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실한 사람은 자란다, NCT 드림 제노

NCT 드림 제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NCT 드림이 1위를 하고도 스케줄 관계로 앙코르 무대에 서지 못한 ‘더 쇼’에서 제노는 홀로 1위 트로피를 들고 넓은 무대에서 춤을 추고 노래를 불렀다.(2019.10.18)

01_더쇼트위터.jpg

‘더 쇼’의 메인 MC로 활약 중인 제노(사진 출처 : 더쇼 트위터)

 

 

‘폭발 직전인 제노 얼굴.’ 최근에 새로 시작된 아이돌 예능 프로그램 ‘반반쇼’에서 NCT 드림의 노래가 나오자, 제작진은 NCT 드림의 멤버 제노의 얼굴을 클로즈업하며 자막을 다음과 같이 달았다. 쑥스러움을 많이 타는 성격에서 알 수 있듯, 그는 말수가 많은 편도, 개인기를 여럿 가지고 있는 것도, 능청스럽게 애교를 부릴 수 있는 아이돌도 아니다.

 

제노가 소속된 SM엔터테인먼트의 보이그룹 NCT는 중국에서 활동 중인 WayV(웨이브이)의 멤버들까지 합하면 무려 스무 명이 넘는다. 나이, 지역 등 몇 가지 기준에 따라 NCT U, NCT 127, NCT 드림 등으로 분류할 수 있지만, 이들의 이름과 얼굴을 하나씩 기억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그 안에서도 제노는 눈여겨보지 않으면 그저 잘생긴 멤버 중 하나로 스쳐 지나가기 쉬운 사람이었다. NCT 드림 멤버들과 함께 V앱을 하는 동안에도 그는 수다를 떠는 멤버들 옆에서 찻잔을 들고 장난을 치다 “제노랑 놀아주기 힘들다”는 애정 어린 핀잔을 듣고, 어설픈 유머를 읊조려 웃음을 자아내는 정도의 소소한 매력을 보여주었다. 어쩌면 제노의 성격은 아이돌을 하기에, 그것도 스무 명이 넘는 멤버들 사이에서 자신의 설 자리를 찾기에 힘든 성격일지도 모른다. 다른 멤버들이 호응해주지 않으면 아무도 알아차리지 못할 정도로 소심하게 행동하는 듯한 모습, 그게 제노의 전부라면 말이다.

 

 


02_SM.jpg
사진 제공 : SM엔터테인먼트

 

 
하지만 제노는 지금 NCT 멤버들 사이에서 가장 바쁘게 일하고 있는 멤버 중 한 명이다. 그것도 끊임없이 말을 해야 하는 자리에서. 매주 SBS MTV에서 방송 중인 ‘더 쇼’의 메인 MC인 그는 안정된 발성과 정확한 발음으로 여느 아이돌 MC들보다 탄탄한 진행을 선보인다. 그리고 아이돌로서 단점일 수도 있었던 그만의 단정한 태도는 호들갑을 떨지 않고도 프로그램의 흐름을 유연하게 끌고 가는 힘이 된다. 그리고 MC이기 이전에, 제노는 NCT 드림의 멤버로서 성실한 모범생의 태도도 잃지 않는다. NCT 드림이 1위를 하고도 스케줄 관계로 앙코르 무대에 서지 못한 ‘더 쇼’에서 제노는 홀로 1위 트로피를 들고 넓은 무대에서 춤을 추고 노래를 불렀다.

