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만화 MD 양찬 추천] 봄에는 고양이 만화

『남은 고양이』 『고양이 낸시』 『부농코 말랑젤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고양이와의 생활을 시작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런 저의 아쉬운 마음을 달래주는 고양이 만화를 소개합니다. 물론 고양이 집사님들도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겁니다. (2020.03.25)

꽃가루와 같이 부드러운 고양이의 털에/고운 봄의 香氣[향기]가 어리우도다.//금방울과 같이 호동그란 고양이의 눈에/미친 봄의 불길이 흐르도다.//고요히 다물은 고양이의 입술에/포근한 봄졸음이 떠돌아라.//날카롭게 쭉 뻗은 고양이의 수염에/푸른 봄의 生氣[생기]가 뛰놀아라. (이장희 「봄은 고양이로다」)

 

올해도 패딩을 정리하면서 시 '봄은 고양이로다'를 떠올렸습니다. 저 시를 처음 봤을 때의 충격이 컸습니다. 짧은 시를 읽는 동안 봄의 다양한 장면이 피고 지었고, 우주를 완성하는 데는 고양이 한 마리면 충분합니다. 덕분에 학교에서 배운 많은 것을 잊어버렸지만 '봄은 고양이로다'만큼은 지금도 잘 기억하고 있습니다. 시를 배울 땐 어른이 되면 고양이를 기를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여러 사정으로 아직 고양이와의 생활을 시작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런 저의 아쉬운 마음을 달래주는 고양이 만화를 소개합니다. 물론 고양이 집사님들도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겁니다.

 

 

『남은 고양이』
 김경 글그림, 창비

 

800x0.jpg

                                                                 

 

 

고양이 두 마리 중 한 마리가 무지개다리를 건넜습니다. 인간 집사의 상태가 말이 아닙니다. 남은 고양이 고선생은 자신만이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인간을 위로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섭니다. 그렇게 언젠가 자신이 떠나더라도 '내 인간이 나 없이도 튼튼하게 지낼 수 있도록' 만들려는 고선생의 특별한 프로젝트가 시작됩니다. 어쩔 수 없는 이별을 맞이한 뒤, 감히 극복이라는 말은 할 수 없지만 그래도 우리는 조금씩이나마 평범한 하루를 되찾을 수 있음을 보여주는 책입니다.

 

 


『고양이 낸시』
 엘렌 심 글그림, 북폴리오

 

47009395.jpg

                                                               

 


사람도 하기 힘든 냥줍을 쥐가 했습니다. 평범한 쥐 가족이 담요에 싸여 버려진 아기고양이 낸시를 막내로 맞이합니다. 분홍색 리본 머리핀을 좋아하고 친구들보다 큰 자신이 너무 뚱뚱한 것 아닐까 고민하는 마음씨 고운 고양이 낸시와 정 많은 쥐들의 특별한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봄 햇살만큼 기분도 따뜻해지고 싶다면 낸시를 만나보세요.

 

 


『부농코 말랑젤리』
 싕싕 글그림, 미우(대원)

 

 

800x0 (1).jpg

                                                             

 

 

한때 부모님께서 길고양이들에게 밥을 주신 적이 있습니다. 이사가는 이웃집으로부터 부탁을 받아 시작되었는데요, 곧 고양이들이 좋은 집에 머무르게 되었고 그렇게 부모님의 짧은 캣맘&캣대디 생활이 끝났습니다. 안타깝게도 모든 길고양이들이 밥과 안전을 보장받는 것은 아닙니다. 미처 몰랐던 길고양이의 현실이 따스한 그림을 만나 만화 『부농코 말랑젤리』 로 태어났습니다. 10년 동안 길고양이를 보살핀 작가의 체험담을 읽으며 사람과 고양이는 어떻게 공존할 수 있을지 생각해 봅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양찬(도서MD)

언젠가는 ‘안녕히 그리고 책들은 감사했어요’ 예스24 MD.

ebook
[고화질] 고양이 낸시

<엘렌 심> 글,그림10,500원(0% + 5%)

트위터에 공개한 작은 그림들로 폭발적인 사랑을 받았던〈고양이 낸시〉를 책으로 출간한 것이다. 쥐들이 모여 사는 평화로운 마을, 담요에 싸여 집 앞에 버려진 아기 고양이 낸시를 발견한 더거씨가 고민 끝에 낸시를 가족으로 받아들이게 된다는 평범한 쥐 가족의 아주 특별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분홍색 리본 머리핀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인간의 몸과 과학기술의 만남

김초엽 소설가와 김원영 변호사는 공통점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손상된 신체를 보완하는 기계(보청기와 휠체어)와 만났다는 점이다. 두 사람은 자신의 경험과 사색을 통해 사이보그가 그려갈 미래를 논한다. 사이보그의 존재론과 윤리에 관한 두 사람의 통찰이 빛난다.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자정의 세계로!

영화화가 검토되고 있는 해리포터를 연상시키는 아동 판타지 문학.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헤매던 소녀가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존재를 피해 자정을 울리는 빅벤의 종소리가 울려퍼질 때 밤의 세상으로 모험을 떠난다. 마법과 비밀, 낮과 밤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에밀리의 여정이 펼쳐진다.

우리에게 두 번째 날은 없다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CEO부터 직원까지 2년간의 집중 인터뷰를 통해 발견한 그들의 생존 전략. 거대 기술 기업에겐 둔화와 정체라는 비즈니스 주기가 적용 되지 않는다. 하나를 성공할 때마다 다시 ‘첫 번째 날’로 돌아가 다음을 준비하기에 성장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울고 싶을 때마다 이 말을 떠올릴 거예요.

캐나다를 대표하는 시인 조던 스콧의 자전적인 이야기에 케이트 그리너웨이상 수상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이 만나, 전 세계 평단과 독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아름다운 그림책. 굽이치고 부딪치고 부서져도 쉼 없이 흐르는 강물처럼 아픔을 딛고 자라나는 아이의 눈부신 성장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