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셀럽의 책] 김영철이 ‘20년 개그 인생’을 돌아본 책

셀럽이 읽는 책이 궁금해요 (11) 『9번의 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김영철은 지난 설 연휴 귀성길에도 책을 놓지 않은 애독가다. 그는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기차 안에서 『9번의 일』을 읽는 모습을 인증했다. (2020.02.04)

김영철_9번의 일.jpg
개그맨 김영철의 인스타그램

 

 

<채널예스>가 매주 화요일 ‘셀럽의 책’을 연재합니다. 지금 가장 핫한 셀럽이 읽는 책을 소개하고, 특별한 독서 취향을 알아봅니다.

 

 

남다른 유행어와 성대모사로 웃음을 주는 개그맨 김영철. 그는 <김영철의 파워 FM>을 진행하며, 청취자들의 아침을 깨우는 DJ ‘철업디’로 사랑받고 있다. 그러나 김영철의 매력은 ‘방송인’에 한정되지 않는다. 그는 ‘김영철은 가볍지 않을까’하는 선입견을 뛰어넘기 위해 영어공부에 매진해 ‘영어 잘 하는 개그맨’이 됐고, 청춘에게 희망을 전하는 『일단 시작해』 를 출간하기도 했다. 그는 콤플렉스를 극복하게 된 계기가 ‘독서’라고 말한다.

 

실제로 김영철은 지난 설 연휴 귀성길에도 책을 놓지 않은 애독가다. 그는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기차 안에서 『9번의 일』 을 읽는 모습을 인증했다. 일을 멈추지 않는 주인공에서 20여 년 동안 달려온 자신의 모습을 발견했다고 한다. 그는 소설은 해피엔딩이 아니지만, 언젠가는 ‘그’와 자신에게 “번쩍하는 황홀한 순간이 올 거라고 귀띔해주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800x0.jpg

                                                                  

 

 

『9번의 일』『딸에 대하여』 김혜진 소설가의 신작 장편소설이다. 작가는 통신회사 설치 기사인 주인공을 통해, ‘일’의 실체에 대해 깊이 있게 탐구한다. 26년을 근속한 ‘그’는 저성과자로 분류되어 권고사직을 권유받는다. 그는 버티기로 마음먹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회사는 그를 밀어낼 뿐이다. 하루하루 바쁘게 살아가지만 정작 “왜 이 일을 하는가?”를 되묻지 못했던 독자라면, ‘9번’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 보자.

 


 

 

9번의 일김혜진 저 | 한겨레출판
지금도 각자의 일터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우리 모두가 꼭 읽어야 할 소설이다. 우리는 아직 늦지 않았다. 우리는 아직 자신도, 일도, 그 어떤 것도 버리지 않았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윤주

좋은 책, 좋은 사람과 만날 때 가장 즐겁습니다.

오늘의 책

무라카미 하루키 6년 만의 소설집

무라카미 하루키가 새 소설로 돌아왔다. 장르를 넘나드는 음악과, 작가가 꾸준히 응원해온 야구팀 등 하루키 월드를 구성하는 다채로운 요소들을 한데 만나볼 수 있는 단편집. 특유의 필치로 그려낸 소설들과, 이야기를 아우르는 강렬한 표제작까지, 그만의 작품 세계가 다시 열린다.

변화의 핵심, 새로운 주도주는 무엇?!

올 한해 주식은 그 어느 때보다 우리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벤저민 그레이엄 역시 변덕스러운 사람에 빗대었을 정도로 예측이 어려운 시장, 미스터 마켓. 앞으로 또 어떻게 전개될까? '삼프로TV'로 입증된 전문가들이 양질의 분석과 통찰을 통해 2021년 변화의 핵심에 투자하는 방법을 공개한다!

김소연 시인의 첫 여행산문집

『마음사전』으로 시인의 언어를 담은 산문집을 선보였던 김소연 시인이 지난날에 떠난 여행 이야기를 담은 첫 여행산문집을 출간했다. 시인이 소환해낸 자유롭고 따뜻했던 시간들은 기억 속 행복했던 여행을 떠오르게 한다. 지금 당장 떠나지 못하는 답답한 일상에 더 없이 큰 위안을 주는 책.

차라투스트라, 니체 철학의 정수

니체를 다른 철학자와 구분짓는 두 가지는 혁명적인 사상과 이를 담은 문체다.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는 두 가지가 극대화된 작품으로, 니체 산문의 정수다. 니체 전문가 이진우 교수와 함께 차라투스트라를 만나자. 나다움을 지킬 수 있는 지혜를 얻게 될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