 

 

03_SM.jpg

 사진 제공 : SM엔터테인먼트

 

 

성실한 태도는 자신의 능력을 발전시키는 토대가 된다. 제노는 얼굴을 붉히며 시작했던 ‘반반쇼’에서 앞에 가던 사람이 뱉은 껌을 밟은 뒤에 그를 보며 어떤 말을 건넬지 제안하는 코너에서 “(원래 내용을) 좀 변형해도 될까요?”라며 적극적인 태도를 보인 유일한 출연자였다. 그리고는 시종일관 차분한 태도로 멘트를 던지면서 모두에게 “담백한데 왜 이렇게 설레냐”는 칭찬을 들었다. 본래 지니고 있던 장점에 성장의 키워드가 더해진 요즘의 제노에게서는 조용하게, 열심히 일해온 소년이 누리는 여유가 엿보인다. “힘들게 타면 주변이 안 보인단 말이에요. 그런데 여유롭게 타면 주변이 잘 보여요.” 멤버 재민과 함께 한강변에서 자전거를 타고 난 뒤에 그는 덤덤하게 말했다. 어쩌면 지금 제노의 자전거는 조금씩 여유로워지는 중이다. 페달의 속도를 찬찬히 늦추며, 더 오래 성실하기 위해.

 

 

 

 

NCT 드림이 발표한 앨범들

800x0.jpg

 

NCT DREAM, 세 번째 미니앨범 ‘We Boom’
<엔시티 드림 (NCT Dream) - 미니앨범 3집 : We Boom>

 

 

800x0 (1).jpg

 

NCT DREAM, 두 번째 미니앨범
<엔시티 드림 (NCT Dream) - 미니앨범 2집 : We Go Up>

 

 

 

800x0 (2).jpg

 

NCT DREAM 첫 미니앨범 
<엔시티 드림 (NCT Dream) - 미니앨범 1집 : We Young>

 

 

 

106326238.jpg

 

NCT DREAM 첫 싱글앨범

<엔시티 드림 (NCT Dream) - The First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희아

전 웹진 IZE 취재팀장. 대중문화 및 대중음악 전문 저널리스트로, 각종 매거진, 네이버 VIBE, NOW 등에서 글을 쓰고 있다. KBS, TBS 등에서 한국의 음악, 드라마, 예능에 관해 설명하는 일을 했고, 아이돌 전문 기자로서 <아이돌 메이커(IDOL MAKER)>(미디어샘, 2017), <아이돌의 작업실(IDOL'S STUDIO)>(위즈덤하우스, 2018), <내 얼굴을 만져도 괜찮은 너에게 - 방용국 포토 에세이>(위즈덤하우스, 2019), <우리의 무대는 계속될 거야>(우주북스, 2020) 등을 출간했다. 사람을 좋아한다.

오늘의 책

초록에 빠지고 사랑한 이야기

초록이 품은 힘은 강하다. DMZ자생식물원을 거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보전복원실에서 우리땅에서 자라는 식물을 연구해온 허태임 식물분류학자의 매혹적인 글. 사라져가는 풀과 나무에 얽힌 역사, 사람, 자연 이야기는 소멸과 불안을 다루면서도 희망과 연대를 모색한다.

글을 쓰고 싶게 만드는 일기

간절함으로 쓰인 글은 읽을 때 나를 돌아보게 만드는 힘이 있다. 저자는 청소 노동자로 일하며 다섯 아이를 키워냈다. 일의 고단함을 문학으로 버텨낸 저자는, 삶의 빛을 좇아 일기를 썼다. 읽다 보면 어느새 연민은 사라지고, 성찰과 글쓰기에 대한 욕망이 피어나 몸을 맡기게 된다.

영화의 이목구비를 그려내는 일

김혜리 기자가 5년 만에 출간한 산문집. 팟캐스트 ‘필름클럽’에서만 듣던 영화들이 밀도 높은 글로 찾아왔다. 예술 영화부터 마블 시리즈까지 다양한 장르를 다루며 서사 뿐만 아니라 사운드, 편집 등 영화의 형식까지 다루고 있다. 함께 영화 보듯 보고 싶은 책.

철학이 고민에 답하다

누구나 인생은 처음이기에 삶의 방향성에 대해 고민하고, 인생에 질문을 던진다. 유명한 철학자들 역시 마찬가지였다. 인생의 물음을 누구보다 천천히 그리고 깊게 고민한 이들의 생각 방식은 고민을 보다 자유롭게 풀어보고, 새로운 답을 낼 수 있는 작은 틈을 만들어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