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굳이’라는 생각이 들 때, 한 번 더

『발레가 내 삶도 한 뼘 키워줄까요?』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취미를 위해 굳이 이렇게까지요?”라는 말에 답하고 싶다. 당신은 잘하고 있다고, 당신의 삶은 어느샌가 훌쩍 클 것이라고. (2019. 09. 05)

사진1.JPG

 

 

마침 ‘고통’에 집착하고 있을 때였다. ‘Small Hobby Good Life’ 시리즈를 진행하면서 또래의 30대 여성들을 많이 만나는데, 취미와 그 즐거움을 이야기하면서 마음 한쪽에는 ‘고통’을 명심하고 있었다.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 ,  『박막례, 이대로 죽을 순 없다』  처럼 30대 이상의 여성들이 즐겁게 살고 있는 모습을 보더라도, 책 속의 한 줄 혹은 행간 사이에 보일 듯 말 듯한 고통의 시간들을 찾았다. 나이 들어서 얻은 행복한 삶은, 젊은 시절의 그들이 열심히 그것도 아주 열심히(때론 고통스럽게) 그리고 치열하게 산 결과이지 않을까 하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나중에라도 행복하고 편하기 위해서 지금 나는 더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소확행’이니 ‘워라밸’이니 뭐니 말고, 열심히 열심히 살아야 하지 않을까 하고.

 

 

800x0.jpg

                                                  


 

일에서 분리되어 재밌자고 한 취미 활동에서 조그마한 고통, 힘듦이 나타나면 당장 그만두면 될 일이다. 그러자고 하는 게 취미이기도 하니까. 하지만  『발레가 내 삶도 한 뼘 키워줄까요?』  의 곽수혜 작가는 그러지 않았다. 발레를 배우고 있다고 말하지만 옆에서 보기엔 고통에 몸을 내맡긴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바닥 매트에서 스트레칭을 하고 바를 잡고 동작을 하고 바 없이 중앙에서 동작을 하는 것. 한 줄로 말할 수 있지만 한 단계를 거듭하는 데는 많은 시간이 필요했다. 취미라고 하기엔 즐거움과 성취감을 얻기까지(발레리나는 될 수 없으니 어디까지를 성취라고 할지) 너무 많은 고통을 겪는 게 아닐까, 굳이 발레여야 할까.


‘굳이…’를 고민하는 사이에 작가는 어느새 햇수로 취미 발레인 4년 차가 되었다. 그는 회사에서 일도 열심히, 취미 활동도 열심히 하는, 본받고 싶은 선배가 되었다. 본인은 아니라고 손사래 치지만, 다른 직장으로 옮기는 마당인 그 후배가 거짓말하지는 않았을 거다. 발레 수업을 들을 때면 여전히 부들부들 버틴다고는 하지만, 발레 선생님이 ‘좋아요, 그거예요’ 한다는데 여전하지는 않은 것 같다. 고통을 참아낸 그는 누가 봐도 조금씩, 그러다가 어느새 훌쩍 성장한 것이다. ‘굳이’가 들어간 문장은 이해할 수 없는 상대방을 책망할 때 쓰는 말인 줄 알았다. 근데 문득 그를 보며, 어쩌면 그 문장은 성장이 멈춘, 성장을 멈춘, 성장을 잊은 어른이 하는 말이지 않을까 싶었다.

 

일에서 벗어나 무조건 즐기는 삶도 좋다. ‘살기 힘든데, 뭘 또 성장해야 한다’고도 할 수 있다. 그럴 때는 그냥 즐기다가, ‘굳이’라는 말이 떠오를 때 한 번쯤은 한 번 더 해 보는 게 어떨까, 나 자신을 비롯한 사람들에게 슬쩍 권해 본다. 취미를 찾아 나서는 것도, 방황하는 것도, 취미가 아닌 삶이 지루해서이지 않을까 싶어서. 그 지루함은 결국 아무 변화도 없다는 데서 오지 않을까. 가만히 있으면 변화라고는 후퇴 아니면 노화뿐일 테니, 그보다는 ‘굳이’ 한 걸음 내딛어서 성장 혹은 성숙을 향해 가 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 스스로 혹은 타인에 의해 ‘취미를 굳이 이렇게까지’라는 생각이 떠올랐다면, 『발레가 내 삶도 한 뼘 키워줄까요?』  가 몸소 보여줄 것이다. 당신은 잘하고 있다고, 당신의 삶은 어느샌가 훌쩍 클 것이라고. 

 


 

 

발레가 내 삶도 한 뼘 키워줄까요?곽수혜 저 | 팜파스
이 고통은 끝나기 마련이고, 고통스러울 때 조금 더 뻗으면 근육이 자란다는 것을, 고통을 주는 것도, 버티는 것도, 이기는 것도 자신의 일이라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은규(팜파스 편집자)

발레가 내 삶도 한 뼘 키워줄까요?

<곽수혜> 저11,700원(10% + 5%)

‘아마추어에게도 노하우는 있다!’ 꾸준히 자신의 취미 활동을 해 온 사람의 본격 취미 권유기, Small Hobby Good Life 시리즈의 두 번째 도서이다. 저자는 취미 발레인 4년차인 직장인이다. 부끄러워서, 발레하기에는 적합한 몸이 아니라서 등 둘러대던 핑계를 물리치고 발레 학원에 들어섰고, 지금도 퇴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일론 머스크가 자문하는 두뇌 전문가의 책

세계 정상급의 CEO와 운동선수 뿐 아니라 백악관, 하버드, 구글에서 찾는 독보적인 브레인 코치 '짐 퀵'의 성공 전략을 담은 책. 빌 게이츠, 오프라 윈프리 등 세계 상위 1%가 극찬하는 최고의 두뇌 전문가가 되기까지 그의 인생을 바꾼 잠재력의 힘이 무엇인지 책을 통해 배울 수 있다.

어느 여름, 녹지 않는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녹지 않는 ‘방부제 눈’이 내리는 세상, 『스노볼 드라이브』는 한 시절을 눈 아래 박제 당한 채 성인이 되어버린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예기치 않은 재난은 일상을 파괴하지만 그 아래서 함께 무너지기보다는 웃고, 온기를 피워내고, 헤치고 달리기를 선택하는 이들의 얼굴이 빛나는 소설

역동적인 도시가 만든 역사

영국의 젊은 역사가 벤 윌슨이 6,000년 도시 역사를 한 권으로 정리했다. 최초의 도시 우루크에서부터 아테네와 로마를 거쳐 뉴욕 등 26개 도시를 다룬다. 도시의 화려함과 함께 빈곤, 범죄, 감염병 등에도 주목하며 팬데믹 이후 도시의 미래까지 예견해본다.

학부모가 가장 궁금해 하는 초등 생활 가이드

아이 공부는 어떻게 봐 줘야 할지, 담임 선생님과는 어떻게 소통해야 할지, 아이가 친구에게 맞고 왔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등 꼭 필요하지만 어디에서도 속시원한 답을 찾을 수 없어 답답했던 학부모를 위한 현직 초등학교 교사의 명쾌한 초등 생활 가이드.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