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 편의 토크쇼 같은 연극 -연극 <잇츠 홈쇼핑 주식회사>

관객의 참여를 자연스럽게 유도해 연극의 일부로 만들어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위기에 빠진 완판 쇼호스트 나대자와 신입 백장미에게 욕쟁이 할머니가 구원 투수로 나선다.

20191201_183632.jpg

 

 

위기에 처한 쇼호스트 손녀를 돕기 위해 50년 넘게 청국장집을 운영한 할머니가 나선다. 신입 쇼호스트 백장미, 먹방 방송만 하면 완판을 거듭하는 베테랑 쇼호스트 나대자, 이들과 함께 방송을 만드는 방 PD와 옥떨메 욕쟁이 할머니가 등장한다.

 

 

20200217-35553_01.jpg

 

 

욕쟁이 할머니가 홈쇼핑에 출연하다


배우들이 무대에 등장할 때마다 관객의 환호성이 이어진다. 연극 <잇츠 홈쇼핑 주식회사> 는 방송을 통해 익숙한 배우들이 주요 역할을 맡았다. 대표 쇼호스트 나대자 역에는 이혜정, 조혜련, 이현정 배우가, 백장미 역에는 김승혜, 이은지 배우, 약방의 감초처럼 등장해 웃음을 주는 방 PD 역할엔 김해준, 강정구 배우가 등장한다. 가장 많이 등장하는 욕쟁이 할매 역에는 김영옥, 장동민, 김영희 배우가 출연한다.


베테랑 쇼호스트 나대자가  방송에 나가지 못할 위기에 처하자 신입 쇼호스트 백장미의 자리도 위태로워진다. 이때 홈쇼핑 회사 회장님이 솔깃한 제안을 한다. 맛집으로 소문난 청국장집 할머니를 방송에 출연 시켜 매출을 끌어올리자는 것이다.


이전부터 방송 출연을 고사해왔던 할머니는 손녀의 부탁에 출연을 결심한다. 할머니가 방송 출연을 하게 되기까지가 연극의 큰 줄거리다.

 

 

20191202_111125770.jpg

 

20191202_111218184.jpg

 

 

관객과 함께 만드는 연극


연극 <잇츠 홈쇼핑 주식회사> 는 극이 진행되는 내내 관객들의 참여를 유도한다. 누나, 아내 등 가족과 함께 극장을 찾은 관객도 있고, 초등학교 동창생들과 함께 연극을 보러 온 관객도 있다.


자연스럽게 다 함께 웃고 떠드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무대 위 배우는 관객의 다양한 이야기를 잘 주물러 웃음을 만들어낸다. 관객과 미리 호흡을 맞춰볼 수 없기 때문에 배우의 순발력과 애드리브가 연극의 중요한 요소다.


할머니로 출연한 배우는 관객 중 하나를 무대로 불러들여 소소한 대결을 한다거나, 객석에 앉은 관객들과 고민 상담을 주고받기도 한다.


처음엔 주저하던 관객들도 시간이 지날수록 너도나도 손을 들어 자신의 고민을 말한다. 짜증 나는 직장 상사, 게임만 하는 아들, 미세먼지, 커피숍 운영 등 관객은 어느새 진짜 자기 고민을 털어놓는다. 배우는 장난스럽게 받아치다가도 진지하게 생각할 거리를 던져 준다.


한 편의 토크쇼를 보고 온 것 같은 즐거움이 남는다. 본래 3월 1일까지 예정되었던 공연은 입소문 덕분에 3월 29일까지로 연장됐다. 대학로 굿씨어터에서 만날 수 있다.

 

 

연극 <잇츠 홈쇼핑 주식회사> 공연 예매하러 가기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수연

재미가 없는 사람이 재미를 찾지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방구석에서 만나는 한국미술의 거장들

출간 이후 베스트셀러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방구석 미술관』 이 한국 편으로 돌아왔다. 이중섭, 나혜석, 장욱진, 김환기 등 20세기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10인의 삶과 그 예술 세계를 들여다본다. 혼돈과 격동의 시대에 탄생한 작품 속에서 한국인만이 가진 고유의 예술혼을 만나볼 수 있다.

마이클 샌델, 다시 정의를 묻다

현대 많은 사회에서 합의하는 '기회의 평등과 결과의 차등'은 제대로 작동하고 있을까? 마이클 샌델은 미국에서 능력주의가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한다. 개인의 성공 배후에는 계급, 학력 등 다양한 배경이 영향을 미친다. 이런 사회를 과연 정의롭다고 할 수 있을까?

아이들에게 코로나는 지옥이었다

모두를 울린 '인천 라면 형제' 사건. 아이들은 어떻게 코로나 시대를 헤쳐나가고 있을까? 성장과 소속감의 상실, 자율의 박탈, 친구와의 단절, 부모와의 갈등 등 코로나19로 어른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이들의 외로움과 두려움을 세밀하게 포착한, 우리가 놓치고 있던 아이들 마음 보고서.

올리브 키터리지가 돌아왔다

퓰리처상을 수상한 『올리브 키터리지』의 후속작. 여전히 괴팍하고 매력적인, ‘올리브다운’ 모습으로 돌아온 주인공과 그 곁의 삶들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노년에 이르러서도 인생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지만 그렇게 함께하는 세상은 또 눈부시게 반짝인다는 것을 책은 보여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