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숨겨둔 내 안의 열정을 확인하는 시간 - 뮤지컬 <6시 퇴근>

우리는 모두 별이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관객들에게 삶에 대해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2019. 04. 17)

32877_2_01-1.jpg

 

 


오늘 하루도 수고 하셨습니다!

 

최근 각광 받는 신조어 중 “워라밸”이라는 단어가 있다. 누구나 한번쯤 들어봤을 법한 이 단어는“Work and Life Balance”의 준말로, 일과 삶이 균형적으로 잡혀있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과도한 업무, 잦은 야근으로 인한 만성피로와 스트레스를 달고 사는 우리나라의 직장인들에게, 워라밸은 닿을 듯 닿지 않는 딴 세상 이야기처럼만 들린다.

 

뮤지컬  <6시 퇴근> 은 그런 평범한 대한민국 직장인들의 삶을 무대 위로 옮겨낸 작품이다. 워라밸이 무너진 채 오직 일만 하며 자기 자신을 잃어버리고 살았던 이들이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잊고 지낸 꿈을 발견해가며 변해가는 과정을 통해, 관객들에게도 삶에 대해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뮤지컬 <6시 퇴근> 의 주인공들은 제과회사 애프터눈의 홍보 2팀 직원들로, 모두가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인물들이다. 회사생활 20년이 되었지만 만년 과장의 자리에 있는 기러기 아빠, 혼자 꿋꿋이 아이를 키우는 싱글 워킹맘 주임, 지루하고 따분한 회사 생활의 활력을 여행에서 찾는 사원, 갓 취준생 딱지를 떼고 취업전선에 뛰어든 열정 충만 막내 인턴 등,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인물들은 저 마다의 이야기를 풀어내며 작품을 풍성하게 채워나간다.

 

매일 반복되는 하루를 보내던 제과회사 애프터눈의 홍보 2팀 팀원들은 어느 날 한 제품의 판매실적을 끌어올리지 못하면 팀이 해체 된다는 통보를 받게 된다. 회사의 이 어처구니 없는 통보로 인해 실업자가 될 위기(?)에 빠진 팀원들은 회의 끝에 자신들이 직접 직장인 밴드를 만들어 제품을 홍보하기로 하며 뜻밖의 부업, 밴드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

 

마침 운명처럼 팀 안에 실용음악과를 졸업한 계약직 사원이 있고, 록 밴드 기타리스트와 베이시스트 출신의 대리가 두 명이 있고, 피아노를 연주할 수 있는 사원이 있다는 설정은 다소 개연성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6시 퇴근> 은 밴드 결성 이후의 과정을 음악과 함께 매끄럽게 이어나가며 관객들의 몰입도를 높인다.

 

처음에는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시작한 밴드 활동이기에, 팀원들은 서로 갈등을 겪고, 실수를 하고, 예상치 못한 문제를 겪게 된다. 그러나 어쩔 수 없이 억지로 시작된 밴드 활동을 통해 자신의 지난 회사 생활을 돌아보고, 그 속에서 잊고 지낸 진짜 나의 모습을 발견하게 되면서 팀원들은 그러나 그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 서로를 조금씩 이해하게 된다. 어느 새 자의적으로, 진심을 다해 밴드 활동을 하게 되면서 6시 퇴근 밴드는 홍보도 성공하고, 처음보다 훨씬 더 성숙한 인물로 성장한다.

 

<6시 퇴근> 은 지난 2010년 초연된 작품으로 작년 5월, 오랜만에 공연되며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같은 해 11월에 또 한 번 공연된 이후 6개월 만에 앵콜 공연으로 다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이음새가 다소 어색한 부분은 있지만 실제 무대에서 배우들이 라이브 연주를 들을 수 있다는 점과, 대한민국의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를 통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언제나 6시 퇴근을 꿈꾸며 오늘도 하루하루를 열심히 살아내고 있는, 수 많은 직장인들에게 힘찬 응원송을 들려주는 활기찬 작품  <6시 퇴근> 은 오는 5월 12일까지 예스 24 스테이지 3관에서 공연된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수빈

현실과 몽상 그 중간즈음

기사와 관련된 공연

  • 뮤지컬 [6시 퇴근]
    • 부제:
    • 장르: 뮤지컬
    • 장소: 예스24스테이지 3관
    • 등급: 만13세이상관람가 (중학생이상관람가)
    공연정보 관람후기 한줄 기대평

오늘의 책

요 네스뵈 〈형사 해리 홀레〉 시리즈 신작

자신이 수사한 미제사건 현장에서 연이어 참혹하게 죽어가는 경찰들. 범인의 정체는 여전히 오리무중이지만, 사건을 해결할 수 있는 단 한 사람, 해리 홀레가 돌아왔다. "독자들은 그저 뒷자리에 탑승해 극적인 전환과 반전을 즐기면 된다." 예상치 못한 반전과 스릴은 덤이다.

가장 쉽고 재밌는 삼국지 입문서

『삼국지 연의』는 명성에 비해 완독한 사람이 많지 않다. 수많은 등장 인물이 만들어내는 이야기가 방대하기 때문이다. 이 책은 설민석 특유의 강의식 말투로 삼국지의 복잡한 이야기를 이해하기 쉽게 설명했다. 이해를 돕기 위해 수록된 지도와 일러스트는 가독성을 높인다.

별빛 내리는 여름밤, 다정한 선물 같은 이야기

'아일랜드의 국민 작가'로 불리는 『그 겨울의 일주일』 메이브 빈치의 "한여름 밤의 기적" 같은 이야기. 각자의 삶에서 도망쳐 여행중이던, 완벽한 타인이었던 네 명의 여행자가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되기까지, 그 가슴 따뜻한 여정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가짜에 속지 마라, 모두 잃을 것이다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 로버트 기요사키 신간. 가짜 뉴스와 정보가 넘치는 지금, 가장 큰 문제는 많은 사람들이 이것을 진실이라 믿으며 가짜의 파급력이 크다는 데 있다. 가짜 돈, 가짜 교사, 가짜 자산. 팩트를 무기로 가짜에 맞서는 사람만이 돈과 자산을 지킬 수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