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복이가 책 읽어줍니다] 복잡한 친구에게

『멋지귀요미 선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캐릭터들의 언행을 이해하려고 하지 말고 그냥 대폭소하는 게 낫다. (2020. 03. 02)

01.jpg

 

02.jpg

 

03.jpg

 

04.jpg

 

05.jpg

 

06.jpg

 

07.jpg

 

08.jpg

 

 

 

L_458521.jpg

                                                               

 

 

세계에서 1, 2위를 다툴 정도로 폭력적인 미모를 가진 카오. 살짝 덤벙거리는 성격이 옥에 티지만그런 건 미모 앞에서는 아무런 영향력도 없다. 일본 만화계의 이단아 지고쿠노 미사와의 개그 센스가 오롯이 담긴 본격 하이 하이 레벨 개그만화. ‘고차원이다’ ‘개그만화인데 두 주먹이 불끈 해진다’는 표현처럼 신감각적인 개그만화다. 캐릭터들의 언행을 이해하려고 하지 말고 그냥 대폭소하는 게 낫다.


작가는 1984년생. 젊어서부터 진학이나 취업에 관심을 두지 않고 예능인이 되려고 노력했다고 한다. 어느 날 개그 센스를 인정받아 지인들에게 떠밀리다시피 만화를 그리게 됐고, 2009년 제68회 데즈카상에 준입선하여 슈에이샤에서 본격 연재를 시작했다. 개그맨 지망생에서 은둔형외톨이, 취업거부자를 거쳐 지금에 이른 독특한 이력을 가진 작가를 둘러싼 일화들은 고개를 갸웃하게 만든다.

 

 

 

 

 


 

 

멋지귀요미 선언! 1지고쿠노 미사와 글, 그림 | 삼양(만화)
세계에서 1, 2위를 다툴 정도로 폭력적인 미모를 가진 카오. 살짝 덤벙거리는 성격이 옥에 티지만 그런 건 이 미모 앞에서는 아무런 영향력도 없다는 건, 너희도 잘 알지? 일본 만화계의 이단아. 지고쿠노 미사와의 개그 센스를 절대성한 본격 하이 하이 레벨 개그만화이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소복이 (만화가)

대학에서 역사를 공부했다. 지금은 만화가와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면서, 독특하고 깊이가 느껴지는 그림에 인문적 감수성을 더해 내는 흥미로운 작업을 하고 있다. 어린이 잡지 『고래가 그랬어』, 환경 운동 단체인 ‘녹색연합’ 등에 만화를 연재하고 있으며, 지은 책으로는 『이백오 상담소』 『두 번째 비법』 등이 있고, 『우리집 물 도둑을 잡아라』 『인권도 난민도 평화도 환경도 NGO가 달려가 해결해 줄게』 등에 그림을 그렸다.

멋지귀요미 선언! 1

<지고쿠노 미사와> 글,그림4,500원(10% + 5%)

개그만화인데 두 주먹이 불끈 해지는 이유는 뭘까? ‘병신美’를 제대로 보여주는 신감각 개그만화가 등장 세계에서 1, 2위를 다툴 정도로 폭력적인 미모를 가진 카오. 살짝 덤벙거리는 성격이 옥에 티지만 그런 건 이 미모 앞에서는 아무런 영향력도 없다는 건, 너희도 잘 알지? 일본 만화계의 이단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그럼에도 인간은 선하다

전쟁, 범죄, 불평등, 동물 학대 등 오늘도 뉴스는 불편한 소식으로 가득하다. 인간 본성은 악할까? 네덜란드의 대표 언론인 뤼트허르 브레흐만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밀그램의 복종 실험, 스탠퍼드 교도소 실험 등 기존 연구의 허점을 밝히고 인간의 선함을 입증했다.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법

천문학자에게 천문학이란 어떤 의미일까. 우주의 비밀을 찾아 헤매는 천문학자도 현실은 연구실 안에서 데이터와 씨름하느라 바쁘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비정규직 행성과학자로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천문학자 심채경의 첫 에세이.

가지각색 고민에 대한 요시타케 신스케의 대답

아기부터 어른까지 인생은 수많은 고민들의 연속입니다. 요시타케 신스케는 사람들이 품고 있는 고민들에 유쾌한 해법을 제시합니다. 지쳐서 그런건지 자기 상태를 모를 때는 지친 셈 치고, 아무도 날 봐주지 않으면 큰 소리로 울어보라는 천진한 답변이 유머러스한 그림과 어우러져 깊게 다가옵니다.

생활과 가까운 언어로 전하는 공감과 위로

박솔뫼식 감각으로 선보이는 공감과 위로의 이야기. 작품의 인물들은 눈에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지만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어떤 삶에는 존재하거나 존재했을 수도 있는 또 다른 삶을, 가능성을 그린다. 한번쯤 떠올려보았을 생각과 상상이 활자가 되어 펼쳐지는, 낯설고도 친근한 세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