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좋은 책이 될 거 같아서 미리 기쁜가 봐요

기억하는 말들 (3)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추천사는 딱 하나, 혹은 두 개가 좋다. 솔직히 세 개부터는 읽기 싫다. 원고에 자신이 없어 보여서, 유명인의 추천사에 홀려 사놓고 실망한 책들이 많아서, 인맥 자랑 같아서. 그런데 추천사를 써보니 조금은 알겠다. 추천사를 쓰는 마음, 추천사를 요청하는 마음, 추천사를 거절하는 마음. (2020. 05.07)

1.jpg

 


추천사 요청 메일이 왔다. 벌써 여섯 번째. 책이 나온지 1년이 조금 넘었는데, 무려 여섯 번째라니. 첫 책은 아직 일반 단행본으로는 출간되지 않은 조남주 작가님의 단편 소설이었는데, 담당 편집자님으로부터 연락을 받았을 때 속으로 기겁했다. ‘아니, 내가 작가님의 작품을 좋아하긴 하지만, 추천사를 쓸만한 유명인은 아니지 않나?’ 싶어서. 하지만 언제 또 내가 추천사를 써볼 수 있겠나 싶어, 승낙했고 이후에도 몇 권의 책에 추천사를 썼다. 딱 한번 거절했는데 내가 잘 알지 못하는 분이라서, 사양했다. (지금까지 마음에 걸리는데 부디 언짢지 않으셨길 바란다.)

 

추천사 요청은 보통 편집자에게 연락이 온다. 원고를 함께 보내는 경우가 있고, 간략한 책 이야기를 설명하면서 추천사를 요청하는 경우가 있다. 저자와 어느 정도 친분이 있어서 당연히(?) 추천사를 써줄 거라고 생각하면 대개 요청서를 보낸 후, 수락하면 원고를 보내온다.

 

어제 받은 메일은 ‘저자’가 직접 쓴 추천사 요청이었다. 메일만 봐도 딱 알 수 있었다. 진심과 필력, 예의 기타 등등. 첨부 파일을 열어 원고를 훑어 보았다. 재밌었다. 유용했다. 처음 읽는 이야기였다. “쓸게요”라고 답장했다.

 

『태도의 말들』 을 쓸 때, 추천사를 따로 받지 않는 출판사라서 좋았다. 그런데 출간 한 달 전 편집자님께 메일이 왔다. “이번 책은 특별히 추천사를 넣어도 좋겠다”고. 으악! 나는 추천사가 없는 책을 더 좋아하는데! 하지만 출판사에서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일 테니 따르기로 했다. 그리고 도착한 추천사는 함께 팟캐스트를 만드는 동료 오은 시인의 글이었는데, 나는 평생 잊지 못한다. 그가 아버지 장례를 치르는 도중에 원고를 읽고 써준 추천사라서. 거절해도 되는데, 쓴다고 했어도 안 써도 되는 상황이었기에 나는 평생 고마워해야겠다고 다짐했다.

 

추천사는 딱 하나, 혹은 두 개가 좋다. 솔직히 세 개부터는 읽기 싫다. 원고에 자신이 없어 보여서, 유명인의 추천사에 홀려 사놓고 실망한 책들이 많아서, 인맥 자랑 같아서. 그런데 추천사를 써보니 조금은 알겠다. 추천사를 쓰는 마음, 추천사를 요청하는 마음, 추천사를 거절하는 마음.

 

첫 책에 100개의 문장을 인용하면서, 연락이 닿는 분들께는 일일이 메일을 보내 허락을 구했다. 김소연 시인은 이렇게 답장을 보내왔다. “메일 내용이 반갑고 괜스레 제가 기쁘네요. 좋은 책이 될 거 같아서 미리 기쁜가 봐요.” 여러 번 읽고 ‘중요한 메일함’에 넣어두었던 편지를 오늘 또 꺼내서 읽어본다. 새 책을 내는 저자에게 내가 자그마한 힘이 되면 좋겠다고 생각하면서.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태도의 말들

<엄지혜> 저11,700원(10% + 5%)

『태도의 말들』은 저자가 인터뷰하면서 귀 기울인 태도의 말 한마디, 책에서 발견한 태도의 문장 중 “혼자 듣고(읽고) 흘려버리긴 아까운 말들”을 모은 책이다. 한 사람에게서, 한 권의 책에서 읽어 낸 태도의 말들을 소개하고 거기서 출발한 단상을 풀어냈다. 이 백 개의 문장은 제각기 다른 태도를 가진 백 명의 말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태도의 말들

<엄지혜> 저9,100원(0% + 5%)

뭉근하고 꾸준한 빛을 만드는 태도에 관하여 저자가 생각하는 ‘태도’는 일상의 사소한 몸가짐과 마음가짐입니다. “일상의 감각이 합해져 한 사람의 태도를 만들”기 때문에 사소한 것이 언제나 더 중요하다고 말하지요. 메일 한 통, 문자 메시지 한 줄을 보낼 때도 구체적으로 정확하게 말하기, 약속 시간에 늦지 않기..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무라카미 하루키 6년 만의 소설집

무라카미 하루키가 새 소설로 돌아왔다. 장르를 넘나드는 음악과, 작가가 꾸준히 응원해온 야구팀 등 하루키 월드를 구성하는 다채로운 요소들을 한데 만나볼 수 있는 단편집. 특유의 필치로 그려낸 소설들과, 이야기를 아우르는 강렬한 표제작까지, 그만의 작품 세계가 다시 열린다.

변화의 핵심, 새로운 주도주는 무엇?!

올 한해 주식은 그 어느 때보다 우리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벤저민 그레이엄 역시 변덕스러운 사람에 빗대었을 정도로 예측이 어려운 시장, 미스터 마켓. 앞으로 또 어떻게 전개될까? '삼프로TV'로 입증된 전문가들이 양질의 분석과 통찰을 통해 2021년 변화의 핵심에 투자하는 방법을 공개한다!

김소연 시인의 첫 여행산문집

『마음사전』으로 시인의 언어를 담은 산문집을 선보였던 김소연 시인이 지난날에 떠난 여행 이야기를 담은 첫 여행산문집을 출간했다. 시인이 소환해낸 자유롭고 따뜻했던 시간들은 기억 속 행복했던 여행을 떠오르게 한다. 지금 당장 떠나지 못하는 답답한 일상에 더 없이 큰 위안을 주는 책.

차라투스트라, 니체 철학의 정수

니체를 다른 철학자와 구분짓는 두 가지는 혁명적인 사상과 이를 담은 문체다.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는 두 가지가 극대화된 작품으로, 니체 산문의 정수다. 니체 전문가 이진우 교수와 함께 차라투스트라를 만나자. 나다움을 지킬 수 있는 지혜를 얻게 될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