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블랙핑크, 즐거운 음악과 휘황찬란한 멤버

블랙핑크 - 『Kill This Lov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멋지고 신나면 그만. 그 이상의 가치를 부여할 필요도 없다. (2019. 04. 24)

6.jpg

 

 

'Kill this love'는 두 번의 충격을 안긴다. 우선 압도적인 조형물과 미장센, 스타일링으로 비주얼 폭격을 퍼부으며 공개 일주일 만에 유튜브 조회 수 1.7억 회를 기록한 뮤직비디오가 놀랍다. 석양 앞의 흑조와 백조는 물론 거대한 덫 위에서 춤을 추는 네 멤버들의 모습은 최근 케이팝 영상물 중 단연 압권이다. 그러나 이런 멋진 광경은 조악한 노래의 충격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

 

시작과 동시에 웅장함을 더하고자 했을 브라스 샘플은 곡 후반 코끼리 소리처럼 비대하고 이를 굳이 받치는 '예예예 예예', '럼퍼퍼퍼펌퍼 펌'에선 실소만 나온다. '사랑의 숨통을 끊어야겠다'는 강한 메시지를 전달해야 할 멤버들은 보컬 표현의 한계를 드러내며 비장한 테마를 살리지 못한다. 'Let's kill this love'와 후반부 'We must kill this love'가 진지하게 들리지 않고 소녀들의 장난스러운 외침으로 머무르는 이유다. 즐길 거리가 많았던 '뚜두뚜두'의 틀만 가져와 힘만 잔뜩 줬다. 

 

블랙핑크의 글로벌 전략은 음악적 완성도와 무관하다. 이것은 YG 엔터테인먼트의 뻔하지만 좀처럼 실패하지 않는 행보기도 하다. <Kill This Love>가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EDM이란 2010년대 초 대유행을 누린 빅 룸 하우스, 어쿠스틱 샘플과 일렉트로 하우스의 혼합으로 이미 트렌드에 두세 단계 뒤처진 장르다. 최신 유행을 외치면서 낡은 것을 가져오나 그 정도만 해도 케이팝의 화려한 프로덕션과 뮤직비디오를 뒷받침하는 배경음으로는 충분하니 더 발전할 필요가 없다. 음악은 아무 생각 없이 흥겹고, 멤버들은 휘황찬란하다. 

 

이렇다 보니 뮤직비디오나 퍼포먼스 없이 앨범을 듣기가 쉽지 않다. 첫 번째 빌드업과 드롭부터 로제의 음색으로 귀를 긁는 'Don't know what to do'는 'Kill this love'보다 편한 노래임에도 자극적인 보컬 때문에 끝까지 듣기가 어렵다. 그나마 트랩 비트와 어쿠스틱 기타 리프를 섞어 증폭된 베이스와 보컬로 후렴을 끌어가는 'Kick it'과 기타 한 대로 꾸며낸 '아니길(Hope not)' 정도가 들을만한 정도다. 앞선 두 트랙의 자극을 중화한다. 

 

역대급 유튜브 조회 수와 미국 유명 TV 프로그램 진출에 이어 최대 음악 페스티벌 코첼라(Coachella) 무대까지 섰으니 '케이팝의 빛나는 성과'로 볼 수도 있겠지만 그 내실은 상당히 부실하다. 이미 좋은 음악을 만들겠다는 욕심은 없다. 더 시끄럽게, 더 화려하게, 더 거칠게 머릿속에 '블랙핑크 인 유어 에리어(BLACKPINK in your area)' 사이렌을 요란히 울릴 뿐이다. 멋지고 신나면 그만. 그 이상의 가치를 부여할 필요도 없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블랙핑크 (BLACKPINK) - 미니앨범 2집 : KILL THIS LOVE [PINK ver.]

<블랙핑크>16,300원(19% + 1%)

BLACKPINK 2ND MINI ALBUM [KILL THIS LOVE] @ BLACKPINK ABOUT 블랙핑크는 지난 2016년 8월 8일 싱글 'SQUARE ONE’으로 화려한 데뷔 신고식을 치렀다. YG엔터테인먼트에서 7년 만에 선보이는 걸그룹답게 각종 음원차트 1위에 오르는 등 대형 신인 그룹의..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오늘도 절망과 싸우는 모든 이들에게

죽음과의 사투 끝에 삶으로 돌아온 작가 허지웅의 신작 에세이. 깊은 절망에서 나와 아직 우리가 살아야 할 이유를 이야기 한다. 불행을 안고 살아가는 삶이 얼마나 안타까운 삶인지, 투병 이후 인생에 대해 확연히 달라진 그의 생각을 담았다. 오늘도 절망과 싸우는 모든 이들에게 바치는 위로.

포노 사피엔스의 새로운 기준은 무엇인가?

전작 『포노 사피엔스』로 새로운 인류에 대해 논했던 최재붕 교수가 더 심도 있는 내용으로 돌아왔다. 예상보다 빠르게 도래한 포노 사피엔스 문명, 지금 이 순간 우리가 치열하게 고민해야 할 것은 무엇일까? 메타인지, 회복탄력성, 팬덤 등 포노들의 기준을 이해하고 '생존에 유리한' 것을 택해야 한다.

마주한 슬픔의 끝에 희망이 맺힌다

안희연 시인의 세 번째 시집. 길 위에 선 우리, 뜨거운 땀이 흐르고 숨은 거칠어져도 그 뒤에는 분명 반가운 바람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그의 시를 읽으면 믿게 된다. 힘겹게 오르는 언덕길에서 기꺼이 손을 맞잡을 친구가 될, 무거운 걸음 쉬어갈 그늘이 될 책이다.

만화로 보는 일제 강점기

현장 답사와 꼼꼼한 자료 수집을 거쳐 마침내 완간된 박시백의 일제강점기 만화 『35년』. 세계사적 맥락에서 일제 강점기의 의미를 짚어보고,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을 만든 영웅을 만난다. 항일투쟁의 역사와 함께, 식민지 시기의 어두운 면모도 놓치지 않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