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평양보다 평성이 좋다는 신흥부자들

지금 북한에선! 도시별 핫이슈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평양과 가까우면서 외화도 쉽게 만질 수 있으며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평성을 선호한다. (2019. 02. 18)

6_1.jpg

 

 

근대 프랑스에서 상업을 통해 부를 축적한 부르주아가 탄생했던 것처럼 북한 또한 시장 거래를 통해 외화를 벌어들인 신흥부자들이 나타났다. 이름하여 ‘돈주’. 북한은 사유재산을 금지하고 있는 만큼 돈주들을 인정해서는 안 되지만, 자금사정이 어려운 북한 정권에 큰돈을 바치기 때문에 나라에서도 제대로 통제하지 않는 형편이다.

 

돈주들은 주로 평성시에 거주한다. 수도인 평양은 보는 눈이 많고 규제도 많은 만큼 잘못하면 재산을 빼앗길 수도 있는 탓이다. 때문에 평양과 가까우면서 외화도 쉽게 만질 수 있으며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평성을 선호한다.

 

 

6_2.jpg

 

 

최근에는 평성 안에서도 시내보다 교외에 거주하는 돈주들이 늘고 있다고 한다. 이미 주택이 중요한 재산으로 취급되고 있는 북한에서 시내의 고급 아파트는 부의 상징이나 마찬가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돈주들이 교외로 나가는 것은 북한 당국이 주택을 매매하고 소유하는 대가로 납부금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그 액수가 워낙 많아 일부 돈주들은 교외에 단독주택을 지어 거주하는 편을 택한다. 시내와는 거리가 조금 있지만, 돈주들이 자가용이 있는 것은 물론 평성에 ‘배달 서비스’까지 생겨 크게 불편함이 없다고 한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정한(뉴스1 국제부 기자)

오늘의 책

여섯 개의 빛나는 우주로 초대합니다!

김초엽, 천선란의 탄생을 알린 한국과학문학상이 또 한번의 시작을 전한다. 심사위원단부터 수상작품집의 디자인까지 새롭게 단장해 돌아온 것. 대상을 수상한 서윤빈의 「루나」를 비롯, 총 여섯 편의 이야기에 담긴 빛나는 세계를 통해 한국 SF의 미래를 한 발 앞서 만나보자.

소설가 정지돈의 신작 장편소설

근미래를 배경으로 하는 정지돈 작가의 신작 장편. 소설은 무한히 확장하는 서점 ‘메타북스’ 점원들의 이야기와, 음모론을 퇴치하려는 ‘미신 파괴자’의 이야기를 큰 줄기로 한다. 산발적으로 교차하고 등장하고 사라지는 이야기의 퍼즐이 점차 모습을 드러내며 마침내 가까워지는 내일의 풍경!

인플레이션 시대, 우리의 준비

불안을 넘어 공포로 다가온 인플레이션의 시대, 글로벌 금융 전문가 오건영 부부장이 돌아왔다! 인플레이션의 개념부터 향후 전망, 실제 투자자의 관점에서 필요한 대응법을 담았다. 저자 특유의 친절한 설명을 통해 인플레이션을 가장 쉽게 이해하고 대처하기에 충분하다.

다 먹어도 살 빠지는 고단백 요리 레시피

5년 연속 베스트셀러 & 다이어트계 레전드 디디미니의 레시피북. 다이어트식이라고 믿기지 않는 매콤, 달콤, 새콤, 단짠단짠, 마라맛 요리 120가지를 통해 절식, 단식, 그리고 밍밍한 다이어트 음식의 괴로움으로부터 벗어나게 도와준다. 맛있게 배불리 먹고 요요 없이 건강한 고단백 레시피.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