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죽음 앞에서 위로하기

<모차르트 : 레퀴엠[쥐스마이어 판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영혼을 달랜다는 진혼곡답게, 실제로 모차르트의 레퀴엠만 들으면 눈물이 나던 때가 있었다. (2018. 10. 15)

출처_언스플래시.jpg

           언스플래쉬

 

 

“자신은 아무리 노력해도 가질 수 없는 음악적 재능을 타고난 천재 모차르트, 그리고 그런 모차르트를 평생 시기했던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노력형 음악가, 살리에르였다. 그런데 그의 시기는 도를 지나쳐 모차르트를 향한 음모로 발전한다. 심신 미약 상태인 모차르트에게 레퀴엠을 의뢰하여 그의 영혼을 점점 피폐하게 만드는 것인데….”

 

모차르트의 생애를 다룬 영화 <아마데우스>의 스토리이다. 실제로 정말 많은 사람이 모차르트의 레퀴엠을 살리에르의 음모가 담긴 의뢰 곡이라고 알고 있다. 하지만 당연하게도, 이는 사실과 다르다.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는 음악 역사상 거의 최고로 손꼽힐 정도의 천재 작곡가였다. 5세에 작곡을 시작해 8세에 교향곡을 작곡한 것은 물론이고, 14세에는 10분이 넘는 곡을 단 한 번 듣고 완전히 악보로 옮겨 적는 초능력과도 같은 천재성을 보였다고 한다. 특히 모차르트의 자필 악보는 수정한 흔적이 없기로 유명한데, 이에 대해 모차르트는 “머릿속에서 완성된 스코어(총보)를 그저 오선지에 옮기고 있을 뿐”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이야기했다는 일화도 있다. 워낙 독보적인 천재성을 갖고 있었던 데다 성격이 강했던 모차르트였기에 당시 많은 (적당한 천재파, 노력파 등의) 음악가의 동경의 대상임과 동시에 질투를 한 몸에 받기도 했을 것이다. 우리에게 유명한 살리에르 역시 그중 한 명이다. “신은 나에게 천재를 알아볼 능력은 주셨으나 천재적인 능력을 주시지는 않았다”는 자조 섞인 말을 회고록에 남기기도 했던 살리에르는 모차르트의 등장에 자신의 권위가 무너지진 않을까 불안해하기도 했지만, 이미 궁정 음악가로서의 입지와 신뢰를 확실히 굳힌 터라 오히려 모차르트보다도 훨씬 안정적인 커리어를 이어나갔다. 사실 그들은 모든 분야의 능력자(?)가 그렇듯, 선의의 라이벌이자 동시에 끈끈한 동지애를 가진 친구이기도 했다. 그러니 이제는 ‘살리에르의 음모’는 영화 속, 혹은 희곡 속 각색 버전으로만 남겨두기로 하자.

 

모차르트의 레퀴엠이 실제로 한 백작의 의뢰를 받아 작곡된 작품인 것은 맞다. 당시 모차르트는 심한 경제적 압박과 건강 악화로 심신이 미약한 상태였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 때문에 안타깝게도 그는 곡을 완성하지 못한 채 짧디 짧은 생을 마감하고 만다. 미궁 속으로 빠진 천재 작곡가의 레퀴엠이라는 소재가 아마도 많은 작가에게는 영감을 주었을 것이다.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모차르트의 레퀴엠은 사후에 그의 제자를 포함한 다른 후대의 작곡가들에 의해 완성된 판본들이다. 그중 가장 많이 연주되는 것이 모차르트의 죽음의 순간까지 함께했던 ‘쥐스마이어’ 버전인데, 오늘 소개할 음반 역시 쥐스마이어 판본으로 녹음, 연주된 음반이다.

 

모차르트의 레퀴엠은 하이든, 베버, 베토벤, 슈베르트, 쇼팽, 로시니, 베를리오즈 같은 음악가뿐 아니라 실러, 괴테, 나폴레옹을 비롯해 많은 저명인사와 유럽 왕족의 장례식에서 연주되었다고 한다. 죽음 앞에서 누군가의 길고 긴 ‘인생’을 음악으로 위로한다는 것, 얼마나 위대한 일인가. 이렇게 영혼을 달랜다는 진혼곡답게, 실제로 모차르트의 레퀴엠만 들으면 눈물이 나던 때가 있었다. 특히 나는 「Lacrimosa」를 가장 좋아하는데, 기쁘면 기쁜 대로, 슬프면 슬픈 대로, 고통스러우면 고통스러운 대로 나의 모든 감정을 어루만져주는 듯한 신비한 매력을 가지고 있었다.

