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널 특집] ‘집콕’ 중인 당신, 이 스릴러에 주목하라!

코로나19 예견한 『어둠의 눈』 외 스릴러 소설 추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몇 주 째 집콕 생활, ‘랜선 친구들’은 달고나 커피 만들기에 정신이 없고, 웬만한 드라마 정주행도 마쳤다면? 이젠 스릴러 소설을 읽을 차례다! (2020. 03. 31)

thriller.jpg

언스플래쉬

 

 

몇 주 째 집콕 생활, ‘랜선 친구들’은 달고나 커피 만들기에 정신이 없고, 웬만한 드라마 정주행도 마쳤다면? 이젠 스릴러 소설을 읽을 차례다! ‘스릴러’ 하면 영화만 떠오른다고? 괜찮다. 여기 초보자를 위한 스릴러 가이드가 있다. 차근차근 따라가다 보면, 당신은 이미 스릴러 마니아! 자, 스릴러의 문을 여는 네 개의 열쇠를 받아 들고 여행을 떠나 보자.

 

 

30814950.jpg

                                                              

 


‘나 때는 말이야’ 추억의 스릴러


의식하지 않았을 뿐, 사실 우리는 스릴러 장르를 즐기며 살아왔다. 누구나 화려한 추격신과 서스펜스가 있는 스릴러 영화를 한 편 정도는 봤을 것이며, 스릴러 소설은 잘 모른다는 당신도 이 책들은 들어봤을 것이다. 한때 우리의 서가를 장식했던 『다 빈치 코드』 는 평범한 교사였던 댄 브라운을 베스트셀러 작가로 만든 소설이다. 예술, 역사와 관련된 단서들로 독자들을 몰입하게 하는 박진감 넘치는 전개가 매력 포인트. 『본 아이덴티티』 도 2000년대 ‘본 시리즈’ 영화로 만들어져 우리에게 익숙한 소설이다. 원작 소설을 쓴 로버트 러들럼은 1980년대 스파이 스릴러 붐을 이끈 ‘믿고 보는’ 작가다. 책 대여점 시절, 인기 도서였던 시드니 셀던의 책들도 다시 꺼내 읽어볼 만한 스릴러 소설이다. 어떤가 소름 끼치는 반전, 당신은 이미 스릴러 소설을 즐기고 있었다!

 

 

800x0 (2).jpg

                                                            

 


서늘한 북유럽 감성을 담았다

 

『아무튼, 스릴러』 에서 이다혜 작가는 “스릴러는 풍토병과 닮았다”고 말했다. 소설이 쓰인 장소의 특수성과 분위기가 고스란히 작품에 담긴다는 뜻이다. 고유한 분위기를 담은 스릴러 소설은 어쩐지 더 특별하게 느껴진다. 북유럽의 서늘한 분위기를 담은 스티그 라르손의 ‘밀레니엄’ 시리즈가 대표적이다. 이야기는 유서 깊은 스웨덴 기업의 총수 헨리크 방에르에게 매년 배달되는 압화 액자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된다. 작가의 사망으로 결말을 보지 못하게 되어, 팬들에게 큰 아쉬움을 남긴 소설이다.

 

 

800x0 (1).jpg

                                                               

 


친숙한 배경, 한국 스릴러


북유럽의 정서에서 빠져나오자, 이제 한국의 스릴러가 궁금해진다. 오혜진 문화연구가는 2000년대 다양한 소설 경향이 나타나며, 한국소설에도 스릴러적 요소가 강해진다고 지적했다. 스릴러 소설의 딱지를 붙이지 않더라도, 김언수의 『설계자들』 , 장강명의 『표백』 등에는 스릴러적 요소들이 풍부하다. 특히, 정유정의 『7년의 밤』 은 영화로도 만들어지며 한국 스릴러의 대표작이 됐다. 탄탄한 서사와 속도감 넘치는 문체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여러 작가의 스릴러를 동시에 맛보고 싶은 독자에게는 5인 작가의 앤솔러지 『내 안의 스릴러』 를 추천한다.

 

 

x9791130629346.jpg

 

                                                              

 


지금, 이 스릴러에 주목하라!


스릴러의 재미 중 하나는 현실의 문제를 생생하게 담아낸다는 것. 실제 사건을 미화하지 않는 선에서, 작가들은 신문의 보도 한 줄에서도 영감을 얻는다. 오히려 소설이 현실을 앞서기도 한다. 바이러스 이슈가 부상하며, 딘 쿤츠의 1981년작 『어둠의 눈』 은 새롭게 주목받게 됐다. 소설에 언급되는 ‘우한-400 바이러스’가 현재의 상황을 예견한 듯했기 때문이다. 이 1980년대 SF 스릴러는 액션, 서스펜스, 미스터리 등이 잘 혼합되어, 한 편의 할리우드 영화를 보는 듯한 몰입감을 선사한다. 바로 지금 읽기 좋은 스릴러를 한 편 고른다면, 『어둠의 눈』 을 추천한다.


 


 

 

어둠의 눈 딘 쿤츠 저/심연희 역 | 다산책방
액션, 서스펜스, 미스터리, 로맨스와 초자연적 요소를 혼합하여 마치 한 편의 할리우드 영화를 보는 듯한 몰입감과 강력한 흡인력으로 한번 잡으면 손에서 내려놓을 수 없는 소설이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주

좋은 책, 좋은 사람과 만날 때 가장 즐겁습니다. diotima1016@yes24.com

오늘의 책

그럼에도 인간은 선하다

전쟁, 범죄, 불평등, 동물 학대 등 오늘도 뉴스는 불편한 소식으로 가득하다. 인간 본성은 악할까? 네덜란드의 대표 언론인 뤼트허르 브레흐만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밀그램의 복종 실험, 스탠퍼드 교도소 실험 등 기존 연구의 허점을 밝히고 인간의 선함을 입증했다.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법

천문학자에게 천문학이란 어떤 의미일까. 우주의 비밀을 찾아 헤매는 천문학자도 현실은 연구실 안에서 데이터와 씨름하느라 바쁘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비정규직 행성과학자로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천문학자 심채경의 첫 에세이.

가지각색 고민에 대한 요시타케 신스케의 대답

아기부터 어른까지 인생은 수많은 고민들의 연속입니다. 요시타케 신스케는 사람들이 품고 있는 고민들에 유쾌한 해법을 제시합니다. 지쳐서 그런건지 자기 상태를 모를 때는 지친 셈 치고, 아무도 날 봐주지 않으면 큰 소리로 울어보라는 천진한 답변이 유머러스한 그림과 어우러져 깊게 다가옵니다.

생활과 가까운 언어로 전하는 공감과 위로

박솔뫼식 감각으로 선보이는 공감과 위로의 이야기. 작품의 인물들은 눈에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지만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어떤 삶에는 존재하거나 존재했을 수도 있는 또 다른 삶을, 가능성을 그린다. 한번쯤 떠올려보았을 생각과 상상이 활자가 되어 펼쳐지는, 낯설고도 친근한 세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