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네 책방] 큐레이션 서점 ‘인덱스’

<월간 채널예스> 2018년 10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월간 채널예스>는 매월 한 곳의 동네 서점을 소개합니다. (2018. 10. 02)

_DSC6670.jpg

 

 

지하철 2호선 건대입구역에 위치한 ‘인덱스’는 홍대 ‘땡스북스’의 설립자 이기섭 대표의 제안으로  시각문화전문지 <GRAPHIC>(발행인: 김광철)과 서체 스튜디오 <글자연구소>(대표: 김태헌)가 참여해 성사된 프로젝트 서점이다. “모든 지식과 의견에 대해 최적의 체계로 색인화하여 독자에게 제공하겠다”는 이상을 ‘인덱스’라는 상호에 담았다. 이곳에 비치된 모든 책은 인덱스의 큐레이션 맥락 안에서 수집, 진열된다. 그래서 단 한 권의 책이라도 ‘인덱스’에 있는 이유가 있다. 인덱스는 책뿐만 아니라 현대 시각 문화의 중요한 미디어 중 하나인 ‘포스터’를 만들어내고 보급하는 공간이기도 하다. 생각보다 괜찮은 커피도 즐길 수 있다.

 

 

_DSC6692.jpg

 

_DSC6696.jpg

 

1.jpg

 

2.jpg

 

3.jpg

 

4.jpg

 

5.jpg

 


주소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200, 커먼그라운드 3층
영업시간 오전 11시~오후 10시
전화번호 02-2122-1259
홈페이지 www.indexshop.kr
이메일 info.indexshop@gmail.com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몸을 둘러싼 지식의 사회사

전작에서 질병의 사회적 측면을 다룬 김승섭 교수가 이번에는 의학 지식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고찰했다. 의학도 다양한 이해 관계가 경합하면서 만들어진다. 이 책은 몸을 둘러싸고 벌어진 치열한 담론을 소개하는 한편, 권력에 휘둘리지 않는 올바른 인식의 가능성을 고민했다.

'영혼의 연금술사' 파울로 코엘료 신작 소설!

진정한 내면 탐구를 위해 암스테르담으로 '히피 여행'을 떠난 파울로는 우연히 카를라를 만나 함께 네팔 카트만두행 ‘매직 버스’에 탑승하며 두번째 히피 순례를 시작한다. 버스 안에서 무지개처럼 다채로운 길동무를 만나고, 마법 같은 인생의 진리를 하나씩 발견하게 된다.

평범한 다정 아저씨의 특별한 한 가지

키도, 얼굴도, 옷차림도 평범한 다정 아저씨에게 조금 특별한 점이 있습니다. 머리카락이 길다는 거죠. 다정 아저씨는 왜 머리카락을 기를까요? 도움이 필요한 누군가를 위해 특별함을 지키는 용기와 따뜻한 나눔의 마음이 담긴 그림책입니다.

2019년, 투자의 기회는 다시 올 것인가?

대한민국 3대 이코노미스트와 인기 팟캐스트 <신과함께>가 함께한 경제 전망 프로젝트. 세계 경제의 흐름부터 부동산 및 주식시장, 금리와 환율 등 자산시장의 변화를 분석 전망하고, 다가올 거대한 변화 속 투자의 기회와 대응 전략을 제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