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만화 MD 박숙경 추천] 슬기로운 반려생활

『우리집 묘르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모든 집사들의 반려 생활이 좀 더 윤택해지고, 그래서 처음의 마음으로 사랑하는 반려 동물과 오랜 시간을 함께할 수 있도록, SOON 작가님과 두 묘르신의 이야기가 힘이 되길 바랍니다. (2020.02.05)

1.jpg

 

 

고양이와 함께 사는 것은 저에게 이루지 못할 꿈입니다. 표면적으로는 동거인들의 반대라는 이유가 있지만, 아마 그게 아니더라도 저는 여러 가지 고양이를 들이지 못할 이유를 대며 결국에는 그들과의 동거생활을 누리지 못할 텐데요. 왜냐하면 헤어지는 것이 무섭기 때문입니다. 헤어지는 게 무서워 연애를 하지 못하는 타입이냐 하면 그건 아니지만, 동물과 생활을 공유하다가 어느 쪽의 수명이 다해 이별하는 건 사람 사이의 헤어짐과는 다른 차원의 문제인 것 같아요. 그들과 함께한 세월 동안 얻는 충만함, 기쁨이 아무리 크다 해도 마지막을 생각하면 결국에 저는 영영 해내지 못할 일인 것 같습니다.


이런 이유 때문만은 아니겠지만, 어떤 통계에서는 반려견을 죽을 때까지 키우는 비율이 전체의 12%밖에 안된다고도 하네요. 끝까지 함께하는 것, 마음만 있다고 되는 일도 아니고 마음이 없으면 더 힘든, 그런 일이겠지요. 

 


3.jpg

 


그래서 『우리집 묘르신』 의 SOON 작가와 앵두, 미유와의 반려 생활이 더, 더, 더 부러웠습니다. 수없이 반복한 궁디팡팡, 할짝거리며 물을 마시는 소리도 익숙하고, 매일 정해진 시간에 무릎에 올라왔던 나날들 사이에 늘어가는 흰 털, 챙겨야 하는 약들, 작아진 맛동산. 변하지 않을 것만 같았던 것들을 변하게 한 15년이라는 시간은 그들을 서로에게 길들게 했습니다. 눈을 감고도 꼬리만 만지면 앵두라는 걸, 팔에 턱을 괸 게 미유라는 걸 알 수 있고, 궁디팡팡 1급, 헤어볼 치우기 고급, 캔 감별사 1급, 자격증만 있다면 어디에서도 빠지지 않을 유능한 집사가 된 SOON 작가는, 이제 이 두 묘르신을 ‘대학에 보내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2.jpg

 


고양이가 20살이 되는 걸 ‘대학 보낸다’고 한다네요.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건 물론 개인의 선택으로 시작한 삶이겠지만, 요즘만큼 애완동물이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는 시대에는 단순히 자신과 반려동물과의 관계로만 끝나는 것이 아닐 텐데요. 모든 집사들의 반려 생활이 좀 더 윤택해지고, 그래서 처음의 마음으로 사랑하는 반려동물과 오랜 시간을 함께할 수 있도록, SOON 작가님과 두 묘르신의 이야기가 힘이 되길 바랍니다.


 

 

우리집 묘르신SOON 글그림 | 미우(대원)
일상에 배어 있는 포개진 시간들을 발견하는 세심하고 포근한 시선. 이 작품을 통해 어쩌면 여러분도 일상에 새겨진 반려동물과의 나날들이 새삼 눈에 뜨일지도 모르는 일이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숙경 (도서MD)

안녕하세요.

우리집 묘르신

<SOON> 글그림12,600원(10% + 5%)

『탐묘인간』의 작가 SOON이 고양이 두 마리, 미유·앵두와 함께하는 15년차 반려생활 이야기 당연하던 것이 특별해진 시간. 평범하지만 대단한 지금. 네이버 동물공감 누적 조회수 2,600,000. 공감 집사 속출! 앵두와 미유. 포개어진 시간들이, 어느새 15년. 평범한 매일이었지만, 지나고 보니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조셉 머피 박사의 최고 역작

조셉 머피의 대표작이자 시리즈의 완결편. 역사상 가장 뛰어난 자기계발서란 찬사를 받으며 수백만 부자들에게 영감을 준 책이다. 조셉 머피 박사가 잠재의식에 관해 40년간 연구해 온 통찰을 다양한 사례와 실천 방법을 제시해 삶의 극적인 변화를 이끌도록 돕는다.

너와 내게 들려주고 싶은 말

여기는 작은 동물들이 사는 숲. 털이 보송보송한 동물들이 속상해보이는 아이에게 다가가 슬며시 말을 건넵니다. 그 말속엔 사랑과 응원이 가득해요. 다정한 마음을 말로 전하기는 겸연쩍었다면 이 책을 건네보세요. 내가 늘 너를 이렇게 생각한다고, 소중한 사람에게 또 자신에게 전할 마음들.

일러스트로 보는 꽃과 나무 이야기

우리에게 친숙한 37가지 꽃과 자신의 자리에서 묵묵히 자라나는 나무 37가지에 대한 간단한 지식과 감각적인 일러스트가 돋보이는 책. 기존 도감에서 볼 수 없었던 색채로 표현된 74가지 꽃과 나무는 가까이 있었지만 멀게 느껴졌던 자연의 세계로 독자를 초대한다.

제27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수상작

외로운 아이의 마음을 살피는 섬세한 시선이 빛나는 임수현 작가의 동시집. 밤이면 그림자들이 가는 세계, 개도 사람도 정어리도 같은 말을 쓰는 세계에서 아이들은 더 이상 외롭지 않다. 이 유쾌한 뒤죽박죽 상상 놀이터에서 한나절 신나게 놀고 온 어린이들의 마음은 오늘도 부쩍 자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