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화보] 오늘의 북 디자인

<월간 채널예스> 2020년 4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오늘의 주목할 만한 북 디자인을 살펴보자. 책을 빛내고 그 자체로 작품이 되는 북 디자인의 세계. (2020.04.07)

캡처1.jpg

 

캡처2.jpg

 

캡처3.jpg

 

캡처4.jpg

 

 

 

 

 


『워터프루프북
 오이뮤 디자인│민음사

 

 

800x0.jpg

                                                                

 

 


“종이의 한계를 극복한 방수 책으로 휴가지의 안락함을 배가시킨다. 물에 젖지 않고 빨리 마르는 스톤페이퍼를 실로 제본해 물속에서도 읽을 수 있도록 만들었다. 탐독과 탐미의 즐거움을 주는 ‘잇템’이다.”
- 『월간디자인』 2019년 3월호

 


『죽음』 
 함지은 디자인│열린책들

 

 

800x0 (2).jpg

                                                              

 


“어둡고 슬픈 죽음이 아니라 다시 시작하는 죽음의 이야기를 드러내고 싶어 홀로그램박 후가공을 적용했다.”
- 함지은(열린책들 디자인팀장)

 


『한쪽으로 읽는 봄03 봄과 여자와』
 flagflag.kr 디자인│쪽프레스

 

 

3한쪽으로읽는봄.jpg

 

 


“종이 봉투로 바꾼 덕분에 기존과는 또 다른 느낌의 아름다운 쪽컬렉션이 탄생할 수 있었다. … 봉투가 또 하나의 훌륭한 작품이 되는 셈이다.”
- <디자인 정글> 2017. 06. 14

 

 


『서울의 목욕탕』
 이재영 디자인│6699프레스

 

 

4 서울의 목욕탕.jpg

 


“물론 6699프레스에서 만들었으니 어련히 잘 만들었겠거니 하는 믿음도 있었다. 보시라! 첫 장부터 뿌연 목욕탕 문을 열고 들어가는 느낌이 들지 않는가?”
- 땡스북스 블로그, 금주의 책(2018)

 

 


『거실의 사자』 
 오새날 디자인│마티

 

 

800x0 (3).jpg

                                                               

 


“무엇보다 훌륭한 건 제목이나 출판사 로고 따위 고양이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라는 듯 싹 걷어내버린 용기다.”
- 한겨레, 2018. 12. 20

 


『감정화하는 사회』 
 서주성 디자인│리시올

 

 

800x0 (4).jpg

                                                                  

 


“거대하고 평면적인 감정 덩어리를 표현한 것인데,  덩어리의 경계선은 픽셀처럼 각진 사각형이 늘어선 모습으로 묘사했다. 언제고 더 팽창하거나 축소할 수 있을 것 같은 규모의 유동성이 느껴지도록 구성하고 싶었다.”
- @luciolesptime 1월 23일

 


『처음 가는 마을』 
 전용완 디자인│봄날의책

 

 

800x0 (5).jpg

                                                             

 


“전용완이 디자인한 봄날의책 세계시인선은 집요하고 아름답다.”
- 슬기와 민

 


『쏜살문고 다니자키 준이치로 선집
 민음사 미술부 디자인│민음사

 

 

800x0 (6).jpg

                                                                   

 


“병풍 옆에 놓인 고가구 문갑에서 이야기를 하나씩 꺼내는 상상 끝에 나온 결과물은 그림의 디테일한 금박과 덩어리감 있는 제목 프레임의 금박이 적절한 균형감을 이뤄, 각 권의 완성도를 높여줘서 만족스럽다.”
- 민음사 블로그, 디자인 후기

 

 

 


 


 

 

치인의 사랑 다니자키 준이치로 저/김춘미 역 | 민음사
다니자키 문학의 핵심인 탐미주의와 여성 숭배, 마조히즘, 서구 문명에 대한 추종 등의 정신적 정수가 담겨 있는데, 문학적 성과나 대문호의 주제 의식을 이야기하기 이전에 우선 ‘읽는 재미’가 있는 소설이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다운, 문일완

오늘의 책

인간의 몸과 과학기술의 만남

김초엽 소설가와 김원영 변호사는 공통점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손상된 신체를 보완하는 기계(보청기와 휠체어)와 만났다는 점이다. 두 사람은 자신의 경험과 사색을 통해 사이보그가 그려갈 미래를 논한다. 사이보그의 존재론과 윤리에 관한 두 사람의 통찰이 빛난다.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자정의 세계로!

영화화가 검토되고 있는 해리포터를 연상시키는 아동 판타지 문학.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헤매던 소녀가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존재를 피해 자정을 울리는 빅벤의 종소리가 울려퍼질 때 밤의 세상으로 모험을 떠난다. 마법과 비밀, 낮과 밤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에밀리의 여정이 펼쳐진다.

우리에게 두 번째 날은 없다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CEO부터 직원까지 2년간의 집중 인터뷰를 통해 발견한 그들의 생존 전략. 거대 기술 기업에겐 둔화와 정체라는 비즈니스 주기가 적용 되지 않는다. 하나를 성공할 때마다 다시 ‘첫 번째 날’로 돌아가 다음을 준비하기에 성장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울고 싶을 때마다 이 말을 떠올릴 거예요.

캐나다를 대표하는 시인 조던 스콧의 자전적인 이야기에 케이트 그리너웨이상 수상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이 만나, 전 세계 평단과 독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아름다운 그림책. 굽이치고 부딪치고 부서져도 쉼 없이 흐르는 강물처럼 아픔을 딛고 자라나는 아이의 눈부신 성장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