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실한 사람은 자란다, NCT 드림 제노

NCT 드림 제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NCT 드림이 1위를 하고도 스케줄 관계로 앙코르 무대에 서지 못한 ‘더 쇼’에서 제노는 홀로 1위 트로피를 들고 넓은 무대에서 춤을 추고 노래를 불렀다.(2019.10.18)

01_더쇼트위터.jpg

‘더 쇼’의 메인 MC로 활약 중인 제노(사진 출처 : 더쇼 트위터)

 

 

‘폭발 직전인 제노 얼굴.’ 최근에 새로 시작된 아이돌 예능 프로그램 ‘반반쇼’에서 NCT 드림의 노래가 나오자, 제작진은 NCT 드림의 멤버 제노의 얼굴을 클로즈업하며 자막을 다음과 같이 달았다. 쑥스러움을 많이 타는 성격에서 알 수 있듯, 그는 말수가 많은 편도, 개인기를 여럿 가지고 있는 것도, 능청스럽게 애교를 부릴 수 있는 아이돌도 아니다.

 

제노가 소속된 SM엔터테인먼트의 보이그룹 NCT는 중국에서 활동 중인 WayV(웨이브이)의 멤버들까지 합하면 무려 스무 명이 넘는다. 나이, 지역 등 몇 가지 기준에 따라 NCT U, NCT 127, NCT 드림 등으로 분류할 수 있지만, 이들의 이름과 얼굴을 하나씩 기억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그 안에서도 제노는 눈여겨보지 않으면 그저 잘생긴 멤버 중 하나로 스쳐 지나가기 쉬운 사람이었다. NCT 드림 멤버들과 함께 V앱을 하는 동안에도 그는 수다를 떠는 멤버들 옆에서 찻잔을 들고 장난을 치다 “제노랑 놀아주기 힘들다”는 애정 어린 핀잔을 듣고, 어설픈 유머를 읊조려 웃음을 자아내는 정도의 소소한 매력을 보여주었다. 어쩌면 제노의 성격은 아이돌을 하기에, 그것도 스무 명이 넘는 멤버들 사이에서 자신의 설 자리를 찾기에 힘든 성격일지도 모른다. 다른 멤버들이 호응해주지 않으면 아무도 알아차리지 못할 정도로 소심하게 행동하는 듯한 모습, 그게 제노의 전부라면 말이다.

 

 


02_SM.jpg
사진 제공 : SM엔터테인먼트

 

 
하지만 제노는 지금 NCT 멤버들 사이에서 가장 바쁘게 일하고 있는 멤버 중 한 명이다. 그것도 끊임없이 말을 해야 하는 자리에서. 매주 SBS MTV에서 방송 중인 ‘더 쇼’의 메인 MC인 그는 안정된 발성과 정확한 발음으로 여느 아이돌 MC들보다 탄탄한 진행을 선보인다. 그리고 아이돌로서 단점일 수도 있었던 그만의 단정한 태도는 호들갑을 떨지 않고도 프로그램의 흐름을 유연하게 끌고 가는 힘이 된다. 그리고 MC이기 이전에, 제노는 NCT 드림의 멤버로서 성실한 모범생의 태도도 잃지 않는다. NCT 드림이 1위를 하고도 스케줄 관계로 앙코르 무대에 서지 못한 ‘더 쇼’에서 제노는 홀로 1위 트로피를 들고 넓은 무대에서 춤을 추고 노래를 불렀다.

 

 

03_SM.jpg

 사진 제공 : SM엔터테인먼트

 

 

