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황소윤, 소윤의 정체성은 희미해지고

황소윤 『So!YoON!』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트렌디하고 최신의 소위 ‘힙한 것’을 모아 둔 황소윤의 새소년보다, 서툴지라도 천천히 자신의 것을 찾아가는 새소년의 황소윤을 원한다.  (2019. 06. 05)

ImageService.jpg

 

 

황소윤의 새 자아 ‘소윤(So!YoON!)’은 새소년도 아니고 본인도 아니다. 그런데 단독으로 존재하는 유의미한 자아인가 하면 그것도 아니다. 분명 본인의 이름을 내걸고 만든 첫 솔로 앨범이지만 기억에 남는 것은 조력자들의 이름과 밴드에서의 모습이다. ‘소윤’에게서 주체적이고 자유롭던 밴드 유망주의 모습은 희미하다. 그는 타인의 세계 속에 존재한다. 

 

다채로운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은 본인의 유연함을 과시하고 음악의 스펙트럼을 넓히겠다는 의도다. 그렇게 만들어진 앨범이기에 독립적 작품보다 콜라보레이션의 형태에 가까운 것도 당연하다. 나잠수의 프로듀싱으로 탄생한 「zZ’ City」부터 살펴보자. 술탄 오브 더 디스코의 최신작 <Easy Listening for Love>와 <Aliens>, 혹은 나잠수의 솔로 앨범에 황소윤이 피쳐링한 모습이다.

 

이어지는 「Noonwalk」는 더 심하다. 기본적으로 이 곡은 통통 튀는 칩튠 인트로와 함께 등장하는 수민(SUMIN)의 비중이 너무 높다. 중반부를 자이언티에게 내주면서 입지를 더욱 좁힌 것도 실책이다. 후반 나른한 기타 솔로로 라이브 무대를 옮겨오며 차별점을 두려 하지만, 두 아티스트의 유사한 아우라가 오히려 소윤의 정체성을 희미하게 만든다. 

 

「Holiday」는 도입부 건반 소리부터 선우정아의 터치를 짐작할 수 있다. 소울풀한 보컬이 전면에 나서며 나름의 존재감을 보여주긴 하나, 게스트의 이미지와 상당 부분 겹치며 본연의 개성은 사라진다. 「FNTSY」에선 보컬 이펙트를 걷어낸 재키와이에게 완전히 압도당하며, 공중도둑 커리어의 가장 밝고 쾌활한 트랙 중 하나인 「A/DC=」를 뜻 모를 난해함으로 어지럽힌다. 치밀한 계획이나 확고한 정체성 대신 개성 하나만 보고 출범한 프로젝트기에 허술하다. 

 

그나마 힙합을 넘어 멀티 아티스트로 활동 반경을 넓혀가는 테림(Te Rim)과의 작업이 ‘소윤’답다. 몽환적인 인트로와 지윤해의 사이키델릭을 균형 있게 조합한 첫 곡 「So!YoON!」, 펑키한 베이스 리프의 「Fntsy」는 주인공의 적은 비중을 무난히 듣기 좋은 곡으로 무마한다. 물론 프로듀서의 「Evita!」와 시피카(CIFIKA)의 잔향이 깔린 「Mi rae」는 여전한 단점이다.

 

앨범의 가장 좋은 부분은 마지막에 있다. 밴드 사운드의 「Forever dumb」과 「Athena」에서야 황소윤은 비로소 본인의 자리를 찾은 듯 자연스럽고 유연한 모습을 보인다. 샘김의 그루브와 적재의 맛깔 나는 기타 연주 위에서 밴드 시기의 천진한 매력을 되살린 다음, 바로 다음 곡에서 공격적인 기타 리프와 로-파이의 까칠한 보컬과 코러스로 새소년의 재정비를 알린다. 솔로 앨범으로 기능하는 것은 아니나 몇 안 되는 인상적인 순간이다.

 

<So! YoON!> 발매 후 황소윤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새 멤버 유수, 현진과 함께 새소년의 재결성과 활동 계획을 공지했다. 동시에 이 앨범의 코멘터리 앨범을 발표하며 빠르게 솔로 활동의 해석을 결론지었다. 현명한 선택이다. 트렌디하고 최신의 소위 ‘힙한 것’을 모아 둔 황소윤의 새소년보다, 서툴지라도 천천히 자신의 것을 찾아가는 새소년의 황소윤을 원한다. 


 

 

So!YoON! (황소윤) - So!YoON!황소윤 노래 | 붕가붕가레코드 / 매직스트로베리사운드
황소윤의 선택은 새소년의 황소윤을 연장시키는 것도, 자연인으로서의 황소윤을 직접적으로 드러내는 것도 아닌 제3의 새로운 존재를 구축하는 것이었다. 그렇게 음악가 황소윤의 새로운 아이덴티티인 "So!YoON!"은 탄생하게 되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So!YoON! (황소윤) - So!YoON!

<황소윤>16,900원(19% + 1%)

So!YoON!이라는 새로운 장르의 탄생 밴드 '새소년'의 특별한 프론트 퍼슨. 2018년까지의 황소윤은 이 한 문장으로 충분히 정의할 수 있었다. 코딱지에 불과했던 새소년이 불과 2년만에 한국 인디음악의 현재를 대표하는 밴드로 올라서는 과정은 한 평론가의 표현을 빌면 어느 록 밴드의 10년 기록에 육박할 만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방구석에서 만나는 한국미술의 거장들

출간 이후 베스트셀러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방구석 미술관』 이 한국 편으로 돌아왔다. 이중섭, 나혜석, 장욱진, 김환기 등 20세기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10인의 삶과 그 예술 세계를 들여다본다. 혼돈과 격동의 시대에 탄생한 작품 속에서 한국인만이 가진 고유의 예술혼을 만나볼 수 있다.

마이클 샌델, 다시 정의를 묻다

현대 많은 사회에서 합의하는 '기회의 평등과 결과의 차등'은 제대로 작동하고 있을까? 마이클 샌델은 미국에서 능력주의가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한다. 개인의 성공 배후에는 계급, 학력 등 다양한 배경이 영향을 미친다. 이런 사회를 과연 정의롭다고 할 수 있을까?

아이들에게 코로나는 지옥이었다

모두를 울린 '인천 라면 형제' 사건. 아이들은 어떻게 코로나 시대를 헤쳐나가고 있을까? 성장과 소속감의 상실, 자율의 박탈, 친구와의 단절, 부모와의 갈등 등 코로나19로 어른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이들의 외로움과 두려움을 세밀하게 포착한, 우리가 놓치고 있던 아이들 마음 보고서.

올리브 키터리지가 돌아왔다

퓰리처상을 수상한 『올리브 키터리지』의 후속작. 여전히 괴팍하고 매력적인, ‘올리브다운’ 모습으로 돌아온 주인공과 그 곁의 삶들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노년에 이르러서도 인생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지만 그렇게 함께하는 세상은 또 눈부시게 반짝인다는 것을 책은 보여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