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샘 스미스 내한공연의 모든 전율을 말하다

『The Thrill of It World Tour』 관람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청년의 진실되고도 맑은 목소리는 2만 관객의 가슴속 깊은 울림을 남겼다. (2018. 10. 26)

제목 그대로 '모든 전율(The Thrill of It All)'이 있었다. 9일 고척스카이돔을 꽉 채운 2만 관객이 은혜롭고도 충만한 샘 스미스의 목소리를 통해 120분 동안 느낀, 경건한 황홀 말이다.

 

'더 스릴 오브 잇 월드 투어(The Thrill of It World Tour)'로 첫 내한 공연을 가진 이 젊은 싱어송라이터는 힘 있는 노래와 진중하고도 쾌활한 매력으로 쌀쌀해져 가는 가을밤을 가득 채웠다.

 

오후 7시 15분쯤 공연장의 모든 불이 꺼지고 하늘색 수트를 입은 샘 스미스에 스포트라이트가 비쳤다. 넘실거리는 리듬의 'One last song'으로 상냥한 인사를 건넨 그는 곧바로 'I'm not the only one'으로 한국의 '떼창 문화'를 경험했다. 해맑은 웃음과 함께 곡을 마친 샘 스미스는 '이틀 동안 서울을 구경하며 한국이 아주 아름다운 나라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모든 단어와 모든 문장을 여러분과 함께 부르고 싶습니다'며 감격에 찬 표정이었다.

 

 

1.jpg


 

고요를 뚫고 찬란히 빛나는 샘 스미스의 목소리는 '하늘로부터 받은'이라는 수식어 외 다른 단어가 필요치 않았다. 여린 피아노 선율 위 고뇌하는 'Lay me down'의 애절함, 영화 <007 스펙터> 주제가 'Writing on the wall'의 웅장함, 2013년 EP 수록곡 'Nirvana'의 환희 등 인간의 거의 모든 감정이 있었다. 팔세토 고음과 웅장한 저음을 자유자재로 표현해내는 그의 재능은 경탄 그 자체였다.

 

공연 중간 샘 스미스는 '제가 슬픈 노래를 많이 부릅니다.'라 농담을 던졌다. 진중한 소울 음악을 주로 하는 아티스트다 보니 공연도 정적이지 않을까 하는 편견이 있었는데, 실제 공연은 그런 편견을 깨트리는 다채로운 구성으로 빛났다.

 

이번 월드 투어를 함께하는 거대한 삼각 구조물은 곡마다 형형색색 빛을 내뿜으며 시선을 사로잡았고, 그중 'Writing on the wall'에서는 차가운 달빛과 함께 천천히 갈라지는 장관을 연출하기도 했다. 영국의 하우스 듀오 디스클로저(Disclosure)와 함께한 히트곡 'Omen'과 'Latch', 흥겨운 디스코 리듬의 'Restart'으로 아기자기한 댄스 실력을 뽐내기도 했다. 팬들도 객석에서 일어나 흥겹게 박수를 치고 리듬을 타며 젊은 가수의 열정을 함께했다.

 

 

2.jpg


 

과거 곡들로 꾸린 전반부를 거쳐 후반부는 지난해 발매된 정규 2집 < The Thrill of It All >의 수록곡들이 주를 이뤘다. 흥겨운 'Baby, you make me crazy'와 조곤조곤한 'Say it first', 블루지한 기타 연주와 보컬, 코러스 간의 호흡이 빛난 'Midnight train'은 차분한 1집으로부터 더욱 확장된 그의 음악 세계를 친절히 소개했다.

 

'HIM'은 샘 스미스의 변화를 가장 극적으로 용감하게 전달한 무대였다. 한 편의 뮤지컬을 방불케 했던 조명과 댄서들 앞에서 샘 스미스는 여느 때보다 힘찬 목소리로 신 앞에 자신의 동성애 지향을 고백하는 노래를 불렀고, 정점의 순간에서 자랑스럽게 외쳤다.

 

'여러분들께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습니다. 사랑은 사랑일 뿐입니다!'

 

'Too good at goodbyes'와 앵콜곡 'Palace', 'Stay with me'의 합창을 거쳐 'Pray'로 두 시간짜리 공연이 막을 내렸다. 사이드 스크린에 올라오는 긴 크레딧은 월드 투어 최초의 스타디움 공연, 최초의 내한 공연이라는 타이틀에 걸맞은 완벽한 공연을 위한 스태프들의 노고를 대변했다. '언젠가 꼭 다시 돌아오겠습니다. 귀갓길 조심하시고 감사합니다!'라는 샘 스미스의 멘트 하나하나에서 마지막까지 섬세한 배려가 묻어났다.

 

차가운 바람이 불어오는 계절에 더더욱 듣고 싶은 목소리. 공연 내내 환한 표정으로 재능과 배려, 용기와 감동을 노래한 샘 스미스의 무대는 아름다웠고 또 열정적이었다. 고척돔 특유의 음향 한계가 못내 아쉬웠지만 하늘이 내린 목소리 하나만으로도 진한 감동이 있었다. 청년의 진실되고도 맑은 목소리는 2만 관객의 가슴속 깊은 울림을 남겼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히가시노 게이고 〈블랙 쇼맨〉 시리즈의 시작

조용한 고향 마을, 아버지가 살해당했다.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은 아버지와, 10년 만에 나타난 삼촌, 용의선상에 오른 동창들까지, 모이지 말아야 할 자리에서 시작된 기이한 복수극이 펼쳐진다! 코로나 이후의 현실을 생생하게 담아낸, 히가시노 게이고의 새로운 미스터리.

10년 간 수익률 4200%, 그의 솔루션

짐 로저스는 닷컴 버블,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등 주요 경제 위기를 예견한 전설의 투자자다. 그는 지난 글로벌 금융 위기를 넘어서는 대규모 경제 불황을 경고한 바 있다. 경기 침체 징조를 바라보는 그의 시각은 생존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기회의 투자 솔루션을 제시하는 데 향해 있다.

우리가 잠든 사이, 세상엔 무슨 일이 일어날까?

나는 밤이면 아늑한 이불 속으로 쏙 들어가는게 참 좋아요. 그런데 우리가 잠든 사이에 세계도 우리와 함께 잠들어 있을까요? 우리가 잠든 사이, 밤 새워 바쁘게 일하는 사람들과 동물들이 채워주는 우리의 소중한 일상을 통해, 함께 사는 삶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따뜻하고 아름다운 그림책.

만화로 읽는 『사피엔스』

『사피엔스』는 영장류의 한 종이었던 호모 사피엔스가 최상위 포식자가 되기까지 역사를 다룬다. 인류학, 뇌과학, 종교학, 역사 등 여러 학문을 넘나들며 논의를 전개하여 이해하기가 쉽지만은 않다. 이제 『사피엔스: 그래픽 히스토리 Vol.1』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