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화보] 한국 SF 본격기

<월간 채널예스> 2020년 2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전문 출판사의 등장은 한국 SF 시장에 숨결을 불어 넣었다. 아작은 ‘아름답게 꿈꾸고 널리 과학 하게 하라’는 기치를 내걸고 2015년 10월 첫 책 『리틀 브라더』를 출간한 이래 4년간 80여 종의 국내외 SF를 내놓았다. (2020.02.10)

1번.jpg 

 


전문 출판사의 등장은 한국 SF 시장에 숨결을 불어 넣었다. 아작은 ‘아름답게 꿈꾸고 널리 과학 하게 하라’는 기치를 내걸고 2015년 10월 첫 책 『리틀 브라더』 를 출간한 이래 4년간 80여 종의 국내외 SF를 내놓았다. 허블은 ‘대표작을 추천해달라’는 요청에 『제2회 한국과학문학상 수상작품집』 을 보내왔다. 김초엽, 김혜진을 비롯한 젊은 작가들의 작품이 벅차게 수록돼 있다. 그래비티북스는 ‘한국 SF’라는 당초의 목표에서 1도도 선회하지 않았다. 곽재식의 『행성 대관람차』 를 제1권으로 삼은 ‘GF(Gravity Fiction)’ 시리즈는 현재 제10권에 도달했다. 두 말이 필요 없는 한국 SF의 기폭제, 안전가옥은 여전히 활발하다. 2019년 11월에는 ‘안전가옥 스토리 공모전’ 수상작을 모아 『미세먼지』 를 출간했다.

 

 

2번.jpg

 

 


1967년 출간된 『완전사회』 를 완전판으로 내놓은 이유에 대해 아작의 최재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이렇게 썼다. “한국이 ‘SF의 불모지’라는 말은 명백한 오해다. 김동인은 1929년 한국 최초의 SF 단편 「K박사의 연구」를 썼고, 문윤성은 1960년대 황금기를 구가하던 당시 영미 SF에 비교해도 손색없는 솜씨로 『완전사회』 를 썼다. 이 작품이 대중적인 관심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으므로 국내외 SF 독자들이 기억해주길 바란다.”

 

 

3번.jpg

 

 


작년 6월에 출간된 김초엽의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이 일으킨 열기는 출간 8개월째에 접어드는 지금도 그대로다. 문목하는 2018년 겨울 SF와 판타지, 미스터리를 결합한 『돌이킬 수 있는』 을 내놓으며 일약 문단의 총아로 떠올랐다. 곽재식, 김보영, 배명훈, 김창규, 장강명, 정보라, 홍지운, 정세랑, 듀나, 문목하…. 단단한 팬덤을 형성한 작가 명단은 몇 년 사이, 일일이 열거하기 어려울 만큼 길어졌다. 그래비티북스의 신인 발굴 작업을 통해 세상에 나온 이산화의 『오류가 발생했습니다』 는 ‘12주 만에 2쇄’를 기록하며 조용한 점프를 거듭하고 있다. 김보영 작가의 표현을 빌리면 “척박한 한국 SF 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해 갈고닦은 작품들”이 꽃피기 시작했다.

 

 

4번.jpg

 

 


『오늘의 SF』 는 현재 한국에서 발행되고 있는 유일한 SF 전문 잡지다. 2019년 11월 창간호가 세상에 나오자 ‘여기가 아닌 어딘가’에서 점조직으로 숨어 있던 SF 팬들은 일제히 환호했다. 2007년 『판타스틱』, 2009년 『미래경』, 2010년 웹진 <alt.sf>를 정기 구독하던 SF 키드들은 10년 만에 다시 찾은 아지트가 잘났든 그렇지 않든 사랑할 준비가 돼 있다. 창간호 필자들의 면면만으로도 벌써 가슴이 뛴다.


 


 

 

오늘의 SF #1정소연, 전혜진, 정보라, 연상호, 이다혜 저 외 16명 | arte(아르테)
고호관, 듀나, 정세랑, 정소연 작가가 편집위원으로 참여한 한국 SF 무크지로, ‘현재성’, ‘다양성’, ‘감수성’을 핵심 키워드로 삼아 사회과학, 자연과학, 예술, 비평, 창작 등 여러 분야의 필진들이 참여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다운, 문일완

오늘의 책

웃고 있는데 왜 슬프지, 공감백배 장류진 첫 장편

『일의 기쁨과 슬픔』 장류진이 첫 장편을 선보인다. 그가 선택한 것은 이른바 ‘직장인 3인방의 코인열차 탑승기'. 이 평범한 듯 하지만 어디에도 없는 이야기에 독자들은 순식간에 몰입할 것이다. 이것은 우리가 매일 겪는 희비극에 다름 아니기 때문에. 자, 종착역이 궁금한 당신, 어서 탑승하시라!

2021년 뉴베리 아너상 수상작

1986년 1월 미국 챌린저호의 도전과 불운을 배경으로 10대인 세 남매들이 겪는 현실적 고민, 새로운 꿈과 희망을 감동적으로 묘사한 작품이다. 커다란 주제인 우주와 세 남매의 실생활을 교차하며, 각자의 궤도를 돌던 아이들이 가족이라는 유대감 속에서 성장하는 모습을 탁월하게 그렸다.

5가지 중 하나가 바뀌면, 인생이 다 바뀐다!

『하루 한마디 인문학 질문의 기적』, 『아이를 위한 하루 한 줄 인문학』 등 폭넓은 연령층의 폭발적인 지지를 받는 인문학 작가 김종원의 신작. ‘사는 환경, 만나는 사람, 시간을 쓰는 방식, 언어를 대하는 태도, 생각하는 방법’ 5가지 요소로 인생을 송두리째 바꾸는 법을 알려준다.

자꾸만 쓰고 싶어지는 글쓰기 수업

어렵고 부담스러운 글쓰기. 어떻게 하면 아이에게 재미있고, 쉽고, 하고 싶어지는 일이 될 수 있을까? 초등 아이가 재미있게 가지고 놀 수 있는 자유글쓰기 주제와 초등 논술 제시문을 통해 떠오르는 생각을 원하는 만큼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신나는 글쓰기 수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