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장마차 테라피

#장마#소주#성공적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타닥타닥 천장에 닿는 빗소리를 안주 삼아, 오늘도 무사히 하루를 마감한다. (2018. 07. 13)

비밀의숲1.jpg

 

비밀의숲2.jpg

          드라마 <비밀의 숲> 의 한 장면

 

 

발단은 드라마였다. 숨을 참아가면서 집중해 보던 드라마에 포장마차 장면이 나와도 너무 많이 나오는 거다. 감정이 없는 사람처럼 행동하던 주인공이 자기도 모르게 웃음을 흘린 장소. 상대에 대한 신뢰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겠지만, 나는 그곳이 ‘포장마차’ 였기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고 주장하고 싶다. (주인공이 먹은 우동이 너무 짰기 때문이기도 하고)


그즈음 장마가 시작됐다. 창문 너머로 세차게 내리는 빗줄기를 보다가 포장마차가 떠올랐다. 웃을 일이 하나 없어도 거기에 가면 왠지 드라마 주인공처럼 피식피식 웃음이 새어나올 것만 같은 느낌. 같은 드라마를 즐겨보던 친구를 호출했다. “오늘, 콜?” “완전, 콜!”

 

 

비오는 포장마차.jpg

            비오는 포장마차

 

 

비가 들리고 비가 보이지만, 비에 젖지는 않는다. 방공호에 숨어 있는 기분이다. 타닥타닥- 비닐 천장에 떨어지는 빗소리가 기가 막히다. 듣고 있기만 해도 술이 술술 넘어간다. 이토록 공감각적인 안주가 또 있을까. 비 오는 포장마차에선 자잘한 인생의 고민들이 꿀떡 잘도 삼켜진다. 입이 점점 귀에 가까워진다. 내 안에 웃음이 이렇게나 많았었나. 여기가 천국이라며 들뜬 친구와 낄낄거리면서 본격적으로 즐겁기 시작한다. “이모님~ 어쩜 이렇게 맛있어요? 1병 더 주세요~” 케찹 뿌린 계란후라이가 서비스로 등장한다. 얼떨결에 나온 애교가 빛을 발하는 순간이다.

 

 

라면과소주.jpg

             라면과 소주

 

 

술꾼은 모든 음식을 안주로 일체화시킨다. 그래서 말인데 옛날 허름한 술집 문이나 벽에 붙어 있던 ‘안주 일체’라는 손글씨는 이 땅의 주정뱅이들에게 그 얼마나 간결한 진리의 메뉴였던가. (중략)


이 책 제목인 오늘 뭐 먹지?』  에도 당연히 안주란 말이 생략되어 있다.


“오늘 안주 뭐 먹지?”


고작 두 글자 첨가했을 뿐인데 문장에 생기가 돌고 윤기가 흐르고 훅 치고 들어오는 힘이 느껴지지 않는가.

- 권여선, 『오늘 뭐 먹지?』 1 0쪽

 

비 오는 날은 당연히 라면이다. 라면을 기다리는 동안 기본 찬으로 나오는 단무지와 오이를 안주 삼아 마시는 술은 특히 더 맛있다. 고춧가루가 들어가 칼칼한 라면 국물을 한 숟가락 떠 넣으면 세상 누구도 부럽지가 않다. “뭐니 뭐니 해도 소주”라던 아버지의 마음을 직장인 10년 차에 접어 들어 비로소 알게 됐다.


삶이 너무 고단하고 괴로울 땐 숨이 찰 때까지 달리거나 이가 시릴 정도로 단 것을 먹거나 엉엉 소리 내어 우는 것도 방법이지만, 잔만 부딪혀도 마음을 알아주는 속 깊은 알코올 친구와 기울이는 소주 한 잔에 비할 바는 아니다.

 

장마철이 왔다. 마음이 통했는지 알코올 친구에게 먼저 연락이 왔다.


“오늘, 콜?” “완전, 콜!”

 

타닥타닥 천장에 닿는 빗소리를 안주 삼아, 오늘도 무사히 하루를 마감할 수 있게 되었다. 이게 테라피가 아니면 뭐란 말인가.


 

 

오늘 뭐 먹지?권여선 저 | 한겨레출판
제철 재료를 고르고, 공들여 손질을 하고, 조리하고 먹는 과정까지의 이야기를 듣다보면 그야말로 최고의 음식을 먹었을 때의 만족감을, 쾌감에 가까운 모국어의 힘을 느낄 수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최지혜

좋은 건 좋다고 꼭 말하는 사람

오늘 뭐 먹지?

<권여선> 저12,420원(10% + 5%)

“세상에 맛없는 음식은 많아도 맛없는 안주는 없다. 음식 뒤에 ‘안주’ 자만 붙으면 못 먹을 게 없다.” 소설가 권여선의 ‘음식’ 산문을 가장한 ‘안주’ 산문집 먹고 마시는 이야기에서 느껴버리는 모국어의 힘 2016년 제47회 동인문학상, 2015년 제18회 동리문학상, 2012년 제44회 한국..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오늘 뭐 먹지?

<권여선> 저9,600원(0% + 5%)

술꾼은 모든 음식을 안주로 일체화시킨다. (…) 내게도 모든 음식은 안주이니, 그 무의식은 심지어 책 제목에도 반영되어 소설집 《안녕 주정뱅이》를 줄이면 ‘안주’가 되는 수준이다. 이 책 제목인 《오늘 뭐 먹지?》에도 당연히 안주란 말이 생략되어 있다. “오늘 안주 뭐 먹지?” 고작 두 글자 첨가했을 뿐인..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