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랑의 단면과 아픔을 노래하는 제임스 베이

제임스 베이 - 『Electric Light』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일약 스타덤에 올려준 데뷔작 스타일과 요즘 인기 있는 음악 장르를 모두 모아 묶어낸 건 음악성보다는 상업성, 대중성을 노린 야망 때문이다. (2018. 08. 29)

1.jpg

 

 

트레이드마크였던 긴 머리를 트렌디하게 자르고, 페도라를 벗은 채 돌아온 신보는 지난 정규 1집 < Chaos and Calm >이 지닌 잔잔한 감정적 파고보다는 사랑의 단면과 아픔을 주로 다룬다. 그것도 늘 어깨에 메고 있을 것만 같던 기타보다는 전자음으로, 때로는 진한 신시사이저로, 또 때로는 볼륨감 있는 키보드를 통해서 말이다.

 

그러니까 좀 더 화려해졌다. M83, MGMT가 표방하는 복고를 나름대로 재해석한 'Pink Lemonade'는 작년 원 디렉션의 멤버 해리 스타일스가 솔로 앨범을 통해 선보인 것처럼 리드미컬한 전개와 리듬감이 돋보이고, 타이틀 'Wild love'는 전에 없던 짙은 신시사이저와 '너에게 거친 사랑을 주고 싶어'라는 매혹적인 가사로 무장했다. 심지어 'Stand up'에서는 목소리에 전자음을 입히기까지 했다. 이는 피아노, 관악기 등이 어우러져 재즈의 자유로움을 내포함 'In my head'에서도 마찬가지다.

 

첫 작품과 비슷한 줄기의 'Us', 'Just for tonight', 'Slide' 등 몇 곡을 제외하고 소포모어는 완벽한 이미지 변신을 꾀한다. 플로렌스 앤 더 머신의 'Rabbit heart'를 닮아 주술적인 선율과 돌출된 베이스라인이 두드러지는 'Wanderlust'와 'Wasted on each other'는 블루지한 기타 연주에 덧댄 팔세토 보컬과 얇은 여러 겹의 코러스가 자극적인 인상을 주입한다. 이는 수록곡 'Us'에서도, 프랭크 오션이 생각나는 'Fade out'에서도, 'Just for tonight'에서도 마찬가지다. 즉, 앨범은 노래 하나 하나의 압력을 높이기 위해 묵직한 훅과 중첩된 코러스를 곳곳에 배치한다.

 

일약 스타덤에 올려준 데뷔작 스타일과 요즘 인기 있는 음악 장르를 모두 모아 묶어낸 건 음악성보다는 상업성, 대중성을 노린 야망 때문이 아닐까. 잘 들리지 않는 남녀의 대화 소리를 담은 'Intro', 'Interlude'는 뚜렷한 목적 없이 수록되어 음반의 얼개를 흐리고, 스토리 없이 에너지만 응축한 개별 곡들은 과거의 제임스 베이를 찾게 할 뿐이다. 떼어놓고 싱글로 발매됐었다면 신선한 변화였을 수 있겠지만 묶어보니 지나치게 흔해졌다. 긴 머리에 페도라를 쓰고 수준급 보컬 운용으로 저만의 정체성을 보여줬던 그가 사라진 음반.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고민, 절반으로 줄여드립니다

고민 없이 사는 삶이 편하겠지만, 복잡해지는 현대 사회에서 사실상 불가능하다. 하지현 교수는 고민을 완전히 없애지는 못해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고 말한다. 이 책은 최신 뇌과학 연구와 심리학 이론에서 밝혀낸 고민의 작동 원리와 효율적인 고민 관리법을 소개했다.

혼자도 결혼도 아닌, 새로운 가족의 탄생

완벽한 싱글라이프를 즐기던 김하나, 황선우 두 사람이 각자 키우던 고양이들과 함께 한집에 살게 되었다. 나만의 집을 마련하고, 혼자도 좋지만 함께인 삶을 선택한 그들의 행보는 새로운 가족의 탄생을 알린다. 함께 살게 되기까지의 현실적인 이야기가 웃음과 공감을 자아낸다.

강렬한 이야기의 힘, 2018 나오키상 수상작

어느 날 대학생 딸이 아버지를 칼로 찔러 죽인 혐의로 검거된다. 부족한 것 없이 자란 듯한 칸나는 왜 아버지를 살해했을까? 임상 심리사 유키가 사건을 취재하면서 그의 과거가 하나씩 밝혀지는데.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 받은 치명적 상처를 극복해가는 치유 과정을 그린 수작.

스탠퍼드 경영대학원의 가르침

구글, 넷플릭스 등 전 세계 유명 창업가들을 배출한 스탠퍼드 경영대학원. 최신 트렌드, 최첨단 이론 대신 그들이 집중한 것은 ‘인간의 본성’ 이었다. 가장 인기 있는 12명 교수의 명강의를 통해 인생과 조직, 세상을 바꾸는 9가지 법칙을 드디어 만나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