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초엽의 추천사] 아름다운 SF의 세계를 탐험하고 싶은 이에게

작가의 추천사 (3) - 김초엽 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상실과 한계에 주저앉지 않고 한발 더 나아가는 인간의 모습을 보고 싶다면, 지금 김초엽의 추천 리스트를 따라가 보자. (2020.05.07)

작가의추천사.jpg

 

 

<채널예스>가 매주 수요일 ‘작가의 추천사’를 연재합니다. 좋아하는 작가가 추천한 책을 살펴보고, 추천사의 묘미를 전합니다.

 

 

‘한국 SF의 우아한 계보’라 불리는 김초엽 작가. 그의 소설은 현실의 정상과 비정상, 주류와 비주류의 경계를 넘어 그 이상을 상상하게 한다. 김초엽의 추천사가 놓이는 자리도 그의 소설을 닮았다. 그는 SF 장르의 충실한 가이드로, 상실을 이해하는 사려 깊은 독자로서 추천사를 쓴다. “불완전하고 결함 가득한 인간, 깨진 거울 속 우리 자신의 모습이다.”( 『인간의 피안』 ) “사랑이 복잡하듯 상실 역시 복잡하다는 것. 떠난다는 것은 동시에 어딘가에 남겨지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오늘의 엄마 ) 상실과 한계에 주저앉지 않고 한발 더 나아가는 인간의 모습을 보고 싶다면, 지금 김초엽의 추천 리스트를 따라가 보자.

 

 

김초엽 작가의 추천사

 

『인간의 피안』
 하오징팡 저 / 강영희 역 | 은행나무

 

 

800x0.jpg

                                                                  

 

 

 

 

『인간의 피안』 에서 하오징팡은 특유의 정밀한 필체로 지금 이곳과 멀지 않지만 어떤 거대한 기술적 변화를 맞이한 세계를 서술한다. 그리고 그 세계 속 인간과 인공지능의 위태로운 관계에 주목한다. 하오징팡이 그리는 클론과 안드로이드, 초인공지능은 익숙한 듯하면서도 결정적인 순간 기대를 배반하는 존재들이다.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미스터리, 긴장감 넘치는 사건의 끝에는 비인간 존재의 시선을 통해 바라본 인간이 있다. 불완전하고 결함 가득한 인간, 깨진 거울 속 우리 자신의 모습이다.”

 

 

『오늘의 엄마』
강진아 저 | 민음사

 

 

800x0 (1).jpg

                                                               

 

 


“사랑은 언제나 상실의 고통을 가져온다. 『오늘의 엄마』 는 나에게 끈질기게 그 사랑의 실체를 들여다보는 소설로 읽혔다. 뜨겁게 사랑했던 애인을 한순간에 잃은 첫 이별과 달리, ‘정아’의 두 번째 상실은 느리고 지지부진하다. 정아, 정미 자매가 죽음을 앞둔 엄마와의 이별을 준비하는 과정은 하나같이 서툴고 버거우며, 삐거덕거리고, 서로의 지저분한 속마음을 낱낱이 드러내게 한다. 다정한 말 한마디 오가지 않는 세 사람의 이야기를 따라가면서, 나는 상실이 언제나 고통으로만 가득 찬 건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슬픔이라는 단어만으로는 해석할 수 없는 마음들이 이별에는 깃들어 있고, 사랑이 복잡하듯 상실 역시 복잡하다는 것. 떠난다는 것은 동시에 어딘가에 남겨지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에스에프 에스프리』
 셰릴 빈트 저 / 전행선 역 | arte(아르테)

 

 

800x0 (2).jpg

                                                            

 

 

 


『에스에프 에스프리』 는 우리를 SF 비평의 은하수로 초대한다. 그러나 “과학소설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의 명쾌한 답을 기대한다면 당황하게 될 것이다. SF의 복잡하고 비균질적인 우주는 결코 하나의 관점으로 포착되지 않는다. 셰릴 빈트는 풍부하고 깊이 있는 가이드를 통해 SF의 세계를 여러 각도에서 조망한다. 변화하고 확장되는 이 세계는 단순한 몽상과 예언 그 이상이다. 『에스에프 에스프리』 는 SF를 읽는 방법에 목말라 있던 독자로서 환영할 수밖에 없는 장르 입문서다. 아름답고 심오한 SF의 세계를 탐험하고 싶은 모두에게 권하고 싶다.”

 

 

『레몬』
 권여선 저 | 창비

 

 

800x0 (3).jpg

                                                                  

 

 

“압도적인 흡인력. 장르적으로도 무척 매력적인 작품이다. 남겨진 삶은 죽음으로부터 해방될 수 있는가, 그 질문에 뒤쫓기듯 책장을 넘겼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주

좋은 책, 좋은 사람과 만날 때 가장 즐겁습니다. diotima1016@yes24.com

오늘의 책

확장하는 김초엽의 세계

김초엽 작가의 두 번째 단편집. 책에 실린 일곱 편의 소설에는 다르다는 이유로 ‘소수자’가 된 이들, 안주하는 대신 변화를 꿈꾸며 탈피하는 이들이 있다. 그들을 중심에 둔 이야기를 통해 우리는 사고의 경계를 허물고 상상과 이해의 영역을 넓히며, 다시 또 한걸음 서로의 우주에 가까워진다.

진정한 친구에게 외치는 사랑스러운 주문

어린이의 마음을 경쾌한 상상으로 해소하는 작품을 선보이는 최민지 작가의 신작. 아이들의 시선에서 서로 함께하는 삶의 소중함과 눈부신 우정을 사랑스럽게 담아냈다. 또한 우정이 어떻게 시작되고 이해가 깊어지는지 다정하고 따뜻한 이야기로 전한다.

읽다보면 공부 제대로 하고 싶어지는 책

『나는 합격하는 공부만 한다』로 9개월 만에 사법고시를 패스한 공부법을 소개한 이윤규 변호사의 이번 신간은 자신에게 맞는 공부법을 찾아가는 책이다. 그 시작은 “이미 이루었다고 상상하는 것”이다. 이후 소개된 과정도 공부의 길에서 헤매고 있을 수험생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기본을 지키는 손웅정의 삶의 철학

손흥민 선수의 아버지이자 축구 지도자로서, 그리고 그 자신으로서의 삶의 자세를 담은 손웅정 감독의 에세이. “축구와 가족, 책만 있으면 되는 사람” 손웅정의 책은 어떨까. 많은 이들이 궁금해하고 알고 싶어 했던 그의 축구 철학, 교육 철학, 삶의 철학을 모두 꺼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