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어느 독일인의 삶] 오늘의 우리에게 무엇을 말해 주고 있는가

1930년대 베를린의 한 젊은 여성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1911년 베를린에서 태어난 폼젤은 제1차 세계 대전과 대공황을 겪으며 부와 출세에 대한 열망을 키웠다. (2018. 08. 31)

어느독일인의삶_예스_카드리뷰_1.jpg

 

어느독일인의삶_예스_카드리뷰_2.jpg

 

어느독일인의삶_예스_카드리뷰_3.jpg

 

어느독일인의삶_예스_카드리뷰_4.jpg

 

어느독일인의삶_예스_카드리뷰_5.jpg

 

어느독일인의삶_예스_카드리뷰_6.jpg

 

어느독일인의삶_예스_카드리뷰_7.jpg

 

어느독일인의삶_예스_카드리뷰_8.jpg

 

어느독일인의삶_예스_카드리뷰_9.jpg

 

어느독일인의삶_예스_카드리뷰_10.jpg

 

어느독일인의삶_예스_카드리뷰_11.jpg

 

어느독일인의삶_예스_카드리뷰_12.jpg

 

어느독일인의삶_예스_카드리뷰_13.jpg

 

어느독일인의삶_예스_카드리뷰_14.jpg

 

어느독일인의삶_예스_카드리뷰_15.jpg

 

 

 

 

 

 

1911년 베를린에서 태어난 폼젤은 제1차 세계 대전과 대공황을 겪으며 부와 출세에 대한 열망을 키웠다. 그녀는 자신이 엄격한 분위기의 가정에서 청소년기를 보내며 자연스럽게 집단과 사회에 대한 책임감과 순종적인 태도를 가지게 되었다고 회상한다. 폼젤은 자신을 정치에 대해 무관심했고, 개인의 성공에 대한 욕망이 우선이었으며, 훗날 국가 사회주의 체제에서의 역할에 충실하고자 했던 평범한 한 인간으로 묘사한다. 그녀의 삶을 관통하는 이러한 키워드들로 말미암아 자연스럽게 괴벨스의 행위로부터 스스로 거리를 두고 현실을 외면했다는 것이다.


『어느 독일인의 삶』 에서 폼젤은 줄곧 자신을 시대의 소용돌이에 휘말려 들어간 평범하고 무지하며 나약한 인간으로 묘사한다. 일면 뻔뻔하게 들리기까지 하는 이런 태도를 보이는 이유는 무엇일까? 폼젤은 나치가 권력을 잡은 뒤로 독일은 거대한 수용소와 같았다고 말한다. 자유라고는 없는, 모두가 감시 속에서 살아야 하는 곳이었다. 당시 독일 사회가 유대인 탄압에 적극적으로 반대하고 나서야 했지만 실상 그럴 수 없는 분위기가 만연했다는 것이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로부터 자신이 비난받는 지점이 그녀의 적극적이지 않은 태도라는 걸 알지만, 그 사람들도 막상 그 시대를 살았다면 자신과 다르지 않았을 거라는 게 폼젤의 주장이다. 전후 먹고살 걱정이 최우선이었던, 연이은 전쟁에 나간 가족들에 대한 걱정을 달고 사는, 돈을 벌기 위해 직장에 다니는 평범한 사람으로서 자신이 나치의 만행을 사죄할 필요는 없다고 잘라 말한다.

 


 

 

어느 독일인의 삶브룬힐데 폼젤 저/토레 D. 한젠 편/박종대 역 | 열린책들
106세 노인이 생의 마지막 순간에 들려주는 회고는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에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는가? .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무엇을 말해 주는지 살피려는 것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어느 독일인의 삶

<브룬힐데 폼젤> 저/<토레 D. 한젠> 편/<박종대> 역13,500원(10% + 5%)

나치 선전부장 요제프 괴벨스를 위해 일한 브룬힐데 폼젤의 증언을 정리한 책. 폼젤은 시종 일관된 태도로 자신의 선택이 불가피한 것이었음을 이야기하고, 저자는 그 진술 사이에서 시대를 향한 엄중한 경고를 읽어야만 한다고 말한다. 눈 감고 고개를 돌리는 순간 끔찍한 역사는 시작된다.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어느 독일인의 삶

<브룬힐데 폼젤> 저/<토레 D. 한젠> 편/<박종대> 역11,000원(0% + 5%)

나치 선전부장 요제프 괴벨스를 위해 일한 브룬힐데 폼젤의 증언을 정리한 책. 폼젤은 시종 일관된 태도로 자신의 선택이 불가피한 것이었음을 이야기하고, 저자는 그 진술 사이에서 시대를 향한 엄중한 경고를 읽어야만 한다고 말한다. 눈 감고 고개를 돌리는 순간 끔찍한 역사는 시작된다.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방구석에서 만나는 한국미술의 거장들

출간 이후 베스트셀러로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방구석 미술관』 이 한국 편으로 돌아왔다. 이중섭, 나혜석, 장욱진, 김환기 등 20세기 한국 현대미술의 거장 10인의 삶과 그 예술 세계를 들여다본다. 혼돈과 격동의 시대에 탄생한 작품 속에서 한국인만이 가진 고유의 예술혼을 만나볼 수 있다.

마이클 샌델, 다시 정의를 묻다

현대 많은 사회에서 합의하는 '기회의 평등과 결과의 차등'은 제대로 작동하고 있을까? 마이클 샌델은 미국에서 능력주의가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한다. 개인의 성공 배후에는 계급, 학력 등 다양한 배경이 영향을 미친다. 이런 사회를 과연 정의롭다고 할 수 있을까?

아이들에게 코로나는 지옥이었다

모두를 울린 '인천 라면 형제' 사건. 아이들은 어떻게 코로나 시대를 헤쳐나가고 있을까? 성장과 소속감의 상실, 자율의 박탈, 친구와의 단절, 부모와의 갈등 등 코로나19로 어른보다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이들의 외로움과 두려움을 세밀하게 포착한, 우리가 놓치고 있던 아이들 마음 보고서.

올리브 키터리지가 돌아왔다

퓰리처상을 수상한 『올리브 키터리지』의 후속작. 여전히 괴팍하고 매력적인, ‘올리브다운’ 모습으로 돌아온 주인공과 그 곁의 삶들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노년에 이르러서도 인생은 여전히 낯설고 어렵지만 그렇게 함께하는 세상은 또 눈부시게 반짝인다는 것을 책은 보여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