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만화 MD 박숙경 추천] 오늘은 혼자서 조용하게, 만화

『스피닝』 『우두커니』 『내 남자는 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다가오는 따뜻한 계절을 더 반가이 맞을 수 있도록, 웅크린 시간을 가만히 토닥여주는 만화를 추천합니다. (2020.03.05)

옆 사람의 등을 팡팡 쳐가며 깔깔깔, 배가 뒤집어지게 웃으며 함께 보는 만화의 맛도 좋지만, 조용한 저녁 혼자 앉아 종이 위의 선들을 곱씹어 보는 만화가 어울리는 요즘입니다. 천 개의 문장보다 더 많은 말을 품은 한 장면을 가만히 바라보다 보면, 내 안에 숨어있던 대답들이 슬그머니 고개를 드는 만화. 다가오는 따뜻한 계절을 더 반가이 맞을 수 있도록, 웅크린 시간을 가만히 토닥여주는 만화를 추천합니다.

 


『스피닝』
틸리 월든 글그림, 창비

 

 

800x0.jpg

                                                             

 


가족들의 부족한 관심, 학교에서의 따돌림, 성 정체성에 대한 고민을 뒤로하고, 틸리는 오늘도 링크 위에 섭니다. 언뜻 매일 똑같은 훈련, 똑같은 하루를 지루하게 보내는 것 같지만 좋아하는 상대에게서 답이 돌아오는 순간에 대한 희열, 성취를 위해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훈련이 짐으로 느껴지는 순간들을 격렬하게 지나고 있지요. 저자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하는 『스피닝』 은 흔들리는 마음과 제멋대로인 몸에 속수무책이었던 그 시절을 건너온 이들에게 인사를 전합니다.

 


『우두커니』
 심우도 글그림, 심우도서

 

 

800x0 (1).jpg

                                                           

 

 


사랑으로 자신을 키워준 아버지를 기억하는 딸은 결혼 후 고령의 아버지와 함께 삽니다. 어느 날, 아버지에게 치매가 왔습니다. 하루하루 달라지는 아버지의 얼굴, 행동, 말투에 혼란을 겪는 부부. 승아는 낯설어진 아버지에 마음을 다치고 속상한 한편 무심했던 스스로를 꾸짖습니다. 이 이야기 역시 저자 스스로의 경험을 풀어낸 것이라 더욱 진솔하게 다가옵니다. 이제는 고령사회에서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일임을 알기에 끝으로 갈수록 장면 장면이 더 사무치게 와 닿네요.


『내 남자는 곰』
뱅상 부르고 글그림, 진선북스

 

 

 

800x0 (2).jpg

                                                                 

 



삶은 언제나 예측불허, 그리하여 생은 그 의미를 얻는다…고 하셨던가요. 그렇다면 ‘삶’의 자리에 ‘사랑’은 어떨까요, 선생님. 네, 곰과 사랑에 빠지면 우리의 인생은 불확실해집니다.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만 같은 황홀한 춤도, 덩치에 걸맞은 안온감을 주는 품도, 열렬한 구애도, 한순간 신기루처럼 행방이 묘연해질 수 있습니다. 영화 같은 만남과 뜻밖의 이별, 그 반복 속에서 그녀가 정말로 찾고 있었던 건 무엇일까요? 단순한 드로잉과 간결하면서도 강렬한 색채로 구성된 서사는 많은 말을 하지 않지만 읽는 이에게 진짜 사랑의 의미를 떠올리게 합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숙경 (도서MD)

안녕하세요.

  • 우두커니 <심우도> 글,그림

    23,400원(1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 내 남자는 곰 <뱅상 부르고> 저/<박정연> 역

    10,800원(1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 스피닝 <틸리 월든> 저/<박다솜> 역

    16,200원(1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조용히 반짝이는 보편의 삶, 보통의 사람들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 마쓰이에 마사시의 장편소설. 세밀한 묘사가 돋보이는 아름다운 데뷔작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 작가는 이번 책에서도 그 감각을 이어가며, 약 백 년에 걸친 한 가족의 역사를 담담하게 그린다. 보통 사람들이 살아내는 삶의 순간들이 곳곳에서 조용히 빛을 내는 이야기

모두 다르고 모두 특별한 우리 아이들 이야기

오늘은 별빛 캠프가 있는 날, 친구들은 잔뜩 들떠 있지만 겁쟁이 비닐장갑은 걱정 뿐입니다. 그런데 그만 어두운 산길에서 사고가 났어요. 친구들과 선생님을 구할 수 있는 건 비닐장갑뿐인데 어떡하죠? 사랑스러운 우리 아이들의 다양한 모습이 담긴 장갑 초등학교 시리즈, 『슈퍼 거북』 유설화 신작.

나치즘이 파괴한 삶

2차 세계대전 독일은 여성을 재생산의 도구로만 여기는 나라였다. 레벤스보른 프로젝트는 순혈 아리아인을 육성하겠다며 점령국 부모로부터 아이를 빼앗는다. 이 책은 레벤스보른 프로젝트의 희생자가 쓴 수기다. 전체주의 사회가 개인을 어떻게 망가뜨릴 수 있는지에 관한 참혹한 기록이다.

휴~ 회오리바람 한숨을 쉬는 양말 마녀의 탄생

마음을 확 사로잡는 상상력 가득한 마법 판타지 문학이다. 시리즈 1권은 주인공 네네칫이 특별한 운명을 타고났다는 사실을 깨닫는 과정을 담고 있다. 때론 엄마에게 투정을 부리는 어린이 마법사이지만, 용기 있게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며 한 걸음씩 나아가는 당찬 네네칫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