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나치게 명랑한 사람을 경계하라

이규리 『돌려주시지 않아도 됩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규리 시인의 『돌려주시지 않으셔도 됩니다』 를 읽는 중이다. 아포리즘을 즐겨 읽는 나. 제목부터 반해버린 에세이를 천천히 읽는데 103쪽에 눈이 머물렀다. (2019. 04. 29)

이규리.jpg

 

 

 

지나치게 명랑한 사람을 경계하라. 지나치게 팽팽한 풍선은 위험하다.
(이규리 지음, 『돌려주시지 않아도 됩니다』 103쪽)

 

오래 전 한 잡지에서 “걸음걸이는 그 사람의 매력을 판단하는 척도”라는 글을 읽은 적이 있다. ‘아, 걸음걸이가 이렇게나 중요하다니’ 처음 듣는 이야기였다. 나의 엄마는 어릴 적부터 “무릎을 스치듯이 걸으라”고 말했다. “11자로 걸으라”는 잔소리는 현재 6살인 아들에게 내가 하고 있는 말이기도 하다. 성격 급한 나는 평소 종종걸음으로 걷지만, 그래도 조금은 걸음걸이에 신경 쓰고 있다. 그리고 다른 사람의 걸음걸이도 눈여겨본다. 시원시원한 걸음걸이를 좋아한다. 엉덩이를 씰룩씰룩 대면서 걷는 사람은 방정맞아 보인다. 지나친 팔자걸음도 품위 없이 보인다. 적당한 속도로 우아하게 걷는 사람을 보면, 앗! 호감이 인다.

 

사람 보는 눈이 까다로운 나는 사실 걸음걸이보다는 목소리로 호감을 갖고, 또 호감을 버린다. 지나치게 큰소리로 말하는 사람, 주위를 지나치게 의식하는 소심한 사람은 자신감이 없어 보인다. 반면 주변 분위기는 전혀 아랑곳하지 않은 채, 자기 할 말은 기어코 하고야 만다는 태도를 볼 때, 나는 멀찍이서 그에게 호감을 버린다.

 

이규리 시인의  『돌려주시지 않아도 됩니다』 를 읽는 중이다. 아포리즘을 즐겨 읽는 나. 제목부터 반해버린 에세이를 천천히 읽는 중인데, 103쪽에 눈이 머물렀다. “지나치게 명랑한 사람을 경계하라. 지나치게 팽팽한 풍선은 위험하다.”

 

TV에서 신문에서 책에서 현실에서 지나치게 명랑한 사람을 볼 때마다 나는 불안하다. 그 명랑함이 너무 지나쳐 에너지가 금세 소진되지 않을까 불안불안하다. 고독함이라곤 전혀 찾아볼 수 없는 지나친 명랑 속에 그가 가진 불안이 읽혀 썩 유쾌하지 않다.

 


 

 

돌려주시지 않아도 됩니다이규리 저 | 난다
어떤 사유에든 톡톡 튀는 문장으로 가벼운 발놀림을 가졌으며 어떤 사유에든 쓰는 이와 읽는 이의 호흡이 비슷해야 한다는 배려로 악수하듯 쓰였다는 점을 들 수가 있겠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돌려주시지 않아도 됩니다

<이규리> 저12,420원(10% + 5%)

1994년 『현대시학』을 통해 등단한 이후 지금껏 『앤디 워홀의 생각』 『뒷모습』 『최선은 그런 것이에요』라는 세 권의 시집을 펴낸 시인 이규리. 두 권의 아포리즘, 『시의 인기척』과 『돌려주시지 않아도 됩니다』를 펴냈다. ‘아포리즘’이란 알려져 있듯 그리스어로 ‘정의’를 뜻하는 단어에서 유래한 명칭이다. 그 정..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안녕달이 그린 마법 같은 겨울 이야기

한겨울을 포근하게 감싸는 마법 같은 상상! 『수박 수영장』 『당근 유치원』 작가 안녕달이 건네는 다정한 겨울 이야기. 따뜻하고 포근한 상상력으로 겨울의 정취와 빛나는 유년의 한때를 뭉클하게 그려냈다. 한겨울의 서정 속에 빛나는 따스한 우정 이야기가 깊은 여운을 남긴다.

경계를 지우고 세계를 그리는 문장들

구병모 장편소설. 꿈과 현실, 너와 나의 구분을 지우는 문장들, 그 사이에서 불현듯 나타나고 사라지는 의미와 생각들이 경계 지을 수 없는 이 세계와 우리의 매 순간을 색다르게 그린다. 존재하는 것은 지금 읽는 이 문장 뿐, 어떤 해석도 예측도 없이 여기에 사로잡힌 채 그저 한걸음 딛는다.

우리에게는 책이 필요하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승환 저자는 다양한 곳에서 책과 좋은 글귀로 많은 독자와 만나왔다. 그가 소개한 책과 글은 외롭고 불안한 현대인을 위로해줬다. 『당신이 내 이름을 불러준 순간』은 철학, 예술, 문학, 심리학을 넘나 들며 나와 너 그리고 세계에 관해 이야기한 책이다.

뒤바뀐 세상 투자로 살아남는 법

남다른 통찰력과 끊임없는 분석으로 탄생한 『내일의 부』를 통해 자신만의 부자 매뉴얼을 공개한 조던 김장섭의 신간이다.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담고 있으며, 전작에 더해 보완한 새로운 투자 방식까지 담아 전2권으로 출간되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