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곰돌이 푸, 인생의 맛] 가장 애쓰지 않는 곰

곰돌이 푸가 자기만의 속도로 사는 법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곰돌이 푸가 몸소 보여주는 삶의 지혜가 동양철학의 ‘도道’와 이어진다니, 어떻게 된 일일까? (2019. 03. 05)

곰돌이푸인생의맛_카드뉴스_500x500_1.jpg

 

곰돌이푸인생의맛_카드뉴스_500x500_2.jpg

 

곰돌이푸인생의맛_카드뉴스_500x500_3.jpg

 

곰돌이푸인생의맛_카드뉴스_500x500_4.jpg

 

곰돌이푸인생의맛_카드뉴스_500x500_5.jpg

 

곰돌이푸인생의맛_카드뉴스_500x500_6.jpg

 

곰돌이푸인생의맛_카드뉴스_500x500_7.jpg

 

곰돌이푸인생의맛_카드뉴스_500x500_8.jpg

 

곰돌이푸인생의맛_카드뉴스_500x500_9.jpg

 

곰돌이푸인생의맛_카드뉴스_500x500_10.jpg

 

곰돌이푸인생의맛_카드뉴스_500x500_11.jpg

 

곰돌이푸인생의맛_카드뉴스_500x500_12.jpg

 

곰돌이푸인생의맛_카드뉴스_500x500_13.jpg

 

곰돌이푸인생의맛_카드뉴스_500x500_14.jpg

 

곰돌이푸인생의맛_카드뉴스_500x500_15.jpg

 

곰돌이푸인생의맛_카드뉴스_500x500_16.jpg

 

곰돌이푸인생의맛_카드뉴스_500x500_17.jpg

 

곰돌이푸인생의맛_카드뉴스_500x500_18.jpg

 

 

 

 

 

곰돌이 푸가 몸소 보여주는 삶의 지혜가 동양철학의 ‘도道’와 이어진다니, 어떻게 된 일일까? 푸는 삶의 방식이 독특하다. 스스로 ‘머리가 나쁜 곰’이라고 부르지만 ‘뭔가 좀’ 먹을 시간은 귀신같이 알아채고, 길을 잃어도 당황한 기색 없이 ‘꿀단지들이 부르는 소리(!)’를 듣고 집으로 가는 길을 찾아낸다. 바람이 거센 날이면 친구가 무사한지 찾아가보고, 누군가 어려운 일을 겪으면 특별히 애쓰는 것 같지 않으면서도 모두가 만족하는 해결책을 찾아내며, 종종 ‘생각하는 자리’에 앉아 말 그대로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가끔은 크리스토퍼 로빈과 탐험대를 조직해 북극을 찾아가기도 하지만 말이다. 이 거부하기 힘든 매력 때문인가, 푸는 긴 세월을 뛰어넘어 세상에서 가장 사랑받는 곰이 됐다.

 

‘푸의 방식’을 한 줄로 축약하면 이렇다. ‘애쓰지 않고도 평온하고, 있는 그대로 존재하며, 자기만의 속도로 사색하는 곰’. 그래서  『곰돌이 푸, 인생의 맛』 의 지은이 벤저민 호프는 ‘푸의 방식’ 속에서 신기하게도 도가철학에서 말하는 인생의 지혜가 빛나는 것을 발견한다.


 

 

곰돌이 푸, 인생의 맛벤저민 호프 저/안진이 역 | 더퀘스트
‘푸의 방식’을 한 줄로 축약하면 이렇다. ‘애쓰지 않고도 평온하고, 있는 그대로 존재하며, 자기만의 속도로 사색하는 곰’이다. 도가철학에서 말하는 인생의 지혜가 빛나는 것을 발견한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곰돌이 푸, 인생의 맛

<벤저민 호프> 저/<안진이> 역13,500원(10% + 5%)

‘가장 애쓰지 않는 곰’ 곰돌이 푸가 자기만의 속도로 사는 법 1982년 미국에서 출간된 뒤로 35년이 넘도록 베스트셀러 자리에서 움직이지 않는 책이 있다. 출간 당시에는 연속 49주간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목록에 올라 있기도 했다. 2019년 새해에도 아마존의 MOST SOLD 섹션에는 이 책이 있다...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장르를 넘나드는 이야기의 향연

『드래곤 라자』의 작가 이영도가 그리는 색다른 이야기, 무한 상상의 세계! 작가가 2000년 이후 발표한 작품 10편을 엮은 첫 SF 단편소설집이다. 인류와 외계 문명의 교류를 그린 ‘위탄인 시리즈’를 비롯, SF, 판타지, 로맨스 등 다양한 장르 속에서 그 특유의 유머러스하고 기상천외한 전개가 펼쳐진다.

원자력, 유전자 변형 농산물을 더 써야한다?

기술의 발전과 자본주의가 환경 친화적인 미래를 만든다. 선뜻 공감이 가지 않는다. 하지만 이 책을 읽는다면 그것이 100% 잘못된 주장은 아닐지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지구 착취의 정점으로 가는 시점에 우리에게 희망이 있을까?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해 이 새로운 견해에 귀 기울여본다.

거짓말이 진실이 된 역사

<인간의 흑역사>를 쓴 톰 필립스의 두 번째 책이 출간되었다. 이번 책에서는 거짓말과 탈 진실의 역사를 다룬다. 우리 주변의 가짜뉴스와 루머, 가십 등이 어떤 방식으로 생성되고 재확산 되었으며 어떤 결과를 초래했는지 역사 속 사례에 비추어 재미있게 소개하고 있다.

정여울의 마음 상담소

정여울 작가가 지칠 때마다 커다란 힘이 되어주었던 심리학적 깨달음을 독자들을 위해 꺼내 놓았다. 트라우마로 상처받고, 콤플렉스로 힘들어하고, 행복이 두렵다면 나의 감정을 들여다 보아야 할 때이다. 상처받은 마음을 마주하고 바꿔나갈 용기를 전하는 정여울의 마음 치유 에세이.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