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태국을 여행하는 맛 옥카레

반찬이 필요 없는 한 그릇 밥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옥카레는 코코넛밀크가 들어간 태국식 카레에 가까운데요, 태국에 다녀오신 분들에겐 추억의 맛을, 아직 가보지 않은 분들에겐 새로운 여행의 맛을 선사할 거예요. (2019. 04. 30)

4_1.jpg

 

 

카레는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메뉴예요. 향신료가 듬뿍 들어간 인도 카레, 건더기 없이 걸쭉한 국물이 인상적인 일본 카레, 어릴 적 엄마가 해주던 한국식 카레 등 조리법도 참 다양하죠. 옥카레는 코코넛밀크가 들어간 태국식 카레에 가까운데요, 태국에 다녀오신 분들에겐 추억의 맛을, 아직 가보지 않은 분들에겐 새로운 여행의 맛을 선사할 거예요.

 

 

4_2.jpg

 


* 재료 (6인분)


양파 1개 ㆍ 당근 1/2개
시금치 1줌(50g) ㆍ 돼지고기 카레용 300g ㆍ 밥 적당량
고형카레 2조각(100~120g) ㆍ 코코넛오일 8큰술(120ml)
코코넛밀크 1 1/5컵(240ml)
두유 2컵(400ml, 두유와 코코넛밀크의 비율 5:3)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정종철(옥주부)

오늘의 책

방구석에서 만나는 한국미술의 거장들

출간 이후 베스트셀러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방구석 미술관』 이 한국 편으로 돌아왔다. 이중섭, 나혜석, 장욱진, 김환기 등 20세기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10인의 삶과 그 예술 세계를 들여다본다. 혼돈과 격동의 시대에 탄생한 작품 속에서 한국인만이 가진 고유의 예술혼을 만나볼 수 있다.

마이클 샌델, 다시 정의를 묻다

현대 많은 사회에서 합의하는 '기회의 평등과 결과의 차등'은 제대로 작동하고 있을까? 마이클 샌델은 미국에서 능력주의가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한다. 개인의 성공 배후에는 계급, 학력 등 다양한 배경이 영향을 미친다. 이런 사회를 과연 정의롭다고 할 수 있을까?

아이들에게 코로나는 지옥이었다

모두를 울린 '인천 라면 형제' 사건. 아이들은 어떻게 코로나 시대를 헤쳐나가고 있을까? 성장과 소속감의 상실, 자율의 박탈, 친구와의 단절, 부모와의 갈등 등 코로나19로 어른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이들의 외로움과 두려움을 세밀하게 포착한, 우리가 놓치고 있던 아이들 마음 보고서.

올리브 키터리지가 돌아왔다

퓰리처상을 수상한 『올리브 키터리지』의 후속작. 여전히 괴팍하고 매력적인, ‘올리브다운’ 모습으로 돌아온 주인공과 그 곁의 삶들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노년에 이르러서도 인생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지만 그렇게 함께하는 세상은 또 눈부시게 반짝인다는 것을 책은 보여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