강박증은 이 고민의 결과로 얻은 증상이기도 하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표정훈(출판 칼럼니스트)

출판 칼럼니스트, 번역가, 작가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최근 쓴 책으로는 『혼자 남은 밤, 당신 곁의 책 』, 『탐서주의자의 책』 등이 있다.

진리의 발견

<마리아 포포바> 저/<지여울> 역39,600원(10% + 5%)

앞서 나간 자들의 불멸의 정신을 만나다 “뛰어난 인물의 삶에 인간적 진실을 함께 엮어낸 인간 존재에 대한 이례적인 모자이크화가 탄생했다.” _[북트립] 『진리의 발견』은 1700년대부터 현재까지 네 세기에 걸쳐 역사적 인물들의 서로 교차하는 삶을 통해 복잡함과 다양성, 사랑이라는 감정의 모순, 진실..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진리의 발견

<마리아 포포바> 저/<지여울> 역30,800원(0% + 5%)

“지성에는 성별이 없다” 경계를 넘어 인식의 지평을 넓힌 여성들 “천재가 될 수 있는데, 누가 여편네가 된단 말인가?” _마거릿 풀러, 『19세기 여성』 “나는 탁월해지기로 했습니다.” 열다섯 살 때 마거릿 풀러는 편지에 썼다. 여성이 자신에게 주어진 천부적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하는 게 사실상 불가..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인류를 구할 미래의 식량

지속가능한 발전은 먹거리를 빼놓고는 논할 수 없다. 과학 기술은 식량 위기를 대비하고 있다. 이 책은 세계 각지에서 미래의 음식을 찾기 위한 실험을 소개한다. 탄소를 줄일 수 있는 배양육, 도시 농업, 가뭄을 견디는 식물 등 음식 혁명은 조용히 진행 중이다.

추억의 순정 만화 〈세일러 문〉 완전판

‘정의의 이름으로 널 용서하지 않겠다’ 대사로 소년소녀들을 두근거리게 했던 세일러 문이 완전판으로 첫 출간 되었다. 소녀가 정의의 전사로 변신해 사명을 다하는 모습이 완벽히 재현되었다. 깔끔한 화질은 물론, 잡지 시절의 컬러를 살려내 팬들에게 더욱 선명한 추억을 가져다 줄 것이다.

우리가 사랑한 여성들의 이야기

소설가 김초엽, 밴드 새소년의 황소윤, 문명특급의 재재, 영화감독 이길보라, 작가 이슬아 등 각기 다른 직업과 매력을 가진 90년대생 10명의 인터뷰집. 우리가 지금 이들을 아낌없이 사랑하고 지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사랑하는 것을 더 사랑하며 내일로 나아가는 당당한 여성들의 목소리.

최초 공개, 도티는 왜 유튜브를 시작했을까?

1세대 유튜버이자 국내 최고 MCN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 공동 창업자 도티의 첫 책. 사실 그에게 유튜브는 방송국 취업을 위한 한 줄 이력에 불과했다. '돌이켜보니 플랜B는 차선책이 아닌 새로운 가능성이자 다양성이었다.' 도티이자 인간 나희선의 솔직한 성공 이야기. 그의 다음 플랜B는 무엇일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