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모가 되어가는 과정을 그린 - 뮤지컬 <비커밍 맘2>

임신하며 달라지는 일상에 당황한 부부가 서로를 이해해가는 이야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수연과 준호는 기다리던 임신을 하고 달라지는 일상에 적응하기 시작한다. (2018. 12. 05)

IMG_1708.JPG

 


수연, 지은, 민희는 고등학교 동창이다. 뮤지컬  <비커밍 맘> 은 세 명의 고등학생이 미래를 꿈꾸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이성과 연애에 관심이 많은 셋은 첫눈에 반해 운명적인 사랑을 만나길 바라기도 하고, 결혼하지 않고 혼자 삶을 꾸리는 미래를 꿈꾸기도 한다. 세 사람의 어린 시절 바람은 곧 현실로 보인다. 빨리 결혼해서 가정을 꾸리고 싶어 했던 수연은 준호를 만나 결혼을 했고, 운명적인 만남을 꿈꾸던 지은은 자신의 바람을 담아 순정만화를 그린다. 혼자 살고 싶다던 민희는 두 아이의 엄마가 되어 정신없는 날들을 보낸다.

 

 

IMG_1911.JPG

 

 

바뀐 일상에 삐걱대는 하루

 

뮤지컬  <비커밍 맘> 은 2014년 초연 당시에는 태교 강의와 함께 열리는 태교 공연으로 진행하던 작품이다. 주로 임산부 관객이 많았고, 공연에 관한 호평이 이어지며 ‘가족 공감 뮤지컬’로 시즌2를 개막했다. 수연, 지은, 민희, 세 명의 고등학교 동창생의 가족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구성한다. 특히 오랜 시간 원했던 임신을 하게 되면서 수연과 준호 부부가 겪는 일과 고민이 뮤지컬의 주를 이룬다.


수연과 준호는 행복한 결혼 생활 중이지만, 원하는 임신이 되지 않아 고민한다. 주변에서는 자주 아이에 관한 이야기를 한다. 그러다 수연의 임신 소식은 부부에게 행복을 준다. 하지만 아이가 생긴 후 이전과 완전히 똑같은 생활을 기대하긴 힘들다.


수연은 배가 불러오자 처음부터 맡았던 회사의 팀 프로젝트를 후배에게 빼앗긴다. 상사는 곧 출산 휴가를 떠나야 할 수연 대신 다른 사람에게 책임자를 맡겼다며 일방적으로 통보한다. 산부인과 정기 검진 날만이라도 함께 병원에 오면 좋을 것 같은데 매번 빠지는 남편에게 서운한 마음이 커진다. 함께 바라던 아이였는데 수연 혼자 책임지고 해야 할 것이 너무 많아진다.


남편 준호는 갑자기 바빠져 임신한 수연을 챙기지 못한다. 부하 직원의 실수 때문에 일이 터지기도 하고, 계약했던 회사가 갑자기 계약을 파기해 곤란을 겪기도 한다. 매일 정신없는 하루를 보내는데 전세 비용을 올려달라는 전화를 받는다. 임신한 수연에게 알리지 않고, 혼자 해결해 보려고 했지만 잘 되지 않는다. 바쁜 일상 때문에 제대로 된 대화를 하지 못하니 오해가 쌓인다.

 

 

IMG_2201.JPG

 

 

부모가 되는 과정

 

<비커밍 맘2> 는 수연보다는 준호의 고충이 더 크게 드러나기도 한다. 수연의 직장은 아주 잠깐의 에피소드로 지나가는데 준호의 직장은 무대 위 책상으로 공간을 표현하고, ‘동료’라는 관계를 보여주기도 한다. 수연과 준호가 서로 오해하지만, 관객은 준호에게 더 마음이 갈 수도 있다. 준호가 얼마나 힘들게 회사 생활을 하는지 보여주기 때문이다.


수연의 이야기는 주로 집과 고등학교 동창 간의 관계에서 드러난다. 친구들은 남편 대신 병원에 함께 가 주기도 하고, 집에 찾아온 엄마의 이야기를 들으며 힘을 얻기도 한다.


수연과 준호의 오해는 결국 이해로 바뀌고 기다렸던 아기를 낳는다. 수연의 친구들 이야기가 극의 감초 역할을 한다. 지은은 만화 속 주인공같은 짝을 만나고, 민희는 전업주부에서 블로그로 소품을 판매해 성공한 CEO가 된다. 등장인물 모두가 행복하게 웃으며 좋은 기운을 뿜으며 극을 마무리한다. 힘겨운 고민은 지나가고 좋은 기운만 남는다. 뮤지컬 <비커밍 맘2>는 2018년 12월 30일까지 동양예술극장에서 볼 수 있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수연

재미가 없는 사람이 재미를 찾지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