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운명의 검 엑스칼리버가 선택한 아더왕의 이야기 – 뮤지컬 <킹아더>

아더왕이 운명 앞에서 꺼내든 칼자루에는 복수가 아닌 용서가 있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판타지적인 요소와 역동적인 퍼포먼스가 무대 위 시간을 순식간에 흘려보낸다. (2019. 04. 24)

[킹아더]공연사진_01(제공_알앤디웍스).jpg

 

 

운명이 선택한 왕만이 뽑을 수 있는 검 엑스칼리버는 왕의 자리와는 전혀 상관없이 살았던 청년 아더를 선택한다. 전설의 검 엑스칼리버를 뽑은 아더가 ‘왕’이 되기까지의 성장기를 그린 뮤지컬  <킹아더> 가 국내 무대에 올랐다.

 

 

[킹아더]공연사진_03(제공_알앤디웍스).jpg

 

 

순진한 청년 아더가 아더왕이 되는 과정


마법사 멀린이 하늘의 계시를 받는다. 멀린은 하늘에서 들려오는 커다란 꾸짖음에 충성을 다해 모셨던 우서왕과 자신을 변호하기 바쁘다. 그러나 운명의 소리는 냉정하다. 이제 나라의 운명을 되돌릴 수 있는 단 하나의 방법은 평범한 삶을 사는 우서왕의 진짜 아들 ‘아더’가 왕이 되는 것이다.


순진하고 철없어 보이는 아더는 엑스칼리버를 뽑고, 검술 훈련을 받으며, 곤경에 빠진 귀네비어를 구하고, 전쟁에서 승리하면서 점차 왕의 면모를 갖춘다. 뮤지컬은 아더가 아더왕이 되어가는 과정을 한 축으로 두고, 주변 인물의 서사를 더한다.

 

 

[킹아더]공연사진_02(제공_알앤디웍스).jpg


 

아더왕은 아버지 우서왕이 다른 사람의 아내를 범했기 때문에 태어날 수 있었다. 태어나자마자 누군가에게는 복수의 대상이 된 것이다. 우서왕이 범한 여인의 딸인 모르간은 삶의 이유를 ‘복수’로 두고 왕이 된 아더를 찾는다.


아더는 엑스칼리버가 선택했다는 이유로 왕이 되었다. 그러나 왕의 자리에 앉기 위해 평생을 바쳐 노력한 기사 멜레아강에게는 모든 것을 빼앗은 사람일 뿐이다.


그의 약혼자 귀네비어는 랜슬롯과 첫눈에 반한다. 아더왕도, 랜슬롯도 사랑하게 된 그녀는 두 사람을 사랑하는 자신의 운명을 탓하며 갈팡질팡한다.


아더왕의 성장을 완성하는 극 속에서 운명과 복수, 사랑과 용서라는 키워드를 지닌 인물들이 함께 서사를 쌓는다.

 

 

[킹아더]공연사진_04(제공_알앤디웍스).jpg

 

 

운명과 맞서는 복수와 용서의 대결


뮤지컬  <킹아더> 는 프랑스 3대 뮤지컬 중 하나인 <십계>의 프로듀서 도브아띠아가 2015년 파리에서 초연한 작품이다. 한국 무대는 대본과 음악만 가져오는 스몰 라이선스 방식으로 진행됐다. 아시아에서는 두 번째로 선보이는 이번 무대는 정통 뮤지컬과 음악, 무대, 안무 등의 요소를 달리했다.


정석 뮤지컬과는 달리 화려한 퍼포먼스와 무대 곳곳의 판타지 요소가 색다르게 다가온다. 특히 모르간 역할의 배우가 등장하는 장면에서는 화려한 군무가 시선을 끈다. 스물한 명의 앙상블이 무대 위에서 보여주는 퍼포먼스는 콘서트장에 온 듯한 착각을 부른다.


뮤지컬  <킹아더> 의 모든 등장인물은 운명에 순응하거나 복수라는 검으로 운명에 맞서지만 아더왕만은 용서로 운명과 마주한다. 아더왕의 성장 서사가 엉성하게 짜인 실타래를 보는 것처럼 느껴질 수 있지만, 140여분 동안 쉴 새 없이 바뀌는 무대와 배우들의 노래와 연기, 화려한 장치들이 촘촘하게 틈을 메운다. 뮤지컬  <킹아더> 는 6월 2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수연

재미가 없는 사람이 재미를 찾지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인간의 몸과 과학기술의 만남

김초엽 소설가와 김원영 변호사는 공통점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손상된 신체를 보완하는 기계(보청기와 휠체어)와 만났다는 점이다. 두 사람은 자신의 경험과 사색을 통해 사이보그가 그려갈 미래를 논한다. 사이보그의 존재론과 윤리에 관한 두 사람의 통찰이 빛난다.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자정의 세계로!

영화화가 검토되고 있는 해리포터를 연상시키는 아동 판타지 문학.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헤매던 소녀가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존재를 피해 자정을 울리는 빅벤의 종소리가 울려퍼질 때 밤의 세상으로 모험을 떠난다. 마법과 비밀, 낮과 밤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에밀리의 여정이 펼쳐진다.

우리에게 두 번째 날은 없다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CEO부터 직원까지 2년간의 집중 인터뷰를 통해 발견한 그들의 생존 전략. 거대 기술 기업에겐 둔화와 정체라는 비즈니스 주기가 적용 되지 않는다. 하나를 성공할 때마다 다시 ‘첫 번째 날’로 돌아가 다음을 준비하기에 성장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울고 싶을 때마다 이 말을 떠올릴 거예요.

캐나다를 대표하는 시인 조던 스콧의 자전적인 이야기에 케이트 그리너웨이상 수상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이 만나, 전 세계 평단과 독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아름다운 그림책. 굽이치고 부딪치고 부서져도 쉼 없이 흐르는 강물처럼 아픔을 딛고 자라나는 아이의 눈부신 성장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