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워라밸 특집] 충만한 워라밸을 위한 Q&A

<월간 채널예스> 2018년 10월호 특집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퇴사 궁금증에 대한 현명한 답, 퇴사를 말하는 책에서 찾았습니다. (2018. 10. 29)

출처 언스플래시.jpg

            언스플래쉬

 

 

Q. 왜 회사에 가면 괴로울까요?

 

“모든 직장은 정치 게임이 벌어지는 경기장이라고 할 수 있으며, 일자리를 얻는 순간 당신은 자동적으로 선수 등록을 마친 것이나 다름없다.”

 

 


 

 

Q. 부장님이 자꾸 애사심을 강요합니다.

 

“회사는 사랑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Q. 너무 바빠서 퇴사를 생각할 틈이 없어요.

 

“현대인의 시간관은 미래에 치우쳐 있다. (중략) 즉 ‘지금 바쁘게 살면서 뭔가를 열심히 해야 미래에 보상받을 수 있어’라는 생각이 현대인의 머릿속에 지배적이며, 이러한 의식은 우리가 자발적으로 바쁨을 삶으로 끌어들이게끔 유도한다.”


 

 

 

Q. 부모님이 퇴사를 반대합니다.

 

“분노와 감성 모두 통하지 않는다면, 어머니는 자녀와 ‘타협’을 시도한다. 3단계 타협은 크게 3가지로 나눌 수 있다.”


● 프리젠테이션 요구형
“나가서 뭘 할 건데? 계획은 있어야지.”

 

평가 절하형
“하지 말라는 게 아니라 취미로 해, 취미로.”


유예 기간형
“3년만 더 다녀 봐. 3년 다녀 보고 다시 말하자.”


Q. 돈을 모으면 퇴사할 수 있나요?

 

“이 책을 쓰는 동안 친구들은 걸핏하면 반쯤은 농담으로 묻곤 했다. “얼마나 있어야 충분한지 말해 줄 건가?” 그러면 우리는 학구적인 탐구 정신의 소유자처럼 이렇게 되묻는 게 타당하다고 생각했다. “자네 생각으로는 얼마면 충분할 것 같은가?” 이쯤 되면 으레 “뭘 하는 데 충분한 거라는 말인가?”라고 반문한다. 그러면 우리는 “좋은 삶을 살기에 충분한 정도.”라고 대답했다.”

 

 

 

Q. 퇴사 후 디지털 노마드, 가능할까요?

 

“디지털 노마드 또한 남들과 다름없이 일하고 살아가는 사람들이다. 단지 정해진 시간, 정해진 공간으로 출퇴근하는 게 아니라, 내가 일하고 살아갈 장소를 스스로 정할 수 있다는 차이점이 있을 뿐이다. 때론 오히려 더 엄격한 자기 관리가 필요하기도 하다. 내가 원하는 공간에서 일하는 만큼 시간 관리와 책임감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Q. 아빠인데 직장 그만두고 육아에 전념하고 싶어요.

 

“아내가 뼛속까지 커리어 우먼이라면 일단 아빠 육아를 고려해볼만하다. 밖에 나가서 신명 나게 일을 해야 하는 사람은 그렇게 하는 게 맞다.”


 

 

 

 

Q. 퇴직 사유는 뭐라고 쓰죠?

 

“나를 괴롭힌 무수한 인간과 불합리한 조직 구조와 까라면 까라는 구호와 개인에게 떠안겨서는 안 될 과도한 업무량과 낮은 임금과 무보수 야근과 주말을 잡아먹는 배구 경기와 낮밤을 가리지 않는 잦은 회식과 노동자에게 불리한 고용 형태와 화풀이하듯 퍼붓던 상사의 비난과 빈정거림과 모독은 물론 이 회사 밖에서 찾아낸 더 나은 미래를 ‘일신상의 사유’라는 여섯 글자에 꾹꾹 눌러 담(는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의정

uijungchung@yes24.com

오늘의 책

이곳이 내가 사는 곳, 날 세상에 내려놓는 말들

퓰리처상 수상 작가 줌파 라히리 5년 만의 신작 소설. 모국어가 아닌 이탈리아어로 쓴 첫 소설로, 불안한 정체성과 이동하는 존재의 기억을 특유의 섬세하고 아름다운 문체로 선보인다. 최은영 작가의 소개대로, "줌파 라히리의 글 가운데서도 가장 투명하고 아름다운 이야기".

동생이 10리터 쓰레기로 변해 버렸다!

8회 비룡소문학상 대상작. 얄미운 동생 레미 때문에 속상한 주인공이 수첩에 ‘내 동생 쓰레기’를 손이 아플 때까지 쓰자 다음 날 동생은 정말로 10리터짜리 쓰레기로 변해 버립니다. 동생을 원래 모습으로 돌려놓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이 유쾌하고 흥미진진하게 펼쳐집니다.

'제로 투 원' 신화를 만든 자

페이팔 공동창업자이자 현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기업가들의 유대 '페이팔 마피아'의 대부. 페이스북을 지원한 첫 외부 투자자. CIA와 FBI가 찾는 빅데이터 기업의 창업자. 경쟁하지 않고 독점하며, 이기는 투자만 하는 그의 통찰과 원칙을 주목할 때다.

공장이 떠난 도시

인구 6만여 명의 소도시 제인스빌의 자부심은 GM 자동차 공장이었다. 경기침체로 공장이 문을 닫았다. 많은 사람이 순식간에 일자리를 잃는다. 공장 폐쇄가 도시에 미친 영향은 전방위적이었다. 저자는 현지에 머물며 공장 폐쇄 전후를 취재한다. 이 책은 그렇게 탄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