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이에게 화를 내면 자존감이 낮아질까?

『초등 자존감의 힘』 연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꾸중을 받아 일시적으로는 아이의 기가 죽을 수 있지만 나중에 자존감을 세워주기는 훨씬 수월합니다. 상황이 호전되면 그때 ‘괜찮다. 기죽지 마라’고 한마디만 해주거나, 화를 낸 사람이 ‘미안하다’고 진심으로 사과하면 됩니다. (2019. 02. 18)

1.jpg

 


"내 그럴 줄 알았다."

 

많은 부모님들이 아이에게 무심코, 습관처럼 하는 말버릇입니다. 여러분은 이 말을 얼마나 사용하시나요? 사소한 이 말 한 마디가 아이의 자존감에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준다는 것을 알고 계신가요? 저희 반 영수의 이야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

 

이른 아침 맨 먼저 등교한 영수의 표정이 어두웠습니다. 영수는 말이 적기는 하지만, 늘 고개 숙여 인사하던 예의바른 아이입니다. 불현듯 걱정이 되어 혹시 열이 있는지도 재보았지만 아픈 것 같지는 않았습니다.

 

“영수야, 오늘은 휴대폰 내는 것을 깜박했네.”

 

영수는 아무 대답 없이 휴대폰을 낸 다음 다시 제자리로 돌아갔습니다. 너무 기운없는 태도에 뭐라고 이야기를 이어갈지 망설여졌습니다. 이럴 때는 그냥 단도직입적으로 묻습니다.

 

“아침에 집에서 무슨 일 있었니?”


“선생님, 저는 쓰레기예요.”

 

 

2.jpg

 

 

뜬금없는 대답에 순간 가슴이 아파왔지만, 섣부른 위로의 말을 건넬 수는 없었습니다. 영수 어머니께 전화를 걸어 자초지종을 말씀드릴까 했지만 그것도 미루었습니다. 일단 영수가 먼저였기 때문입니다.

 

며칠 지나고 영수의 표정이 다시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변했을 때, 다시금 아이를 조용히 불렀습니다.

 

“영수야, 며칠 전 아침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거니? 말하고 싶지 않으면 안 해도 되고.”

 

순간 표정이 잠시 어두워졌지만, 영수는 담담히 입을 열었습니다.

 

"엄마가 자주 하는 말이 있는데요, 평소엔 그 말이 아무렇지도 않았는데 그날 따라 그 말을 듣고 제가 정말 ‘하찮은 쓰레기 같은 사람’처럼 느껴졌어요."

 

영수 엄마가 입에 달고 살았던 말은 “내 그럴 줄 알았다”였습니다.

 

 

3.jpg

 

 

많은 부모님들께서 화를 내면 아이의 자존감이 낮아진다고 생각해 욱하는 감정을 참습니다. 하지만 잘못된 행동에 화를 내는 대신 빈정거리는 것이야말로 자존감 상실의 시작입니다.

 

차라리 욱해서 꾸짖고 화를 내는 게 더 낫습니다. 적어도 아이에게 자신이 무언가 잘못한 것이 있다고 깨달음이라도 줄 수 있지요.

 

꾸중을 받아 일시적으로는 아이의 기가 죽을 수 있지만 나중에 자존감을 세워주기는 훨씬 수월합니다. 상황이 호전되면 그때 ‘괜찮다. 기죽지 마라’고 한마디만 해주거나, 화를 낸 사람이 ‘미안하다’고 진심으로 사과하면 됩니다.

 

 

4.jpg

 

 

하지만 며칠 혹은 몇 달, 몇 년 동안 빈정거리는 듯한 말투로 지속적으로 무시당해왔다면 상황이 다릅니다. 비꼬는 말투는 아이의 가슴에 생채기를 내고, 자존감을 깍아 내립니다.

 

아이들은 그 말을 들으며 혼돈을 겪습니다. 내가 정말 잘못한 것인지… 아닌지… 계속 이렇게 해도 되는 것인지… 안 되는 것인지… 이러한 갈등은 자기성찰을 가져오기보다는 자기부정으로 다가옵니다.

 

빈정대는 것보다 자존감에 더욱 치명적인 요인이 있습니다. 바로 ‘무응답’으로 일관하는 것입니다. 무시하기보다는 차라리 화를 내는 편이 자녀의 자존감에 도움이 됩니다. 적어도 ‘나’라고 하는 존재 때문에 화를 내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5.jpg

 

 

‘네가 그럴 줄 알았다’는 엄마의 비아냥은 단순하지만 영수의 자존감에 상처 주기엔 충분했습니다. 영수는 온몸으로 느껴버린 것입니다. 자기 존재가 보잘것없고 하찮기만 하며 전혀 기대치가 없다는 것을요. 그래서 스스로를 ‘쓰레기’라고 정의 내리고 말았습니다.

 

오랜 시간 비아냥과 무관심으로 상처 받은 아이의 자존감을 회복시키리란 쉽지 않습니다. 방법은 오직 하나뿐입니다. 빈정거림을 들어왔던 기간들보다 몇 배는 더 많은 시간과 횟수만큼 기대가 섞인 표현을 들려주는 것입니다.

 

저는 매일같이 영수의 자존감이 자라나길 바라는 마음으로, 마법의 주문을 걸 듯 아이에게 한 마디 해주었습니다.

 

“선생님은 너만큼 좋은 아이를 본 적이 없다.”


 

 

초등 자존감의 힘김선호, 박우란 저 | 길벗
오늘도 아이 자존감을 살려주려고 애쓰는 모든 학부모에게 자존감에 대해 확실히 알려주면서 동시에 부모 자신의 잊고 있던 자존감까지 되살려주는 계기로 작용할 것이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초등 자존감의 힘

<김선호>,<박우란> 저12,600원(10% + 5%)

초등 시기 아이의 세상이 넓어지면서 타인과 함께하게 되고 서서히 자신에 대해 자각하며 스스로를 발견하게 된다. 이때 자신을 어떤 사람으로 자기매김하는지가 자존감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그런데도 현실에서 우리 초등 아이들은 매일 자존감 상실을 경험하고 실패와 좌절을 할 때마다 마음을 다친다. 가정에서 학교에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초등 자존감의 힘

<김선호>,<박우란> 저9,800원(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