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르타 할머니의 우아한 강도 인생] 79세 강도 할머니가 다시 돌아왔다

노후 준비는 연금이 아니라 도둑질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답답한 노인 요양소에서 사느니 차라리 감옥에 가는 게 낫겠다며 범죄를 저지른 메르타 할머니와 친구들. (2018. 10. 19)

메르타우아한인생_예스_카드리뷰.jpg

 

메르타우아한인생_예스_카드리뷰2.jpg

 

메르타우아한인생_예스_카드리뷰3.jpg

 

메르타우아한인생_예스_카드리뷰4.jpg

 

메르타우아한인생_예스_카드리뷰5.jpg

 

메르타우아한인생_예스_카드리뷰6.jpg

 

메르타우아한인생_예스_카드리뷰7.jpg

 

메르타우아한인생_예스_카드리뷰8.jpg

 

메르타우아한인생_예스_카드리뷰9.jpg

 

메르타우아한인생_예스_카드리뷰10.jpg

 

메르타우아한인생_예스_카드리뷰11.jpg

 

메르타우아한인생_예스_카드리뷰12.jpg

 

 

 

 

 

 

엉뚱하고 귀여운 할머니 할아버지들의 모습은 누구에게나 웃음을 유발할 만하다. 하지만 이 소설이 처음부터 끝까지 마냥 웃기기만 한 것은 아니다. 메르타 할머니와 친구들은 맨 처음에는 노인 요양소의 열악한 환경에 분노했지만, 점차 사회 곳곳의 문제들을 깨닫게 된다. 복지 정책이 난항을 겪고 있으며, 공공시설에 가야 할 예산은 갈수록 줄어들고, 사람들은 텔레비전과 컴퓨터 앞에서 무기력한 일상을 보낸다. 금융업자들은 엄청난 거액을 만지면서도 세금을 내지 않기 위해 애를 쓴다.

 

우리가 보통 스웨덴 하면 떠올리는 것은 [잘사는 복지국가]라는 이미지다. 그러나 스웨덴이라고 해서 모든 국민이 행복하게 사는 건 아니다. 힘없고 돈도 없는 사람들이 소외되는 상황은 여타 국가와 다르지 않으며, 노인들은 스스로 행복해질 권리를 찾아 나선다. 노인 강도단이 황당한 범죄를 저질러서라도 바꾸고 싶어 하는 사회의 모습은, 먼 나라 스웨덴의 이야기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익숙한 이야기다.

 

『메르타 할머니의 우아한 강도 인생』  속에서 메르타는 여러 번 당부한다. 노인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 줄 것을. 다른 사람들을 돕고 싶어 하며, 행동하는 것을 멈추지 않고 긍정적으로 살아가는 이 노인들의 이야기는 한국 독자들에게도 역시 귀담아들을 이야기일 것이다.


 

 

메르타 할머니의 우아한 강도 인생카타리나 잉엘만순드베리 저/정장진 역 | 열린책들
처음에는 답답하고 열악한 노인 요양소를 벗어나려고 범죄를 저질렀지만, 이제는 노인들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유토피아를 직접 만들어 보겠다며 그 돈을 마련하기 위해 점점 더 큰 한탕을 노리게 된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메르타 할머니의 우아한 강도 인생

<카타리나 잉엘만순드베리> 저/<정장진> 역13,320원(10% + 5%)

스웨덴의 베스트셀러 작가 카타리나 잉엘만순드베리의 장편소설 『메르타 할머니의 우아한 강도 인생』이 열린책들에서 출간되었다. 이 책은 『감옥에 가기로 한 메르타 할머니』, 『메르타 할머니, 라스베이거스로 가다』에 이은 시리즈의 세 번째 책이다. 메르타 할머니 시리즈는 70~80대 노인 다섯 명이 주인공인 유머러스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메르타 할머니의 우아한 강도 인생

<카타리나 잉엘만순드베리> 저/<정장진> 역11,000원(0% + 5%)

노후 준비는 연금이 아니라 도둑질로?! 답답한 노인 요양소에서 사느니 차라리 감옥에 가는 게 낫겠다며 범죄를 저지른 메르타 할머니와 친구들. 결국 감옥에 들어갔다가 오지만 그리 살 만한 곳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는다. 그들은 강도단을 만들어 어려운 사람들을 돕고 세상을 바꾸기 위해 필요한 돈을 모으기 시작한다..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19년 제43회 이상문학상 작품집

한 해 동안 발표된 소설 중 최고의 작품을 선정하는 이상문학상. 올해는 윤이형의 중편 「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가 대상을 수상했다. 두 반려 고양이의 삶과 죽음을 통해 현대 사회의 삭막함과 현대인의 고독을 유려한 문장과 빼어난 감수성으로 그려냈다.

세상엔 착한 도둑도 있는 게 아닐까?

주인한테서 잊혀지고 버려진 물건들의 소리를 듣는 도로봉. 천 번을 넘게 물건을 훔쳤지만 들킨 적도 없고 흔적도 남기지 않는 어느 천재 도둑의 마법 같은 이야기가 펼쳐진다. 제48회 일본아동문학자협회신인상, 제64회 소학관아동출판문화상 수상작.

환멸과 무기력의 날들을 그린, 윤대녕 소설집

세월호 참사 이후 '작가인 나의 죽음'을 경험했다고 고백하는 작가는, "산 것도 죽은 것도 아닌 환멸과 무기력의 날들"의 시간을 특유의 섬세한 문체로 그려냈다. 서로의 폐허가 맞닿은 이방(異邦)에서 헤매다 다시, 삶 쪽으로 한 걸음 내디디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향후 10년, 대한민국 부동산 전망

3기 신도시는 서울의 수요를 대체할 수 있을까? 1기 신도시의 미래는? 재건축·재개발이 가능한 곳과 불가능한 곳, 인구고령화와 청년실업이 부동산에 미칠 영향까지. 사야 할 부동산 vs 팔아야 할 부동산을 집중 분석하는 한편, 다가올 대한민국 부동산의 미래를 전망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