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베트남&인도네시아 주식투자 가이드북] 선진국보다 신흥국에 ‘마지막 기회’

지금 투자해도 늦지 않았을까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기회는 준비된 사람에게 찾아오고, 찾아왔을 때 놓치지 않는 사람이 기회를 잡는것입니다. (2019. 10. 02)

베트남 인도네시아 카드뉴스 01.jpg

 

베트남 인도네시아 카드뉴스 02.jpg

 

베트남 인도네시아 카드뉴스 03.jpg

 

베트남 인도네시아 카드뉴스 04.jpg

 

베트남 인도네시아 카드뉴스 05.jpg

 

베트남 인도네시아 카드뉴스 06.jpg

 

베트남 인도네시아 카드뉴스 07.jpg

 

베트남 인도네시아 카드뉴스 08.jpg

 

베트남 인도네시아 카드뉴스 09.jpg

 

베트남 인도네시아 카드뉴스 10.jpg

 

베트남 인도네시아 카드뉴스 11.jpg

 

베트남 인도네시아 카드뉴스 12.jpg

 

베트남 인도네시아 카드뉴스 13.jpg

 

베트남 인도네시아 카드뉴스 14.jpg

 

베트남 인도네시아 카드뉴스 15.jpg

 

베트남 인도네시아 카드뉴스 16.jpg

 

베트남 인도네시아 카드뉴스 17.jpg

 

 

 

 

 

 

시작하세요! 무엇이든 시작이 반입니다.


서두르지 마세요! 투자는 과속하면 안 됩니다. 무엇보다 안전이 최우선입니다.


기다리세요! 저평가, 발전 가능성을 보고 장기투자, 가치투자로 성장의 조건을 모두 갖춘 곳을 선택하셨나요? 분명 좋은 결과가 눈앞에 펼쳐지게 됩니다.


이 책은 그런 장기적인 투자 방정식을 찾아가는 첫걸음이 될 것입니다. 그러는 가운데 해외 주식투자에 대한 안목은 높아지고, 투자 수익률은 높아질 것이며, 은퇴에 대한 걱정은 줄어들게 될 것입니다. 실제 투자를 통해 습득한 필자의 경험과 노하우를 알뜰하게 알려드립니다.


 

 

베트남 & 인도네시아 주식투자 실전 가이드북김재욱 저 | 스마트비즈니스
20년간 일본과 한국의 ‘대표적인 종목 흐름’인 식품, 통신, 건설, 금융, 제약, 부동산을 보면 투자의 정답이 보일 것이다. 남모를 때가 기회다. 자, 이제 행동하는 투자자가 되보자. 지금 시작해도 남들보다 10년은 빠를 것이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베트남 & 인도네시아 주식투자 실전 가이드북

<김재욱> 저18,900원(10% + 5%)

베트남 & 인도네시아 주식투자에 관한 기초부터 심화까지, ‘실전 가이드북!’ 끝나지 않는 미중 무역전쟁, 일본의 경제보복, 경기침체 등으로 매일 흔들리는 증시. 이런 대내외적 악재 상황에서도 증시가 꾸준히 우상향하는 나라가 있을까? 있다. 선진국이 아닌 신흥국이 정답이다. 그 ‘기회’가 시작될 나라가 바..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그럼에도 인간은 선하다

전쟁, 범죄, 불평등, 동물 학대 등 오늘도 뉴스는 불편한 소식으로 가득하다. 인간 본성은 악할까? 네덜란드의 대표 언론인 뤼트허르 브레흐만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밀그램의 복종 실험, 스탠퍼드 교도소 실험 등 기존 연구의 허점을 밝히고 인간의 선함을 입증했다.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법

천문학자에게 천문학이란 어떤 의미일까. 우주의 비밀을 찾아 헤매는 천문학자도 현실은 연구실 안에서 데이터와 씨름하느라 바쁘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비정규직 행성과학자로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천문학자 심채경의 첫 에세이.

가지각색 고민에 대한 요시타케 신스케의 대답

아기부터 어른까지 인생은 수많은 고민들의 연속입니다. 요시타케 신스케는 사람들이 품고 있는 고민들에 유쾌한 해법을 제시합니다. 지쳐서 그런건지 자기 상태를 모를 때는 지친 셈 치고, 아무도 날 봐주지 않으면 큰 소리로 울어보라는 천진한 답변이 유머러스한 그림과 어우러져 깊게 다가옵니다.

생활과 가까운 언어로 전하는 공감과 위로

박솔뫼식 감각으로 선보이는 공감과 위로의 이야기. 작품의 인물들은 눈에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지만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어떤 삶에는 존재하거나 존재했을 수도 있는 또 다른 삶을, 가능성을 그린다. 한번쯤 떠올려보았을 생각과 상상이 활자가 되어 펼쳐지는, 낯설고도 친근한 세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