성실한 태도는 자신의 능력을 발전시키는 토대가 된다. 제노는 얼굴을 붉히며 시작했던 ‘반반쇼’에서 앞에 가던 사람이 뱉은 껌을 밟은 뒤에 그를 보며 어떤 말을 건넬지 제안하는 코너에서 “(원래 내용을) 좀 변형해도 될까요?”라며 적극적인 태도를 보인 유일한 출연자였다. 그리고는 시종일관 차분한 태도로 멘트를 던지면서 모두에게 “담백한데 왜 이렇게 설레냐”는 칭찬을 들었다. 본래 지니고 있던 장점에 성장의 키워드가 더해진 요즘의 제노에게서는 조용하게, 열심히 일해온 소년이 누리는 여유가 엿보인다. “힘들게 타면 주변이 안 보인단 말이에요. 그런데 여유롭게 타면 주변이 잘 보여요.” 멤버 재민과 함께 한강변에서 자전거를 타고 난 뒤에 그는 덤덤하게 말했다. 어쩌면 지금 제노의 자전거는 조금씩 여유로워지는 중이다. 페달의 속도를 찬찬히 늦추며, 더 오래 성실하기 위해.

 

 

 

 

NCT 드림이 발표한 앨범들

800x0.jpg

 

NCT DREAM, 세 번째 미니앨범 ‘We Boom’
<엔시티 드림 (NCT Dream) - 미니앨범 3집 : We Boom>

 

 

800x0 (1).jpg

 

NCT DREAM, 두 번째 미니앨범
<엔시티 드림 (NCT Dream) - 미니앨범 2집 : We Go Up>

 

 

 

800x0 (2).jpg

 

NCT DREAM 첫 미니앨범 
<엔시티 드림 (NCT Dream) - 미니앨범 1집 : We Young>

 

 

 

106326238.jpg

 

NCT DREAM 첫 싱글앨범

<엔시티 드림 (NCT Dream) - The First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희아

한국 대중문화 전반에 대해 이야기하지만, 사실상 K-POP 아이돌 전문 저널리스트에 가깝다. 웹진 아이즈(IZE)에서 취재팀장을 맡고 있으며, 현재 KBS 1, 3라디오, TBS 등에서 한국의 음악, 드라마, 예능에 관해 설명하는 일을 한다. <아이돌 메이커(IDOL MAKER)>(미디어샘, 2017), <아이돌의 작업실(IDOL'S STUDIO)>(위즈덤하우스, 2018), <내 얼굴을 만져도 괜찮은 너에게 - 방용국 포토 에세이>(위즈덤하우스, 2019) <무대 위의 아이돌>(머니투데이퍼블리싱, 2019) 등을 작업했다. 동화책을 좋아한다.

오늘의 책

오늘도 절망과 싸우는 모든 이들에게

죽음과의 사투 끝에 삶으로 돌아온 작가 허지웅의 신작 에세이. 깊은 절망에서 나와 아직 우리가 살아야 할 이유를 이야기 한다. 불행을 안고 살아가는 삶이 얼마나 안타까운 삶인지, 투병 이후 인생에 대해 확연히 달라진 그의 생각을 담았다. 오늘도 절망과 싸우는 모든 이들에게 바치는 위로.

포노 사피엔스의 새로운 기준은 무엇인가?

전작 『포노 사피엔스』로 새로운 인류에 대해 논했던 최재붕 교수가 더 심도 있는 내용으로 돌아왔다. 예상보다 빠르게 도래한 포노 사피엔스 문명, 지금 이 순간 우리가 치열하게 고민해야 할 것은 무엇일까? 메타인지, 회복탄력성, 팬덤 등 포노들의 기준을 이해하고 '생존에 유리한' 것을 택해야 한다.

마주한 슬픔의 끝에 희망이 맺힌다

안희연 시인의 세 번째 시집. 길 위에 선 우리, 뜨거운 땀이 흐르고 숨은 거칠어져도 그 뒤에는 분명 반가운 바람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그의 시를 읽으면 믿게 된다. 힘겹게 오르는 언덕길에서 기꺼이 손을 맞잡을 친구가 될, 무거운 걸음 쉬어갈 그늘이 될 책이다.

만화로 보는 일제 강점기

현장 답사와 꼼꼼한 자료 수집을 거쳐 마침내 완간된 박시백의 일제강점기 만화 『35년』. 세계사적 맥락에서 일제 강점기의 의미를 짚어보고,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을 만든 영웅을 만난다. 항일투쟁의 역사와 함께, 식민지 시기의 어두운 면모도 놓치지 않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