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네덜란드에 묻다, 행복의 조건] 어린이와 노인이 행복한 나라

어린이 행복도가 세계에서 가장 높을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경제적으로 부국인 나라, 복지가 잘되어 있어 생활에 걱정이 없는 나라, 날씨와 공기가 좋고 자연이 아름다운 나라, 그리고 치안이 안전해서 범죄에 대한 걱정이 없는 나라 등 다양한 장점이 있는 나라가 있고 우리는 그런 나라를 부러워한다. (2018. 07. 13)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0.jpg

 

 

 

 

 

 

『네덜란드에 묻다, 행복의 조건』 의 저자는 한국에서 대학 생활을 마치고 해외에서 영업을 하며 네덜란드에서 20여 년간을, 유럽과 북미를 오가며 30년간을 보냈다. 오랜 해외 생활 동안 수많은 사람과 만났고 수많은 나라를 다니며 그들의 삶을 경험했다. 그 안에서 찾은 생생한 네덜란드 이야기는 한국에서 책을 읽는 독자들에게 부러움과 동시에 여러 가지 고민을 준다. 지위에 상관없이 공권력을 인정하며 존중하는 문화, 나이가 많든 적든 자신의 일에 자부심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일할 수 있는 사회, 갑과 을이 없으며 뇌물과 접대를 오히려 의아해하는 사회, 그리고 국민들은 작은 행복에 만족하며 주변까지 행복하게 만드는, 네덜란드는 그런 사회다. 가까이에서 본 네덜란드는 부러운 한편, 우리나라의 모습을 생각해보게 만든다. 그리고 어떤 희망을 가지게도 만든다. 척박한 환경 속에서 지금의 네덜란드를 만든 사람들의 모습이 우리의 모습일 수도 있다는 기대가 들기 때문이다. 사회의 약자인 ‘어린이와 노인이 행복한 나라’, ‘청렴결백으로 유명한 나라’라는 수식어 뒤에 ‘대한민국’이 따라올 수 있기를 저자와 함께 책을 읽는 독자들은 바라게 될 것이다.

 

 

 

 


 

 

네덜란드에 묻다, 행복의 조건김철수 저 | 스토리존
그들은 척박한 환경을 이겨내며 어떻게 지금의 행복을 이루었을까? 저자의 호기심에서 시작한 탐구는 네덜란드를 정치, 경제, 문화, 역사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네덜란드에 묻다, 행복의 조건

<김철수> 저14,400원(10% + 5%)

사람들의 평균 키가 세계에서 가장 클까? 어린이 행복도가 세계에서 가장 높을까? 노인 빈곤율이 세계에서 가장 낮을까? 국가 경쟁력 최상위권의 경제 강국일까? 우리나라와는 비행기로 10시간 이상이 걸리는 먼 곳에 위치한 네덜란드는 아직 낯선 나라다. ‘네덜란드’ 하면 유럽에 위치한 작은 나라, 튤립이 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곳이 내가 사는 곳, 날 세상에 내려놓는 말들

퓰리처상 수상 작가 줌파 라히리 5년 만의 신작 소설. 모국어가 아닌 이탈리아어로 쓴 첫 소설로, 불안한 정체성과 이동하는 존재의 기억을 특유의 섬세하고 아름다운 문체로 선보인다. 최은영 작가의 소개대로, "줌파 라히리의 글 가운데서도 가장 투명하고 아름다운 이야기".

동생이 10리터 쓰레기로 변해 버렸다!

8회 비룡소문학상 대상작. 얄미운 동생 레미 때문에 속상한 주인공이 수첩에 ‘내 동생 쓰레기’를 손이 아플 때까지 쓰자 다음 날 동생은 정말로 10리터짜리 쓰레기로 변해 버립니다. 동생을 원래 모습으로 돌려놓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이 유쾌하고 흥미진진하게 펼쳐집니다.

'제로 투 원' 신화를 만든 자

페이팔 공동창업자이자 현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기업가들의 유대 '페이팔 마피아'의 대부. 페이스북을 지원한 첫 외부 투자자. CIA와 FBI가 찾는 빅데이터 기업의 창업자. 경쟁하지 않고 독점하며, 이기는 투자만 하는 그의 통찰과 원칙을 주목할 때다.

공장이 떠난 도시

인구 6만여 명의 소도시 제인스빌의 자부심은 GM 자동차 공장이었다. 경기침체로 공장이 문을 닫았다. 많은 사람이 순식간에 일자리를 잃는다. 공장 폐쇄가 도시에 미친 영향은 전방위적이었다. 저자는 현지에 머물며 공장 폐쇄 전후를 취재한다. 이 책은 그렇게 탄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