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리보이, ‘찌질 감성’의 안정화

기리보이 <100년제전문대학>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특출나진 않으나 보편의 공감을 추구하고, 이를 세련된 만능 프로듀싱으로 풀어내는 기리보이와 이번 앨범 타이틀이 꽤 잘 어울린다. (2019. 07. 03)

16==.jpg

 

 

특출나진 않으나 보편의 공감을 추구하고, 이를 세련된 만능 프로듀싱으로 풀어내는 기리보이와 이번 앨범 타이틀이 꽤 잘 어울린다. 저스트 뮤직 재단의 지원과 그 세를 급격히 불려가는 크루 우주비행(WYBH), 코드 쿤스트와 유라, 헤이즈 등 다양한 초빙 교수들을 불러 설립한 <100년제전문대학> 역시 아티스트의 멀티 플레이어적 면모가 자연스레 녹아있다. 

 

전작 <기계적인 음악>과 <공상과학음악>을 거쳐 팝적이고 현실에 더욱 맞닿은 사운드는 성숙과 공감의 면에서 앞서나간다. 시티팝의 정취를 물씬 담은 「도쿄」는 신스 인스트루멘탈을 쌓아나가다 감각적인 기타 리프를 교차하고, 유라(youra)의 쓸쓸한 목소리를 제시하며 트렌드와 개성을 둘 다 잡는다. 의식의 흐름을 재즈적 터치로 풀어내는 「레인드랍」, 나른한 보컬과 그에 맞는 보사노바 스타일 기타 리프의 「교통정리」도 무던하고 편안한 감상이 가능하다. 

 

기리보이는 불완전하기에 매력적인 캐릭터다. 코드 쿤스트의 비트 위 주목받는 래퍼들과 함께한 단체 곡 「아퍼」가 대표적인데, 젊은 아티스트들이 각자의 포부와 자유로운 영혼을 과시하면서도 ‘내 친구들은 아퍼’라는 노랫말처럼 어딘가 감정적으로 결여된 모습을 보이는 점이 흥미롭다. 위더플럭 레코즈의 릴 타치(Lil tachi)의 퍼포먼스가 인상적이고, 과하다 싶은 노엘에 이어 <킁>으로 다시 태어난 씨잼을 배치한 것도 좋은 결정이다. 

 

우주비행 소속 프로듀서 코스믹 보이(Cosmic Boy)의 손길 위 마냥 늘어질 수 없는 일상을 현실적으로 풀어낸 「우린 왜 힘들까」, ‘난 너의 crush / 난 너의 그레이 / 난 너의 딘딘 / 난 너의 딘’이라 노래하며 본인의 예술관을 풀어놓는 「예술」도 같은 맥락에서 공감을 더한다. ‘기타 멘 무사시’ 한요한의 브릿팝 스타일 곡 「결말」도 처연한 이별 감정을 무난히 구현한 결과다. ‘찌질 감성’의 안정화다. 

 

현재 한국에서 가장 안정적인 대중음악 프로듀서 중 한 명임을 무리 없이 증명한 작품이다. 치열한 고민이나 창작 갈등, 새 아이디어로 번득이진 않아도 다양한 상황과 공간에 두루두루 어울리는 가요 모음집이라는 의미가 있다. <100년제전문대학> 커리큘럼만 잘 따라가도 트렌드를 쫓는 덴 어려움이 없겠다. 

 


 

 

기리보이 (Giriboy) - 100년제전문대학기리보이 노래 | (주) 카카오 M / 린치핀뮤직
살면서 느끼고 알아가는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예술 같은 사랑부터 덤덤한 이별 이야기, 친구들과 함께한 힙합 트랙까지 다양한 감성의 곡들이 담겨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기리보이 (Giriboy) - 100년제전문대학

<기리보이>19,300원(19% + 1%)

※ 구성품 중 연필은 깎아진 채로 나오는 제품입니다. 포장 과정 중에 연필심이 부러질 수 있으나 이는 불량이 아니니 참고 부탁 드립니다. 기리보이 정규 6집 [100년제전문대학] 기리보이 정규 6집 [100년제전문대학]은 살면서 느끼고 알아가는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예술 같은 사랑부터 덤덤한 이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그럼에도 인간은 선하다

전쟁, 범죄, 불평등, 동물 학대 등 오늘도 뉴스는 불편한 소식으로 가득하다. 인간 본성은 악할까? 네덜란드의 대표 언론인 뤼트허르 브레흐만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밀그램의 복종 실험, 스탠퍼드 교도소 실험 등 기존 연구의 허점을 밝히고 인간의 선함을 입증했다.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법

천문학자에게 천문학이란 어떤 의미일까. 우주의 비밀을 찾아 헤매는 천문학자도 현실은 연구실 안에서 데이터와 씨름하느라 바쁘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비정규직 행성과학자로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천문학자 심채경의 첫 에세이.

가지각색 고민에 대한 요시타케 신스케의 대답

아기부터 어른까지 인생은 수많은 고민들의 연속입니다. 요시타케 신스케는 사람들이 품고 있는 고민들에 유쾌한 해법을 제시합니다. 지쳐서 그런건지 자기 상태를 모를 때는 지친 셈 치고, 아무도 날 봐주지 않으면 큰 소리로 울어보라는 천진한 답변이 유머러스한 그림과 어우러져 깊게 다가옵니다.

생활과 가까운 언어로 전하는 공감과 위로

박솔뫼식 감각으로 선보이는 공감과 위로의 이야기. 작품의 인물들은 눈에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지만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어떤 삶에는 존재하거나 존재했을 수도 있는 또 다른 삶을, 가능성을 그린다. 한번쯤 떠올려보았을 생각과 상상이 활자가 되어 펼쳐지는, 낯설고도 친근한 세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