 

늘 음반으로만 접하던 이 곡을 실황으로 본 적이 딱 두 번 있다. 오케스트라 곡으로 편곡된 버전의 실황 연주는 종종 접했는데, 성악과 합창까지 제대로 갖춰진 실황을 찾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그중 한 번이 오늘 소개할 음반의 주인공인 ‘콜레기움 보칼레 서울’의 공연이었다. 바로크 시대의 합창, 종교 음악이라는 흔하지 않은 분야를 주로 연구하고 연주하는 단체다. 클래식 애호가들 사이에서도 비인기 종목(?)인 고음악을 사랑하는 음악인들이 모인 단체라니, 그 열정과 관심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높은 합창단이었다. 공연의 감동은 글을 쓰는 지금도 잊히지 않을 정도로 상당했다. 스피커를 통해 들려오는 세계적인 합창단의 목소리도 좋았지만, 한 공간의 공기를 타고 온몸으로 스며드는 ‘콜레기움 보칼레 서울’의 모차르트 레퀴엠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웅장함과 따듯함, 포근함, 아름다움을 선사해주었던 기억이 난다.

 

이후 한국 최고의 솔리스트들과 함께 음반을 발매했다는 소식을 접하고는 매우 오랜만에 궁금함으로 가득 찬 기다림의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2018년도 석 달이 채 남지 않았다. 모차르트의 레퀴엠은 남은 3개월 동안 매일 들어도 매일 새롭게 우리를 감싸줄 곡이다. 어쩌면 우리의 2018년을 가장 아름답게 위로해줄 하나의 곡이 될 것이다.





 

 

콜레기움 보칼레 서울 - 모차르트: 레퀴엠Wolfgang Amadeus Mozart 작곡/정록기, 김세일, 전수미, 백재은 노래 외 3명 | Audioguy
바로크 음악의 시대악기 연주뿐 아니라 당대의 역사적 근거를 바탕으로 현대적인 해석을 선보이는 역사주의 연주를 지향한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윤한(피아니스트, 작곡가)

피아니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 美버클리음악대학 영화음악작곡학 학사. 상명대학교 대학원 뉴미디어음악학 박사. 現 경희대학교 포스트모던음악학과 전임교수.

오늘의 책

히가시노 게이고 〈블랙 쇼맨〉 시리즈의 시작

조용한 고향 마을, 아버지가 살해당했다.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은 아버지와, 10년 만에 나타난 삼촌, 용의선상에 오른 동창들까지, 모이지 말아야 할 자리에서 시작된 기이한 복수극이 펼쳐진다! 코로나 이후의 현실을 생생하게 담아낸, 히가시노 게이고의 새로운 미스터리.

10년 간 수익률 4200%, 그의 솔루션

짐 로저스는 닷컴 버블,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등 주요 경제 위기를 예견한 전설의 투자자다. 그는 지난 글로벌 금융 위기를 넘어서는 대규모 경제 불황을 경고한 바 있다. 경기 침체 징조를 바라보는 그의 시각은 생존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기회의 투자 솔루션을 제시하는 데 향해 있다.

우리가 잠든 사이, 세상엔 무슨 일이 일어날까?

나는 밤이면 아늑한 이불 속으로 쏙 들어가는게 참 좋아요. 그런데 우리가 잠든 사이에 세계도 우리와 함께 잠들어 있을까요? 우리가 잠든 사이, 밤 새워 바쁘게 일하는 사람들과 동물들이 채워주는 우리의 소중한 일상을 통해, 함께 사는 삶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따뜻하고 아름다운 그림책.

만화로 읽는 『사피엔스』

『사피엔스』는 영장류의 한 종이었던 호모 사피엔스가 최상위 포식자가 되기까지 역사를 다룬다. 인류학, 뇌과학, 종교학, 역사 등 여러 학문을 넘나들며 논의를 전개하여 이해하기가 쉽지만은 않다. 이제 『사피엔스: 그래픽 히스토리 Vol.1』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