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NCT 127, 혁신 다음의 아이덴티티

NCT 127 『NCT #127 We Are Superhuman』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결론적으로 NCT의 큰 포부에는 미치지 못하는 작품이다. 슈퍼 휴먼이 되기에는 조금 이른 감이 있다.  (2019. 07. 10)

엔시티127_2.jpg

 

 

NCT는 여러모로 혁신적인 그룹이다. NCT 127, NCT U, NCT 드림의 세 형태, 이에 맞춰 변화하는 멤버, SM에서 보기 드문 랩 포지션에 중점을 둔 점까지 타 그룹이 쉽게 따라 할 수 없는 독보적인 방식으로 대중에게 인식을 남겼다. 그중 NCT 127은 SM의 선배 그룹 형태를 따서 결합한 모습을 보였다. 「無限的我 (무한적아;Limitless)」 에서는 동방신기, 「소방차(Fire Truck)」에서는 엑소를 떠올렸다면, 「Superhuman」은 샤이니다. 친숙하긴 하나 아이덴티티는 여전히 행방불명이다.

 

<Sherlock> 앨범을 뼈대 삼아 SMP의 전형적 예시를 보여주는 타이틀 「Superhuman」은 랩보다 보컬을 앞세운다. 후렴구에서 여러 사운드를 겹쳐 보컬의 존재감을 확실히 하고 디스코 리듬 기반에 덥 스텝, 글리치를 추가해 흘러넘치는 멜로디로 청각을 관통한다. 그러나 후반부에 갈수록 강약 조절이 사라져 꽉 차 버린 음향은 공격적으로 다가온다. 계속되는 자극이 불안으로 다가오고 집중을 방해한다. 

 

속삭이는 듯한 래핑의 「아 깜짝이야」는 변곡점이 없고 살짝 과한 애드리브가 반복되는 「시차」는 절제가 부족하다. 「Superhuman」 다음 얌전한 선율의 두 곡을 배치하면서 흥분을 가라앉히려는 시도는 알겠으나 20분 채 안 되는 러닝타임 속 방향 감각을 잃은 것처럼 보인다. 「Highway to heaven」의 경우, 레퍼런스 이상으로 트로이 시반의 「My my my!」가 떠오른다. 트로피컬 하우스 장르에 전개 방식이나 중심 멜로디에서의 유사점이 앨범의 결점으로 남는다. 

 

「Cherry bomb」은 중독적인 후렴구가 있었고, 라틴 트랩이라는 신선한 장르를 앞세운 <NCT # 127 Regular>는 정제된 면모를 선보임과 동시에 유니크했다. 신보는 대중성도 독창성도 아닌 특별한 지향점이 없어 두 마리 토끼를 놓쳤다. 결론적으로 NCT의 큰 포부에는 미치지 못하는 작품이다. 슈퍼 휴먼이 되기에는 조금 이른 감이 있다. 


 

 

엔시티 127 (NCT 127) - 미니앨범 4집 : NCT #127 We Are SuperhumanNCT 127 노래 | 드림어스컴퍼니 / SM Entertainment
타이틀 곡 ‘Superhuman’을 비롯해 ‘Highway to Heaven’, ‘아 깜짝이야 (FOOL)’, ‘시차 (Jet Lag)’, ‘종이비행기 (Paper Plane)’, ‘OUTRO : WE ARE 127’ 등 총 6곡으로 구성되어 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엔시티 127 (NCT 127) - 미니앨범 4집 : NCT #127 We Are Superhuman

<엔시티 127>13,400원(19% + 1%)

NCT 127, 또 한번 강렬한 센세이션 일으킨다! 네 번째 미니앨범 ‘NCT #127 WE ARE SUPERHUMAN’ 5월 27일 음반 발매! NCT 127의 네 번째 미니앨범 ‘NCT #127 WE ARE SUPERHUMAN’이 5월 27일 국내 발매된다. 이번 앨범은 타이틀 곡 ‘Superh..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처음으로 털어놓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시간들

무라카미 하루키가 오랜 시간 마음 속 깊이 간직하고 있던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놓았다. 아버지와 바닷가에 고양이를 버리러 간 회상을 시작으로 전쟁에 참전했던 아버지 과거를 되짚어간다. 아버지의 시간으로부터 이어져온 작가 하루키와 하루키 문학의 궤적을 좇는 단 하나의 서사.

우리가 기다린 버디물, 등장!

호법신 도명은 관음보살로부터 특별한 임무를 받아 '당산역 귀신', 박자언의 고등학교 3학년 시절인 2011년으로 함께 되돌아간다. 주어진 시간 단 일 년 동안 도명은 자언을 극락왕생 시킬 수 있을까? 잃어버렸던 소중한 기억을 되찾는 자언과, 삶을 배워가는 도명 콤비가 선사하는 퇴마 활극.

'상표 없는 좋은 물건'을 지향한다

무인양품 탄생 40주년 첫 공식 브랜드북. 심플한 디자인과 구성으로 책 역시 '무지스럽다.' 이러한 브랜드와 제품이 세상에 나오게 된 계기, 무지가 가진 사상과 사명, 조직 문화는 무엇일까? 기분 좋은 생활을 목표로, 사람과 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을지 고민하는 브랜드의 인사이트가 밝혀진다.

'길 찾기'로 보는 인류사

길 찾기는 공간 지각 능력과 영역 지키기와도 밀접하다.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되었다는 건, 인간의 길 찾기 능력이 그만큼 효과적이었다는 의미겠다. 이 책은 '길 찾기'라는 주제로 인류학, 심리학, 역사를 넘나들며 매혹적인 이야기를 풀어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